:::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원남교당소식
공지사항
공부참여마당
포토갤러리
교도동정/경조사
교당행사동영상
감각감상/깨달음
자유게시판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교도마당 > 감각감상/깨달음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4-03-07 08:37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마음공부는 자신을 일깨우는 공부이다 (1)
 글쓴이 : 고원선
조회 : 748  
과거에는 태양이 지구를 돈다는 천동설이 진리라고 믿고 살았다. 그러나 깨어난 과학자들에 의해서 지구가 돈다는 사실이 밝혀졌고 이들 진실을 말하는 사람들을 종교재판에 회부하여 죽였던 때가 있었다. 이러한 무지가 기원후 1400년 동안 지속되었고 천동설이 인간의 뇌리에 깊이 각인 되어서 오늘날 까지도 우리는 해가 뜨고 진다는 표현을 자연스럽게 하고 있다. 방송에서 일기예보를 들어보면 지금도 아침저녁 해가 뜨고 지는 시간을 말하고 있다. 이는 착각일 뿐이다. 사실은 지구가 돌면서 해를 마주하는 시간이 아침이고 등지는 시간이 저녁인 것이다.

그동안 우리는 마음공부하면서 경계 발견 공부를 많이 하였다. 마음이 일어나는 원인이 경계라는 생각을 하였기 때문이다. 경계를 찾아서 마음을 대조하고 참거나 피경하며 나아가 상대를 이해하는 공부를 하였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속상하고 화가 나며 괴로울 때에 이것이 경계(상황이나 상대) 때문이라고 습관적으로 말하고 있다. 그러나 모든 고통과 아픔은 자기 마음의 상처(내면 경계)가 원인이 되어 일어나는 것이다. 자기 내면의 문제로 화가 나고 두렵고 불안한 것이다. 마음공부에서는 이들이 전혀 바깥 경계 때문이 아님을 정확히 밝혀주어야 한다. 깨어나서 보면 누구도 나를 괴롭힐 수가 없으며 나도 또한 상대를 상처 줄 수가 없다. 이 사실을 깨달으면 자신을 발견하고 상대를 향한 일체의 원망과 죄의식이 사라질 것이다.

경계는 오히려 깊은 고마움으로 받아들여야 할 은혜로운 손길이다. 내가 환영해야 할 삶의 소중한 거울이며 처처불(處處佛)이다. 오늘날 마음공부가 일반 사람들에게 환영받는 것이 바로 이것이다. 인터넷 사이버 대학에서 강의만으로 서로 하나로 교감하며 만나는 이유는 바로 이러한 깨어남에 공감하고 그들이 갈등하는 문제에 대해서 근본적인 해결책을 자기 자신에게서 찾도록 해주기 때문이다.

몸과 마음의 아픔을 살펴보면 우리는 똑같은 모습을 발견한다. 예를 들면 자신의 팔에 심한 상처로 피멍이 들고 부어있는데 옆에 있는 어떤 친구가 반갑다고 그 상처 난 곳을 잡았을 때 대부분 <왜 나를 아프게 하느냐?>고 하며 화를 낸다. 이처럼 사람들이 자신을 괴롭히는 것은 상대(경계)때문이라고 생각하며 살고 있다. 그러나 명확한 원인은 그가 가진 상처 때문에 아픈 것이다. 만약에 그것이 없다면 누가 힘주어 만진다하여도 아프다는 반응이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이를 분명하게 알아야 한다.

마음도 마찬가지다. 마음에 아픔이 없고 건강하다면 주위의 어떤 어려운 경계에서도 상처받지 않는다. 반면에 아픔이 많은 사람은 조금만 일에도 쉽게 상처를 받고 화를 낸다. 그런데 이것이 자신의 문제 때문임을 알아차리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럴 때 우리는 아프다고 말하지 않는 공부를 하였다. 무조건 참아라. 아파도 참아야 한다. 고 말했다. 또한 은혜로운 사람(경계)들을 오히려 조심해라. 위험하다. 고 주의를 주었다. 더 당혹스런 것은 잘못이 없는 상대에게 시비이해를 가려서 가르치려 하며 이들을 용서하고 이해하는 공부를 하고 있다. 일어나는 마음이 자신의 문제임을 알지 않으면 결국은 문제를 피하고 외면하며 계속 같은 상황을 깨어날 때까지 반복해서 경험하게 될 것이다.



 
 

 
Total 26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67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현실을 절… 고원선 2014-05-21 1463
266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정신의 자… 고원선 2014-04-29 1364
265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현실은 그… 고원선 2014-04-24 1355
264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아하 생각… 고원선 2014-04-21 1367
263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화를 내고 … 고원선 2014-04-17 726
262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음양상승(… 고원선 2014-04-14 721
261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스스로 묻… 고원선 2014-04-07 711
260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나 자신에… 고원선 2014-03-25 702
259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처음 뵙… 고원선 2014-03-20 770
258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처음 뵙겠… 고원선 2014-03-19 735
257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나는 지금 … 고원선 2014-03-17 773
256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관점을 내… 고원선 2014-03-14 739
255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마음 공부… 고원선 2014-03-12 745
254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마음공부는… 고원선 2014-03-07 749
253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숨은 사랑… 고원선 2014-02-25 791
252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행복은 지… 고원선 2014-02-24 801
251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가슴으로 … 고원선 2014-02-20 759
250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아버지 나… 고원선 2014-02-18 752
249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관점을 내… 고원선 2014-02-12 745
248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번뇌(煩惱)… 고원선 2014-02-11 762
247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참 나를 찾… 고원선 2014-02-10 737
246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참 나를 찾… 고원선 2014-02-06 785
245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참 나를 찾… 고원선 2014-02-05 783
244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깨어나는 … 고원선 2014-02-04 747
243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나는 진정 … 고원선 2014-02-03 784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