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원남교당소식
공지사항
공부참여마당
포토갤러리
교도동정/경조사
교당행사동영상
감각감상/깨달음
자유게시판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교도마당 > 감각감상/깨달음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2-09-04 10:15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100년 후 어느날의 삽화
 글쓴이 : 고원선
조회 : 885  
신혼부부는 아기를 임신해서 낳는 것보다도
아기로봇을 구입하는 게 낫지 않을까 싶어서
'로봇 슈퍼마켓'을 찾아갔다.

아기 코너의 로봇들은 정말 사람이 실제로 낳은 아기와 다름없이
숨쉬고 먹고, 배설하며, 울고 웃고 장난도 했다.
다만 엑스레이 선상에 마음만이 나타나지 않을 뿐.

신혼 부부에게 여점원이 다가와 선전을 늘어놓았다.
"아기로봇은 절대 속썩이는 일이 없습니다.
컴퓨터를 조작해 놓으면 밤에는 잠 잘 자고 낮에는 잘 놉니다.
결코 앓는 일도 없으며 항상 순종합니다.
커서는 학교에 들어가 공부도 잘 한 뿐더러
사춘기의 반항 같은 것도 프로그램에 없으니 안합니다..."

이 때 슈퍼마켓의 문을 열고
한 아주머니가 잘생긴 아이 손목을 잡고 들어와서 말했다.
"아가씨, 미안하지만 이 아이를 반품해야겠어요."
여점원이 당황해하며 반문했다.
"아니, 손님. 저희가 에프터서비스도 잘 해 드렸지 않은가요?"

아주머니가 고개를 저으며 말했다.
"글쎄, 내가 낳은 딸을 출가시키고 하도 허전해서
이 로봇 아이를 사서 키워보려고 했는데
정이 어디 들어야 말이지.
자유의지란 반푼어치도 없고 마음도 없는 게
프로그램대로 '네, 엄마' '네, 사랑해요'
어쩌고 하면서 살살거리니
속이 메스꺼워서 견딜 수가 없어요."

신혼부부는 슬그머니 로봇 슈퍼마켓을 나왔다.
남편이 아내의 어깨를 감싸안고 걸어가며 속삭였다.
"우리 다소 힘들고 속을 썩이는 일이 있더라도
마음을 지닌 우리 아기를 낳아 기르도록 합시다.
수고하면 그만한 보람도 있는 것이 아니겠소."


이 글은 정채봉의 {처음 마음으로 돌아가라}란 책에서
소개한 내용으로 100년 뒤,
최첨단의 전자기술을 이용해 사람과 다름없는 로봇을
만들어서 사고 팔았을 때 일어날 수 있는 현상을
단적으로 미리 살펴본 이야기입니다.

저는 이 이야기를 접하면서
아무리 기계문명이 발달하더라도 우리가 갖고 있는
보석같은 마음만은 만들어낼 수 없을 것이라는 확신과
다른 것은 다 만들어 상품화 하더라도
사람만은 만들어 사고 파는 일은 있어서는
안되겠다는 생각을 해 보았습니다.
왜냐하면 사람로봇을 만들어 사고팔다 보면
결국 사람의 가치도 물건으로 전락이 되어
함부로 하고 인명경시로 인해 혼란을 초래하기 때문입니다. 

더불어 이 이야기는
구더기 무서워 장 못담그는 사람들과
수고는 들이지 않고 결과만을 바라는 사람들을
깨우쳐주고 있습니다.

신혼부부가 다소 수고스럽더라도
컴퓨터로 조작된 모범 아기로봇을 결국 포기하고
마음을 지닌 아기를 낳아서 기르기로 하고
돌아선 것과 같이,
우리들이 인생을 살아가는 것도
고락이 함께 수반이 되어야
사는 맛이 있고 더욱 더 성숙해지고 깊이 성장하지,
그저 좋은 일만 있고
자유의지가 없이 하라는대로만 하며,
순종만 하다보면 성공도 없고 같이 사는 사람으로 하여금
인생을 사는 참 의미를 느끼게 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우리 소중한 님들!
보석같은 마음을 지닌 주변의 가까운 인연들이
비록 나를 힘들게 하고 애를 먹이며,
여러모로 고통스럽고 수고롭게 하더라도
그들이 바로 나를 키워주고 살찌워주며,
나를 성숙케 하는 스승이며 은인이라는 사실을
한시도 잊지 말고 살아야겠습니다. 
오늘도 행복하고 건강하게 보내시길 바라면서.....
감사합니다. 

정천경교무 합장


도관 12-09-04 12:29
 
인연복은 내세에서도 소중한 것이라 합니다.
용권 12-09-06 11:28
 
역경의 인연을 스승으로, 은인으로 모시기는 참으로 쉽지 않은것 같슴당. 노력 해야겄죠?!?!?!
강진형 12-09-06 13:55
 
끝의 문단이 맘에 팍팍 와 닿습니다. 나를 성숙케하는 스승이며 은인이라는 사실을 ....
 
 

 
Total 26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2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배추 장수 할머니 (1) 고원선 2012-09-28 926
41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이 세상에서 누구를 제일 사랑… (1) 고원선 2012-09-27 917
40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한 생각이 일어나면 그것이 곧 … (2) 고원선 2012-09-26 948
39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장자와 나비 (2) 고원선 2012-09-17 916
38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앞으로 더욱 좋아질겁니다 (5) 고원선 2012-09-14 848
37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그리스의 이상한 동상 (2) 고원선 2012-09-13 1025
36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미소와 웃음속에 살다보면 (2) 고원선 2012-09-11 844
35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앗다, 그놈 참 독한 놈이다 (3) 고원선 2012-09-10 905
34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황금 물고기 이야기 (2) 고원선 2012-09-07 885
33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나는 이런 일이 한없이 즐겁습… (4) 고원선 2012-09-06 867
32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미운 시어머니는 벌써 죽었지? (4) 고원선 2012-09-05 865
31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100년 후 어느날의 삽화 (3) 고원선 2012-09-04 886
30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지금 무엇이 타고 있느냐? (2) 고원선 2012-09-04 865
29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내면을 보는 새로운 꿈 (1) 고원선 2012-08-31 943
28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네가 자랑스러워 (1) 고원선 2012-08-31 964
27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신이 주신 행복 (2) 고원선 2012-08-30 917
26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살아 있는 성모 마리아 (2) 고원선 2012-08-29 944
25 [감각감상] 정 천경 교무님 글과 카페에 관하여 (2) 고원선 2012-08-28 1078
24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참으로 본 받아야 할 모습 (2) 고원선 2012-08-28 977
23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소를 쳐야 하느냐 달구지를 쳐… 고원선 2012-08-27 959
22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고부간의 갈들을 슬기롭게 극북… 고원선 2012-08-27 951
21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혹시 너 인혜 아니니? 고원선 2012-08-24 980
20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결국 무너져 버린 집 고원선 2012-08-22 962
19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꽃보다 더 좋은 향기 고원선 2012-08-21 929
18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문수 보살이 점지한 아들 고원선 2012-08-17 1006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