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원남교당소식
공지사항
공부참여마당
포토갤러리
교도동정/경조사
교당행사동영상
감각감상/깨달음
자유게시판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교도마당 > 감각감상/깨달음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2-09-04 10:00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지금 무엇이 타고 있느냐?
 글쓴이 : 고원선
조회 : 841  
한국불교 조계종 초대 종정을 엮임했던
효봉스님이 시자를 데리고
운수행각을 다니던 시절에 있었던 얘기다.

하루는 오대산 암자에 들어 어두운 밤에
촛불을 켜고 앉아있는데 효봉스님이 시자에게 물었다.
"지금 무엇이 타고 있느냐?"
"네, 초가 타고 있습니다."

"내가 초가 타고 있는 줄을 몰라서 너한테 묻느냐?"
"다시 한번 묻는다. 지금 무엇이 타고 있느냐?"
그러자, 시자가 아무 말을 못하고 있다가
"분명히, 초가 타고 있습니다."라고 답을 했다.
 
이에 효봉스님께서
"너는 어찌 수행인으로서
네눈에 초만 타는 것으로 보인단 말이냐!
바로 수많은 인연들이 지금 타고 있지 않느냐?"
고 말씀하셨다.

그러면서 "이 초한자루를 만들기 위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정성과 공력이 모여졌겠느냐,
그리고 이곳까지 오려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의 손을
거쳐서 왔겠느냐?
그러니, 이를 알고보면 어찌 단순히 초가 탄다고 할 수 있겠느냐?
바로 인연들이 탄다고 해야지." 라고 하셨다.


이 일화는 내 앞에 놓여있는 초 한자루도 그냥 나와서
어둠을 밝히는 것이 아니라,
수많은 인연들의 정성과 공력으로 만들어져 나왔으니
이에 우리 마음공부하는 사람들은
초만 타고 있다고 보지 말고
수많은 인연이 타고 있음을 늘 간과하지 말고
더욱 더 깊이 감사하면서
정진 적공하라는 메시지를 주고 있습니다. 

또한, 이 일화는 마음공부하는 사람들이
나타난 현상만 보고 그에 머물지 말고
숨어있는 그 이면의 세계까지도 보아야 
참다운 수행을 하는 것이라는 가르침을 주고 있습니다.

아울러, 이 일화는
쌀 한톨이 나오기 위해서 우리의 부모와 형제 동포들의
아흔 아홉번의 수고와 공정에 의해 이뤄졌듯이,
하찮은 초 하나가 우리들 앞에 놓여서 타기까지도 마찬가지로
수많은 인연들의 정성과 공력으로 이뤄진 것이니,
나를 둘러싼 없어서는 안되는 동포들의 그 큰 은혜를 알아서
사농공상(士農工商)간에 나를 비롯한 모두를 이롭게 하는
자리이타(自利利他)의 도로써,
더욱 더 실천하고 보은하며 살라는 말씀입니다.

우리 소중한 님들!
오늘은 9월 첫째주 월요일입니다.
오늘도 나타난 현상만 보지 말고
그 이면까지 보고서 깊이 헤아릴 줄 아는
속깊은 마음공부인들이 되길 바라고,
매사에 감사하면서 만나는 인연마다
자리이타의 도를 실행하는 참다운 보은불자가 되시길 염원합니다.
감사합니다.

정천경교무 합장


도관 12-09-04 12:31
 
경쟁과 협력,자리이타.... 동포은,보은.....
용권 12-09-06 11:31
 
현상의 이면을 볼수있는, 볼줄아는 심력을 길러야 자리이타의 도를 실행하는데 조금이라도 다가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Total 26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2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배추 장수 할머니 (1) 고원선 2012-09-28 900
41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이 세상에서 누구를 제일 사랑… (1) 고원선 2012-09-27 897
40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한 생각이 일어나면 그것이 곧 … (2) 고원선 2012-09-26 925
39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장자와 나비 (2) 고원선 2012-09-17 897
38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앞으로 더욱 좋아질겁니다 (5) 고원선 2012-09-14 825
37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그리스의 이상한 동상 (2) 고원선 2012-09-13 1002
36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미소와 웃음속에 살다보면 (2) 고원선 2012-09-11 823
35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앗다, 그놈 참 독한 놈이다 (3) 고원선 2012-09-10 883
34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황금 물고기 이야기 (2) 고원선 2012-09-07 862
33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나는 이런 일이 한없이 즐겁습… (4) 고원선 2012-09-06 845
32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미운 시어머니는 벌써 죽었지? (4) 고원선 2012-09-05 841
31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100년 후 어느날의 삽화 (3) 고원선 2012-09-04 859
30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지금 무엇이 타고 있느냐? (2) 고원선 2012-09-04 842
29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내면을 보는 새로운 꿈 (1) 고원선 2012-08-31 922
28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네가 자랑스러워 (1) 고원선 2012-08-31 941
27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신이 주신 행복 (2) 고원선 2012-08-30 896
26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살아 있는 성모 마리아 (2) 고원선 2012-08-29 923
25 [감각감상] 정 천경 교무님 글과 카페에 관하여 (2) 고원선 2012-08-28 1059
24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참으로 본 받아야 할 모습 (2) 고원선 2012-08-28 950
23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소를 쳐야 하느냐 달구지를 쳐… 고원선 2012-08-27 936
22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고부간의 갈들을 슬기롭게 극북… 고원선 2012-08-27 929
21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혹시 너 인혜 아니니? 고원선 2012-08-24 950
20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결국 무너져 버린 집 고원선 2012-08-22 938
19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꽃보다 더 좋은 향기 고원선 2012-08-21 905
18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문수 보살이 점지한 아들 고원선 2012-08-17 986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