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원남교당소식
공지사항
공부참여마당
포토갤러리
교도동정/경조사
교당행사동영상
감각감상/깨달음
자유게시판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교도마당 > 감각감상/깨달음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4-01-14 09:24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유는 무로 무는 유로
 글쓴이 : 고원선
조회 : 534  
이 말씀은 대종사님 열반 게송의 첫 귀절이다. 요즈음 이 말씀이 가슴 사무치게 젖어온다. 그렇다 일체는 있음이 있고 함께 없음이 있다. 이것 어느 하나에도 집착할 때 우리는 진리를 보지 못한다. 유의 뿌리는 무이다. 그리고 무는 다시 유로 돌아간다. 이 둘은 서로 나눌 수가 없다. 유 하나로 존재 할 수 없으며 무 하나로 실재 할 수 없다. 유속에 무가 있고 무속에 유가 있다. 유가 곧 무이며 유가 무인 것이다. 이렇게 하여 유와 무는 하나인 것이다.

자 그렇다면 이제부터 우리의 분별심을 하나로 만나게 하자. 먼저 나와 너를 살펴보자. 나의 뿌리는 너이다. 또한 너는 언제나 나로 돌아온다. 이 둘은 서로 나눌 수 없다. 이를 나누면 분별이 되고 여기에서 갈등과 반목과 아픔이 찾아온다. 너와 나는 하나이다. 나 속에 너가 있고 너 속에 내가 있다. 너를 나처럼 귀하게 여기고 나를 너처럼 존경 할 때 여기에서 우리는 행복을 찾는다.

선과 악을 살펴보자. 선의 뿌리는 악이다. 그리고 악은 언제나 선으로 돌아온다. 악을 경험하면 할수록 선이 소중해 진다. 이 둘은 서로 나눌 수 없다. 이를 나누면 분별이 되어 여기에서 선에 집착하고 악을 미워하게 된다. 그러면 선은 멀어지고 악은 가까이 하게 된다. 선과 악은 하나이다. 선 속에 악이 있고 악 속에는 언제나 선이 갊아 있다. 이를 하나로 볼 때 우리는 지선(至善)을 만난다. 지선에서는 선도 아니요 악도 아니다. 그러면서 능히 선하고 악한 것이다.

다음엔 고와 낙을 살펴보자. 고의 뿌리는 낙이다. 그리고 낙은 항상 고를 부른다. 이 둘은 나눌 수가 없다. 이를 나누면 낙에 집착하고 고를 싫어한다. 그러면 늘 낙은 없고 고만이 찾아오는 경험을 하게 될 것이다. 때문에 고속에서 낙을 발견하고 낙 속에서 고를 볼 수 있으면 극락을 맛보게 될 것이다. 극락도 마찬가지다. 여기에는 고도 아니요 낙도 아니다. 그러면서 능히 고이면서 낙인 것이다.

굳은 분별과 집착을 놓으면 나의 사고가 유연해 진다. 무엇을 절대 고집하며 주장하고 있다는 것은 이미 무엇엔가 묶여 있는 것이다.


 
 

 
Total 26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42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원불교는 … 고원선 2014-01-29 734
241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행복한 가… 고원선 2014-01-27 564
240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마음공부가… 고원선 2014-01-23 562
239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오직 자신… 고원선 2014-01-22 592
238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마음의 눈… 고원선 2014-01-21 514
237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이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현실(現實)… 고원선 2014-01-20 552
236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무엇 때문… 고원선 2014-01-16 582
235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화기로운 … 고원선 2014-01-15 604
234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유는 무로 … 고원선 2014-01-14 535
233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싫어하는 … 고원선 2014-01-13 633
232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마음 공부… 고원선 2014-01-10 544
231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옛날 거울 … 고원선 2014-01-09 569
230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내 가슴에 … 관리자 2014-01-08 659
229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지금 나는 … 고원선 2014-01-07 555
228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현실을 즐… 고원선 2014-01-06 519
227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공부] 웃음은 최고… 고원선 2013-12-24 554
226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공부] 나의 감정은… (1) 고원선 2013-12-23 568
225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조건 없는 … (1) 고원선 2013-12-11 570
224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지금 이순… 고원선 2013-12-10 590
223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으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가장 좋은 … 고원선 2013-12-09 520
222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깨어나는 … 고원선 2013-12-06 538
221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깨어나는 … (1) 고원선 2013-12-05 716
220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깨어나는 … (1) 고원선 2013-12-04 598
219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깨어나는 … 고원선 2013-12-03 529
218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분별의식에… 고원선 2013-12-02 557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