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원남교당소식
공지사항
공부참여마당
포토갤러리
교도동정/경조사
교당행사동영상
감각감상/깨달음
자유게시판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교도마당 > 감각감상/깨달음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3-08-20 11:14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된장국이 왜 이리 쓰지?
 글쓴이 : 고원선
조회 : 668  
며칠간 감기 몸살을 앓아 왔습니다. 그래서인지 입안에서 씹는 밥알이 까실까실했습니다. 늘 맛있게 먹는 중앙총부 된장국맛도 쓴 맛이 들었습니다.

"감기 몸살에 입맛까지 없으니 된장국도 쓰네."

"그러죠. 오늘 따라 된장국맛이 좀 쓴 편인데요."

앞에 앉아있던 교무님이 응수합니다.

"아닌데. 그 맛 그대로야. 자네도 감기 다 안 떨어졌나봐." 옆에 있던 교무님이 웃으면서 말합니다. 내 말에 응수한 교무님도 며칠 심하게 앓다가 얼마 전에야 나아진 상태입니다.

사람이 세상 사는 일이 그렇습니다.

자기가 아는대로 판단하는 일이 참 많지요. 된장국은 그대로인데 자기의 입맛대로 된장국을 평가하듯 대상은 여여하게 그대로인데, 자기 생각대로 판단하여 관계를 그르치는 일이 많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된장국맛이야 열흘 쯤 지나 건강을 회복하면 다시 제대로 느낄 수 있지만, 사람의 마음은 그렇질 못합니다. 한번 굳어지면 그대로 오래 가지요. 그것은 마치 감기 몸살을 앓고 있어서 본인이 정상이 아닌데도 정상인 것처럼 착각하는 것과 같습니다. 바로 마음에 병이 든 상태입니다.

그 병을 치료하는 것은 지혜를 얻어야만 가능해집니다. 내가 얻은 지혜광명을 비추어 나를 바로 볼 줄 알아야 합니다.

더욱이 큰 문제는 인연따라 경계따라 생겨난 그런 마음들이 한두개가 아니라는 것입니다. 지혜의 힘이 강하면 그것들을 일시에 거두어 낼 수 있지만 약하면 단방약을 쓰는 수준에 그칠 것입니다.

입맛이 돌아올 때 쯤 제 지혜도 더 밝아져 제 마음에 남아 있는 그런 병도 치유가 되도록 서원을 세워봅니다 .


정의수 13-08-20 18:27
 
마음에 와닿습니다. 이런 경우가 종종 있는 것 같습니다. 저도 지혜를 밝혀서 마음에 남아 있는 병이 치유되도록 해야겠습니다.
도관 13-08-21 14:04
 
아집과 편견, 줄이도록 마음공부 잘 해야겠습니다.
 
 

 
Total 26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7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묵은 업 새로운 업 (2) 고원선 2013-09-04 637
166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먼 길? 가까운 길? (1) 고원선 2013-09-03 633
165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귀한 마음 찾기 (2) 고원선 2013-09-02 647
164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바닷물도 흐르는 길이 있다 (2) 고원선 2013-08-30 613
163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감옥의 독방이 그런 공간입니다 (2) 고원선 2013-08-29 627
162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그게 원력(願力)만 가지고는 안… (2) 고원선 2013-08-28 647
161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나는 그런 적이 없는데.... (2) 고원선 2013-08-27 618
160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일이 보배다 (1) 고원선 2013-08-26 612
159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참 많이 참고 사시나 봐요? (1) 고원선 2013-08-23 616
158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무슨 재미로 살아요? (1) 고원선 2013-08-22 648
157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가난한 마음 공부 (1) 고원선 2013-08-21 610
156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된장국이 왜 이리 쓰지? (2) 고원선 2013-08-20 669
155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힘도 쓸곳에 써야지 (2) 고원선 2013-08-19 631
154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인연이 다한 병 (2) 고원선 2013-08-14 684
153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걸어가신 법신불 사은이시여!" (2) 고원선 2013-08-13 679
152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불공은 희망입니다 (2) 고원선 2013-08-12 606
151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마음이 불편할 때 비추는 거울 (2) 고원선 2013-08-09 673
150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일등과 꼴등 (3) 고원선 2013-08-08 616
149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지금은 휴식 중 (2) 고원선 2013-08-07 609
148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장마 이야기 (2) 고원선 2013-08-06 620
147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선은 기다림 속에 자란다 (2) 고원선 2013-08-05 635
146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허, 자기 눈이 높다고는 안하고 (1) 고원선 2013-08-02 584
145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일만 잘하면 뭐 해 (2) 고원선 2013-08-01 605
144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막힌 구멍, 뚫린 구멍 (2) 고원선 2013-07-31 682
143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척없는 말을 하며 여진이 있는 … (2) 고원선 2013-07-24 629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