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원남교당소식
공지사항
공부참여마당
포토갤러리
교도동정/경조사
교당행사동영상
감각감상/깨달음
자유게시판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교도마당 > 감각감상/깨달음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2-08-21 08:45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꽃보다 더 좋은 향기
 글쓴이 : 고원선
조회 : 905  
어린 소녀에게는 백발이 성성한 할아버지 한 분이 계셨다.
할아버지는 비록 나이가 많고
머리카락은 하얀 눈을 덮어쓴 듯하셨지만
정정해서 소녀와 곧잘 놀아 주셨다.

어느 해 봄날,
소녀는 할아버지와 뒷동산에 자그마한 꽃밭을 만들었다.
그 꽃밭에는 두 가지의 꽃들이 피었는데,
바로 수선화와 후리지아였다.

후리지아는 소녀가 가장 좋아하는 꽃이어서
할아버지가 소녀를 위해 심었고,
수선화는 할아버지가 가장 좋아하는 꽃이어서
소녀가 심어 드렸다.

할아버지와 소녀는 향기로운 꽃향기를 맡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곤 했다.
그러나 이제 소녀는 꽃이 피어도 즐겁지가 않았다.

왜냐면 늘 건강하시던 할아버지가
갑자기 며칠 전부터 몸져 누워 버리셨기 때문이다.
"할아버지, 꽃들이 활짝 피었어요. 어서 일어나세요."
소녀는 울먹이면서 말했다.

그러나 할아버지는 병이 깊어져서
몸을 자유롭게 움직이실 수 없었다.
"엄마! 꽃밭을 할아버지가 계신 창가로 옮길 수는 없나요?"
애가 탄 소녀가 엄마에게 여쭈었다.

"안 돼. 꽃들은 햇빛을 먹고 살기 때문에
그렇게 그늘진 곳에서는 살 수가 없단다."
"물을 많이 주면 되잖아요."
"꽃들은 햇빛이 많은 곳에 뿌리를 내려야만 건강하게 살 수 있는거야."
"하지만 할아버지는 꽃향기를 맡고 싶어하실 거예요."

그러자 옆에서 두 사람의 대화를 듣고 있던
아빠가 소녀를 위로해 주려고 이렇게 말했다.
"그럼 네가 꽃향기를 할아버지께 갖다 드리렴."

아빠의 말에 소녀는 기운이 솟았다.
어떻게 하면 할아버지께 꽃향기를 갖다 드릴 수 있을까?
소녀는 꽃밭에 앉아서 꽃들이 바람에 나부끼는 걸 봤다.
꽃들이 바람에 흔들리자 향기가 소녀의 몸으로 전해져 왔다.

"그래, 내 옷에 꽃향기를 묻혀 할아버지께 전해 드려야지."
소녀는 하루 종일 꽃밭에 앉아 있었다.
꽃들이 바람에 흔들릴 때마다 자기 옷에
꽃향기가 묻도록 이리저리 자리를 옮기기도 했다.

그리고 꽃들이 시드는 저녁 무렵,
조심스럽게 일어나 쏜살같이 집으로 달렸다.
꽃향기가 도망가지 않도록 옷자락을 꼭 쥐고 힘껏 달렸다.

"할아버지, 꽃향기를 가져왔어요!"
소녀가 할아버지 방으로 뛰어들어가 쥐고 있던 옷자락을 풀었다.
헌데 안타깝게도 소녀의 옷에서는 아무런 향기도 나지 않았다.
달려오는 동안 향기는 날아가 버리고 말았던 것이다.

소녀는 울상을 지었다.
그러자 그 모양을 보고 할아버지께서 말씀하셨다.
"얘야, 네 마음에서 꽃보다 더 좋은 향기가 나는구나."
할아버지는 빙긋이 웃으시며 소녀를 껴안아 주셨다.


이 글은 <파주가정행복학교> 홈페이지에 소개된 내용으로,
몸이 쇠약해 병상에 누워계신 할아버지를 위해
어떻게 하면 힘이 되어드릴까 고민하다가
할아버지가 좋아하는 수선화 향기를 갖다드리면
힘이 날 것 같다는 아빠의 말에
오로지 순수한 마음으로 꽃향기를 전해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여 노력하는 모습이 정말로
꽃보다 더 아름답게 보이고 더 향기롭게 보입니다.

특히, 요즘같이 대가족이 아닌 핵가족이 주류를 이루는 시대에
할아버지와 손녀딸이 서로 사랑을 주고받는 아름다운 모습은
저로 하여금 말 할 수 없는 부러움과 함께 다시 한번 가족의 소중함과
더불어 부모님에 대한 효성을 생각케 하는 글이 아닐 수 없습니다.

꽃보다 더 좋은 향기는 항상 상대방에 대한 조그마한 관심과
지속적인 사랑의 실천에서 비롯이 되는 것 같습니다.
꽃보다 더 좋은 향기는 오롯이 맑고 깨끗하고 고요하며,
늘 거짓과 욕심이 없는 순수한 마음에서 풍기게 되는 것 같습니다.
꽃보다 더 좋은 향기는 늘 자기자신을 낮추고 겸양의 예를 다하며,
자기자신보다는 이웃과 사회, 국가를 위하는데서 뿜어나오는 것 같습니다.

우리 소중한 님들!
오늘도 하루를 살아가면서 순간순간을
꽃보다 더 좋은 향기를 만들어내는 주인공들이 되시고
만나는 인연마다 그 향기에 취해 조금이라도
기분좋게 쉬어갈 수 있도록 하는
꽃보다 더 아름다운 향기를 내뿜는 사람꽃들이 되길 염원합니다.
감사합니다.

정천경교무 합장


 
 

 
Total 26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2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배추 장수 할머니 (1) 고원선 2012-09-28 900
41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이 세상에서 누구를 제일 사랑… (1) 고원선 2012-09-27 897
40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한 생각이 일어나면 그것이 곧 … (2) 고원선 2012-09-26 925
39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장자와 나비 (2) 고원선 2012-09-17 897
38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앞으로 더욱 좋아질겁니다 (5) 고원선 2012-09-14 825
37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그리스의 이상한 동상 (2) 고원선 2012-09-13 1003
36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미소와 웃음속에 살다보면 (2) 고원선 2012-09-11 823
35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앗다, 그놈 참 독한 놈이다 (3) 고원선 2012-09-10 883
34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황금 물고기 이야기 (2) 고원선 2012-09-07 862
33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나는 이런 일이 한없이 즐겁습… (4) 고원선 2012-09-06 845
32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미운 시어머니는 벌써 죽었지? (4) 고원선 2012-09-05 841
31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100년 후 어느날의 삽화 (3) 고원선 2012-09-04 859
30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지금 무엇이 타고 있느냐? (2) 고원선 2012-09-04 842
29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내면을 보는 새로운 꿈 (1) 고원선 2012-08-31 922
28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네가 자랑스러워 (1) 고원선 2012-08-31 941
27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신이 주신 행복 (2) 고원선 2012-08-30 896
26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살아 있는 성모 마리아 (2) 고원선 2012-08-29 923
25 [감각감상] 정 천경 교무님 글과 카페에 관하여 (2) 고원선 2012-08-28 1059
24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참으로 본 받아야 할 모습 (2) 고원선 2012-08-28 950
23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소를 쳐야 하느냐 달구지를 쳐… 고원선 2012-08-27 936
22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고부간의 갈들을 슬기롭게 극북… 고원선 2012-08-27 929
21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혹시 너 인혜 아니니? 고원선 2012-08-24 950
20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결국 무너져 버린 집 고원선 2012-08-22 938
19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꽃보다 더 좋은 향기 고원선 2012-08-21 906
18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문수 보살이 점지한 아들 고원선 2012-08-17 986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