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원남교당소식
공지사항
공부참여마당
포토갤러리
교도동정/경조사
교당행사동영상
감각감상/깨달음
자유게시판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교도마당 > 감각감상/깨달음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2-08-17 11:06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문수 보살이 점지한 아들
 글쓴이 : 고원선
조회 : 996  
암행어사 박문수 부모님이 자식을 낳지 못하고
삼 년을 두고 닷새마다 돌아오는 장날에
음식을 잘 차려놓고 하인을 시켜
시장에서 어떤 스님이던지 한 분씩 청하여 대접을 했다.

삼보 가운데 하나가 사람이니
부처님과 같이 여기고 대접했다.
삼 년이란 세월을 성심성의를 다하여
오직 자식 얻으려는 생각뿐이었다.

그런데 만 3년이 되는 어느 장날,
스님을 청하러 간 하인이
그 날은 스님이 한 분도 없어서 날이 저물도록 기다리자,
얼굴이 부어 터지고 손과 발에는 고름과 피가 흐르는
문둥병에 걸린 스님과 만나게 되었다.

하인은 망설이다가 할 수없이 데리고 대문 밖까지 왔다.
그리고 주인께 사정을 말하니,
박문수 부모님이 흔쾌히 개의치 말고 사랑에 잘 모시라고 했다.

발자국마다 마루와 방바닥에 피를 흘리고 있었다.
음식에도 피가 흘려 보기 흉측하지만
주인은 변색치 않고 밥을 다 먹고 갈 때까지 지켜보다가
다음과 같이 이야기를 했다.

"다른데 가서 우리 집 사랑에서
밥을 얻어먹었다고 이야기하지 말게."

그러자, 그 문둥병 환자가 말하기를
"당신은 다른데 가서 문수보살을 친견했다고 말하지 말게."하고는
홀연히 사라져 버렸다.

이런 뒤로 그의 부인이 잉태를 하여 아들을 낳았는데
그 아들이 바로 유명한 암행어사 박문수였다.
이름도 문수보살을 친견하여 낳았다고 해서
문수라고 지었는데 수자만 '빼어날 수'로
고쳐서 지었다고 한다.


이 이야기는 암행어사 박문수 부모가 아들을 낳으려고
3년 동안 스님을 청해 공양을 드려서 결국 문수보살을 친견해
아들을 낳은 내용입니다.

우리들로 하여금 세상을 살면서 다시 한번
우리가 원하는 일에 얼마나 정성을 다하고 있는가
대조케 하고 반조케 하는 내용이며,
지극히 원하고 실행하면 무슨 일이든
이뤄진다는 진리를 깨우쳐주고 있는 내용이기도 합니다.

원불교의 2대 종법사인 정산종사는
"정당한 일에 지극한 정성을 들이면
그 정성의 정도와 일의 성질에 따라서 조만은 있을지언정
이루어지지 않은 일이 없으며, 그 이루어지는 것이
사실적으로 그 일이 잘 진행되어
점차로 목적을 달성하는 수도 있고
또는 불가사의한 기운이 응하여
일시에 그 목적이 이루어지는 수도 있다"고 말씀하셨습니다.

과연 나는 그동안 내 소원을 이루기 위해
마음속으로 얼마나 기도하고 염원했는가?
또한, 소원성취를 위해 얼마나 정성을 다해 노력을 했는가?
그리고, 그동안 살아오면서 금방 소원이 이뤄지지 않는다고
혹여나 쉽게 포기하지는 않았는지....

우리 소중한 님들!
오늘도 각자 원하는 바 목적을 한번씩 되돌아보면서
평소에 가졌던 소원들을 다시 한번 되돌아보는
소중한 순간순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감사합니다.

정천경교무 합장


 
 

 
Total 26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8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배추 장수 할머니 (1) 고원선 2012-09-28 911
37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이 세상에서 누구를 제일 사랑… (1) 고원선 2012-09-27 908
36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한 생각이 일어나면 그것이 곧 … (2) 고원선 2012-09-26 936
35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장자와 나비 (2) 고원선 2012-09-17 908
34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앞으로 더욱 좋아질겁니다 (5) 고원선 2012-09-14 838
33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그리스의 이상한 동상 (2) 고원선 2012-09-13 1010
32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미소와 웃음속에 살다보면 (2) 고원선 2012-09-11 832
31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앗다, 그놈 참 독한 놈이다 (3) 고원선 2012-09-10 891
30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황금 물고기 이야기 (2) 고원선 2012-09-07 873
29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나는 이런 일이 한없이 즐겁습… (4) 고원선 2012-09-06 857
28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미운 시어머니는 벌써 죽었지? (4) 고원선 2012-09-05 853
27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100년 후 어느날의 삽화 (3) 고원선 2012-09-04 869
26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지금 무엇이 타고 있느냐? (2) 고원선 2012-09-04 853
25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내면을 보는 새로운 꿈 (1) 고원선 2012-08-31 929
24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네가 자랑스러워 (1) 고원선 2012-08-31 951
23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신이 주신 행복 (2) 고원선 2012-08-30 905
22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살아 있는 성모 마리아 (2) 고원선 2012-08-29 932
21 [감각감상] 정 천경 교무님 글과 카페에 관하여 (2) 고원선 2012-08-28 1066
20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참으로 본 받아야 할 모습 (2) 고원선 2012-08-28 961
19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소를 쳐야 하느냐 달구지를 쳐… 고원선 2012-08-27 946
18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고부간의 갈들을 슬기롭게 극북… 고원선 2012-08-27 940
17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혹시 너 인혜 아니니? 고원선 2012-08-24 959
16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결국 무너져 버린 집 고원선 2012-08-22 949
15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꽃보다 더 좋은 향기 고원선 2012-08-21 915
14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문수 보살이 점지한 아들 고원선 2012-08-17 997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