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원남교당소식
공지사항
공부참여마당
포토갤러리
교도동정/경조사
교당행사동영상
감각감상/깨달음
자유게시판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교도마당 > 감각감상/깨달음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3-06-27 17:04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돌아가는 길은 짧다?
 글쓴이 : 정의수
조회 : 742  
성주성지에 다녀왔습니다. 늘 다니는 길이 아니라서 네비게이션에 의지하고 갔지요.

오랜만에 가보는 길이라 새로 난 길도 있는 것 같기도 하고 어찌했든 예정한 시간에 도착했습니다.

일을 마치고 오후에 중앙총부로 돌아오는 길에 운전하는 교무님이 넌지시 한마디 합니다.

“참 이상하죠. 갈 때는 먼 것 같은데 돌아갈 때는 왜 짧죠?”

그 말에 일행들이 한마디씩 했습니다.

“일을 마치고 나니 마음이 가벼워서 그렇지 않을까요?”

“오는 길은 잘 모르고 가는 길을 잘 아니까 그렇지 않을까요?”

“오는 곳에서 기다리는 사람과 돌아가는 곳에서 기다리는 사람이 달라서 그럴거예요.”

“온데는 타향이고 돌아가는데는 고향이라서 그런 것 아닐까?”

다시 운전하는 교무님이 한마디 했습니다.

“그러니까요. 거리는 똑 같은데 마음 따라 그렇게 다르죠. 마음이란 참 묘한 거예요.”

그렇게 짧게 느껴지는 것은 길 뿐만이 아니고 세월도 그런 것 같습니다.

지난달 출장을 가다가 출가하기 전 다니던 대학 앞을 지나게 되었습니다. 어느덧 30년 세월이 훌쩍 지났습니다. 돌이켜봐도 그 긴 30년동안 무얼했는지 기억으로 채울 수 없습니다.

똑 같은 1년인데 어느 때부터인가 1년이 예전의 1년보다 짧게 느껴졌습니다. 그래서 세월이 가는 것도 모르고 살았나 봅니다. 장차 생을 마감하고 다시 태어날 길로 돌아가는 길이라 그럴까요?

사실 어릴 때는 공부 안 해도 살아가는 어른들을 보면 마냥 부러워서 나도 언제 어른 되나 했었죠.

언제 생을 마칠 지 모르고 병상에 누워 있거나 가진 게 없어 삶을 연명하기 어려운 사람에게는 1년 아니라 하루도 참 길게 느껴질 것입니다.

알고 보면 천리 길도 한 걸음부터요, 인생길도 하루부터입니다. 한 걸음이 이어져 천리가 되고 하루가 이어져 일생이 되는 것이지요. 그 바탕에 불변하는 것이 있고 인연따라 명을 다 했다 다시 일어나는 것입니다. 아는 사람은 그것을 생사로 알지 않고 단지 변하는 것으로 안다고 했지요.

오는 길이나 돌아가는 길이나 한 걸음, 하루, 한 마음이 중요하게 느껴집니다.

중요한 줄 알면 그 하나하나를 중요하게 써야 하겠지요.

왜냐하면 내게 오는 죄복이 그 가운데 있기 때문입니다.





고원선 13-06-28 12:31
 
시간은 마음속에 있다.
도관 13-06-28 12:31
 
암중모색, 알고 가는 길, 마음의 차이가  클 것 같습니다......
 
 

 
Total 26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8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칭찬과 존경 (1) 고원선 2013-07-23 739
137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나는 참 복이 많은가봐 (1) 고원선 2013-07-22 739
136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비우고 떠나기 (1) 고원선 2013-07-19 1059
135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체질 개선과 생사 (1) 고원선 2013-07-18 715
134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몸무게 마음 무게 (1) 고원선 2013-07-17 686
133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이 사람아 (1) 고원선 2013-07-16 693
132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삼세 인과를 깨닫기도 전에 (1) 고원선 2013-07-15 684
131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몸에 불공하는 중이예요 (2) 고원선 2013-07-12 717
130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한쪽말만 듣고 판단하기 (1) 고원선 2013-07-11 692
129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100m 미인, 1m 도인 (1) 고원선 2013-07-10 748
128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엄마, 그건 할머니 재산이잖아… (1) 고원선 2013-07-09 692
127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서원과 욕심의 차이 (1) 고원선 2013-07-08 710
126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가난한 사람은 분재된 나무와 … (2) 고원선 2013-07-05 678
125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마음을 비운 다는 것 (2) 고원선 2013-07-04 704
124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무슨 재미로 살아요? (2) 정의수 2013-07-01 679
123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진흙소가 황하강을 건넜다 " (1) 정의수 2013-06-30 732
122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돌아가는 길은 짧다? (2) 정의수 2013-06-27 743
121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수학은 공식보다 자신감으로 푸… (1) 정의수 2013-06-26 818
120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망념의 대부분은 (1) 정의수 2013-06-26 745
119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지금 만나고 있는 게 누구요? (1) 정의수 2013-06-25 712
118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글] 현실의 밭과 마음 밭 (1) 정의수 2013-06-23 762
117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글] 내 마음을 밝히는 길 (1) 정의수 2013-06-20 711
116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글] 마음공부는 우리의 희망이다. (1) 정의수 2013-06-19 766
115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글] 나는 이미 부처이다. (1) 정의수 2013-06-19 743
114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글] 만나는 인연, 흐뭇하게 바라보… (1) 정의수 2013-06-18 721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