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원남교당소식
공지사항
공부참여마당
포토갤러리
교도동정/경조사
교당행사동영상
감각감상/깨달음
자유게시판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교도마당 > 감각감상/깨달음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2-08-08 08:55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세 친구의 짧은 우화
 글쓴이 : 고원선
조회 : 952  
한 여름날에 하루살이와
고추잠자리와 제비가 즐겁게 놀고 있었다.
땅거미가 짙고 어둠이 내리고 있었다.

아주 재미있게 놀고있는데 벌써 밤이 지나서
시간이 너무 빨리 가는 것이 못내 아쉬웠다.
이에, "우리 내일 다시 만나 재미있게 놀자."고
고추잠자리가 말을 했다.

그러자, "뭐! 내일 이라구 그런게 어디 있어.
이제 밤이 되고 어둠이 오면 그게 끝이라구."
하루살이가 대답했다.

다음날 하루살이는 나오지 않았다.
어느새 낙엽이 지고 찬바람이 불어왔다.
제비가 고추잠자리에게 말했다.
"우리 내년에 다시 만나 재밌게 놀자."

고추잠자리가 대답했다.
"뭐! 내년이라구 그런게 어디 있어?
이제 눈보라치고 겨울이 오면 끝이라구."

겨울이 가고 새봄이 왔다.
그러나 고추잠자리는 나오지 않았다.
제비는 끝내 두 친구를 이해 할 수가 없었다
왜냐하면 그는 새 대가리였기 때문이다.


ㅎㅎㅎ
재미있는 우화입니다.
하루살이에게는 내일이 없고 고추잠자리에게는 내달이 없습니다.
그러나 제비는 비록 내일과 내달이 있다는 것을 알지만,
결국 새 대가리라서 그들이 새 봄에 다시 나오지 못하는 것을
이해를 못했다는 내용입니다.

우리가 흔히 일반적으로 새 대가리고 표현을 할 때는
가장 기본적이고 상식적인 것을 이해 못하고
말귀를 못알아 들어 답답할 때 쓰는 표현인데,
당장 눈 앞에 보이는 것만 믿고 그것이 전부다고 알고,
그 보이지 않은 이면의 세계를 보지 못하고
인정하지 못하는 사람도 새대가리가 아닌가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는 이 이야기를 접하면서 혹시 나도 어떤 문제에 있어서
그 가장 기본적이고 상식적인 문제를 이해 못하는
대가리는 아닌지 생각해 보았습니다.
그러면서 하루밖에 모르는 하루살이와
한 계절밖에 모르는 잠자리도 아닌지
스스로 반문해 보았습니다.
또한, 눈에 보이는 것만 전부로 알고 끝까지 고집하는
어리석은 사람은 아닌지도 조용히 생각해보았습니다.

원불교의 정산 송규종사께서는 무본편 44장에서
"하루살이는 하루만 보고 버마재비는 한 달만 보므로
하루살이는 한 달을 모르고 버마재비는 일 년을 모르며,
범부는 일생만 보므로 영생을 모르나,
불보살들은 능히 영생을 보시므로 가장 긴 계획을 세우시고
가장 근본되는 일에 힘쓰시나니라."고 하셨습니다.

또한, 대산 김대거종사도 그의 법문 2집에서
"하루살이는 어제도 없고 내일도 없고 오늘 하루뿐이다.
요즘 어떤 사람들은 내생이 없다고 하는데 그 사람은 하루살이이다.
우리가 진리적으로 볼때 어제가 있기에 오늘이 있고
오늘이 있기에 내일이 있다.
내일을 생각해서, 내년을 생각해서, 내생을 생각해서 깊이 살아야 한다.
그러므로 심사(深思)해야 한다.
우리가 내일을 생각해서 잘 살기로 하면
영구불멸한 계획을 갖고 살아야 한다."고 하셨습니다.

우리 소중한 님들!
인생을 살아가면서 구조적인 문제나 근본적인 문제를
이해를 못하고 그 이면의 세계를 볼 줄 모르는
새 대가리는 되지말고 살아갑시다.
또한, 내일과 내달, 내생이 있는 줄을 아는 불보살이 되어
더욱 깊게 생각하고 더욱 멀리 보아서
영생을 통해서 이룰 수 있는 장기적인 계획을 세우고
살아가는 지혜로운 님들이 되길 염원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정천경교무 합장


 
 

 
Total 26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우리에게 필요한 것, 여유 (1) 고원선 2012-08-10 949
16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세 친구의 짧은 우화 고원선 2012-08-08 953
15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원효스님의 도둑이야기 (1) 고원선 2012-08-07 945
14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 글] 살맛나는 세상을 위해 고원선 2012-08-03 885
13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알량한 자존심 때문에 고원선 2012-08-02 990
12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 글] 진정 내 본래 모습은 고원선 2012-08-01 994
11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 글] 나침반과 시계 고원선 2012-07-31 931
10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 글] 사람들아 자신의 인생을 살아라! 고원선 2012-07-30 918
9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 글]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서 고원선 2012-07-27 928
8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 글] 리바이스 청바지 (1) 고원선 2012-07-19 1023
7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 글] 때로는 바보 아닌 바보로 하는 것… 고원선 2012-07-18 947
6 [ 3040방] [정천경 교무님 글] 수피의 가르침 (1) 고원선 2012-07-16 965
5 [ 3040방] [정천경 교무님 글] 마음 먹기에 달렸다 (2) 고원선 2012-07-11 1098
4 [감각감상] 매일 아침 출근시 뛰는 사는 사람을 보면서... (2) 고원선 2012-06-22 984
3 [감각감상] 저도 앞을 못 보거든요_정천경 교무님 글 (2) 고원선 2012-06-13 1146
2 김후조 일기(학생회원) (2) 운영진 2010-11-28 1873
1 내가 교당에 오는 이유: 나를 찾는 일 (4) 허성원재준 2010-06-08 1734
 
 
   11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