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원남교당소식
공지사항
공부참여마당
포토갤러리
교도동정/경조사
교당행사동영상
감각감상/깨달음
자유게시판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교도마당 > 감각감상/깨달음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3-06-19 20:21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글] 마음공부는 우리의 희망이다.
 글쓴이 : 정의수
조회 : 748  
마음공부는 우리의 희망이다.
 
  마음 밭을 잘 경작하는 비결은 무엇일까? 남의 허물을 통해 나를 살피고 그의 장점을 말해야 한다. 자녀에게 훌륭한 사람이 되며 부자가 되라고 이야기하기보다 그가 이미 훌륭한 사람이며 부자임을 믿어주고 인정해주면 된다. 누군가에게 ‘너는 성공해야 한다.’ ‘잘 살아라.’ 고 격려하는 순간에 이미 그가 실패자이며 못사는 사람이라는 마음의 씨앗을 뿌리게 되는 것이다.

 불신의 마음 대신에 신뢰하는 마음을 지녀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자신도 모르게 부정적인 마음을 계속 심으며 살게 된다. 이를 깨닫는다면 마음농사를 모범적으로 지을 수가 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현실의 주어진 은혜를 외면하고 언젠가 나아질 내일을 기대하는 말을 하고 있다. 그 결과 자신을 끊임없이 어두운 세상으로 안내한다.

  성공을 염원할수록 실패를 불러오며 행복하고 건강하기를 바라는 그 마음이 바로 불행과 질병을 만든다. 이것이 마음의 숨은 원리이다. 우리는 무심코 가까운 인연들에게 ‘성실하라.’ ‘진실하게 살아라.’ ‘예의를 잘 지켜라.’ 는 등의 이야기를 수 없이 하고 있다. 그가 그렇게 살고 있지 않다는 것을 단정하는 말을 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감기 조심하라.’ ‘차 조심하라.’ 고 하면서 자신과 상대를 나약하고 부족한 사람임을 암시하고 있다. 이러한 마음작용을 명료하게 인식한다면 평소에 사용하는 언어를 돌아보고 정리하게 될 것이다.  현대인은 설교를 싫어한다. 마음 밭에 좋은 씨를 심을 수 있도록 있는 그대로의 불성을 인정하고 드러내 주어야 한다.

  지금 여기에 존재하는 모든 것이 원만구족하다는 것을 긍정하고 살려내는 작업을 해야 한다. 마음공부에서는 항상 새롭게 꽃피고 있는 세상의 경이로운 창조에 조건 없이 감사하고 흐뭇하게 바라보는 연습이 필요하다. 그러면 집착이 내려놓아지고 이 순간을 신뢰하게 된다. 자연히 행복한 삶으로 인도하게 될 것이다.

  왜냐하면 지금 내가 어떤 마음을 먹고 있는가 하는 것이 나의 삶을 결정하기 때문이다. 인생의 운명은 내 손 안에 있다. 이 사실을 자각한다면 여의보주를 얻는 기쁨을 맛보게 될 것이다. 외부 상황에 상관없이 언제나 만족하며 마음을 밝고 크게 먹으면 세상을 풍요롭게 열어갈 수가 있다. 이러한 이유로 마음공부는 우리에게 가슴 벅찬 희망이다.

  아래 카페에 초대합니다.
  cafe.daum.net/maumstudys 
  010-8703-8505 권도갑 합장




도관 13-06-20 12:53
 
마음의 평화와 편안한 마음은 무엇으로도 살 수없는 중요한 것 같습니다.
지금,여기에 감사 할 수 있으며, 미래에 대해서는 두려움과 부담감보다는
 불방심과 준비로 대신 할 수 있다면, 마음이 조금 가벼워 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Total 26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2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칭찬과 존경 (1) 고원선 2013-07-23 721
141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나는 참 복이 많은가봐 (1) 고원선 2013-07-22 721
140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비우고 떠나기 (1) 고원선 2013-07-19 775
139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체질 개선과 생사 (1) 고원선 2013-07-18 701
138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몸무게 마음 무게 (1) 고원선 2013-07-17 666
137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이 사람아 (1) 고원선 2013-07-16 677
136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삼세 인과를 깨닫기도 전에 (1) 고원선 2013-07-15 669
135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몸에 불공하는 중이예요 (2) 고원선 2013-07-12 700
134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한쪽말만 듣고 판단하기 (1) 고원선 2013-07-11 675
133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100m 미인, 1m 도인 (1) 고원선 2013-07-10 732
132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엄마, 그건 할머니 재산이잖아… (1) 고원선 2013-07-09 678
131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서원과 욕심의 차이 (1) 고원선 2013-07-08 694
130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가난한 사람은 분재된 나무와 … (2) 고원선 2013-07-05 662
129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마음을 비운 다는 것 (2) 고원선 2013-07-04 691
128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무슨 재미로 살아요? (2) 정의수 2013-07-01 661
127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진흙소가 황하강을 건넜다 " (1) 정의수 2013-06-30 712
126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돌아가는 길은 짧다? (2) 정의수 2013-06-27 723
125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수학은 공식보다 자신감으로 푸… (1) 정의수 2013-06-26 801
124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망념의 대부분은 (1) 정의수 2013-06-26 725
123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지금 만나고 있는 게 누구요? (1) 정의수 2013-06-25 696
122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글] 현실의 밭과 마음 밭 (1) 정의수 2013-06-23 743
121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글] 내 마음을 밝히는 길 (1) 정의수 2013-06-20 697
120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글] 마음공부는 우리의 희망이다. (1) 정의수 2013-06-19 749
119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글] 나는 이미 부처이다. (1) 정의수 2013-06-19 727
118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글] 만나는 인연, 흐뭇하게 바라보… (1) 정의수 2013-06-18 703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