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원남교당소식
공지사항
공부참여마당
포토갤러리
교도동정/경조사
교당행사동영상
감각감상/깨달음
자유게시판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교도마당 > 감각감상/깨달음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3-01-24 10:23
[감각감상] 오광선 교무가 공유하고 싶어서 올린 글
 글쓴이 : 고원선
조회 : 835  



몇 해 전 처음 접했던 글인데요, 그 이후로도 이따금씩 꺼내어 다시금 읽고 스스로 반성하곤 하는 글입니다. 페친 분들과 함께 공유해볼까 합니다.


어떤 철학교수가 강의실 탁자 위에 어떤 물건들을 늘어놓았다. 수업이 시작되자 교수는 말없이 커다란 빈 마요네즈병을 잡더니 그 속에 골프공을 채우기 시작했다. 이윽고 교수는 학생들에게 병이 다 찼냐고 물어보았다.
학생들은 그렇다고 대답했다.

교수는 이번에는 작은 조약돌들을 꺼내서 병에 쏟아 부었다. 병을 살짝 흔들어 주자 자갈들은 골프공들 사이로 굴러들었다. 교수는 다시 학생들에게 병이 다 찼냐고 물어보았다. 학생들은 그렇다고 대답했다.

교수는 다시 모래주머니를 꺼내어 모래를 병에 쏟아 부었다. 물론 모래는 병을 꽉 채웠다. 교수는 다시 학생들에게 병이 다 찼냐고 물어보았다.
학생들은 한 목소리고 '네'라고 대답했다.

교수는 이번에는 탁자 밑에서 맥주 두 캔을 꺼내 병 속에 쏟아 부었다.
학생들은 웃음을 터트렸다.

'보세요'학생들의 웃음이 잦아들기를 기다려 교수가 입을 열었다.
'이 병은 여러분의 인생입니다.'
'골프공은 인생의 중요한 것들을 나타내죠. 가족, 자녀, 건강, 친구, 그리고 열정적으로 좋아하는 것.. 즉 다른 모든 것을 잃더라도 아직 인생의 풍요로움을 느낄 수 있는 것 말입니다. 조약돌은 그 다음으로 중요한 것들.. 직장, 자동차, 집.. 그런 것이죠. 모래는 나머지 자질구레한 것들이고요.'

그의 강의는 계속 되었다.
'만약 병에 모래를 먼저 넣으면 자갈이나 골프공이 들어갈 공간은 없어집니다. 인생도 마찬가지죠. 만약 당신의 모든 시간과 정력을 자질구레한 것에 허비한다면 진짜로 중요한 일을 할 여유는 없어질 겁니다.
당신의 행복에 가장 필수적인 일들에 관심을 쏟으십시오. 자녀들과 함께 놀아주세요. 건강진단도 챙기고요. 사랑하는 사람과 외식도 하세요. 골프도 더 열심히 치고. 청소할 시간이나 고장 난 취수대 수리할 시간이야 언제라도 있잖아요.
골프공들, 즉 중요한 것부터 먼저 하세요. 중요도를 따져보세요.
나머지는 그저 모래같은 것들이니까요.'

그의 말이 끝났을 때 강의실에는 깊은 침묵이 흘렀다. 그때 어떤 여학생이 손을 들더니 궁금한 표정으로 맥주는 무엇을 의미하는지 물었다.

교수는 미소를 지으며 대답했다.
'질문해줘서 고마워. 그건 그저 인생이 아무리 벅차게 느껴지더라도 맥주 두어 잔 할 수 있는 여유는 언제나 있다는 말이지.


도관 13-01-24 12:55
 
인생의  가장 필수적인 것들 우선.....
용권 13-01-24 15:21
 
선택과 집중이 중요하죠.
은선 13-02-07 15:10
 
가장 소중한 게 무엇인지를 알아야 할 것 같아요. 어찌 되었든 저에게는 살아있음에 대한 고마움입니다.
 
 

 
Total 26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7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글] 자녀와의 갈등을 마음공부로 해… (1) 정의수 2013-06-17 740
116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글] 감사의 편지를 쓰면서 느낀 감… (1) 정의수 2013-06-14 705
115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글] 지금 이 순간을 최고로 즐기라. (1) 정의수 2013-06-13 682
114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세상에 이런 일은 처음이다 (2) 고원선 2013-06-12 684
113 [감각감상] [강성원 교무님의 마음 산책] _ 결국 마음입니다 (1) 고원선 2013-06-04 680
112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날 목사님이라고 부르시는 어머… 고원선 2013-05-06 747
111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지금 기적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1) 고원선 2013-02-28 763
110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당신은 어쩌면 그렇게 모집니까… (2) 고원선 2013-02-20 811
109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때로는 시간과 원하는 바에 초… (2) 고원선 2013-02-12 759
108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이번 주에 들은 소식 중 가장 … (2) 고원선 2013-01-29 771
107 [감각감상] 오광선 교무가 공유하고 싶어서 올린 글 (3) 고원선 2013-01-24 836
106 [감각감상] 나이 들수록 시간이 빨리 가는 이유_이방실 (3) 고원선 2013-01-23 922
105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수건을 한번 잘못 사용하여 (3) 고원선 2013-01-21 774
104 [감각감상] [정 교무님이 추천 하신 좋은 글] 실패보다 못한 성공 (4) 고원선 2013-01-16 856
103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마음만 먹으면 (3) 고원선 2013-01-14 812
102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먹이를 많이 주는 놈이 이기지 (4) 고원선 2013-01-10 822
101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어디간들 사랑받지 않겠느냐 (3) 고원선 2013-01-09 798
100 [감각감상] 남을 돕고 싶다면 그냥 입 다물고 그냥 들어 주시길! 고원선 2013-01-08 772
99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느낌표가 있는 새해 (3) 고원선 2013-01-07 743
98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지금 행복한 남자 (2) 고원선 2012-12-28 823
97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어느 판사의 아름다운 이야기 (2) 고원선 2012-12-26 898
96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구세군의 종소리와 스님의 목탁… (3) 고원선 2012-12-24 889
95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루이 암스트롱 (3) 고원선 2012-12-20 840
94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어머니께서 주신 비단 주머니 (2) 고원선 2012-12-18 822
93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세가지의 체 (3) 고원선 2012-12-17 840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