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원남교당소식
공지사항
공부참여마당
포토갤러리
교도동정/경조사
교당행사동영상
감각감상/깨달음
자유게시판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교도마당 > 감각감상/깨달음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2-07-30 08:49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 글] 사람들아 자신의 인생을 살아라!
 글쓴이 : 고원선
조회 : 917  
어느 구두쇠가 고리대금업을 하면서
엄청난 돈을 모았다.
이제 그에게는 평생을 편안히 먹고 살 수 있는
넓은 땅과 훌륭한 집,
그리고 엄청난 재물이 있었다.
그리하여 그는 아무 것도 부러울 것이 없었다.

그 구두쇠는 생각했다.
"그 동안 나는 너무 고생만 하고 살았어.
이제부터는 돈을 모을 필요가 없으니
죽을 때까지 안락한 생활을 누려야지."

하지만, 그의 결심은 너무 늦고 말았다.
그의 결심이 이루어지기도 전에
그만 죽음의 사자가 찾아왔던 것이다.

저승사자를 보자 구두쇠는
너무 억울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제껏 돈을 모으느라 제대로 먹지도 못하고,
입지도 못하고, 자지도 못했는데
모은 돈을 써 보기도 전에 죽어야 한다는 것이
너무나 분했던 것이다.

구두쇠는 저승사자를 붙들고 애원을 했다.
"이 가련한 인생에게 은혜를 베풀어 주십시오,
저는 지금껏 맛있는 음식을 먹어본 적이 없고,
좋은 옷을 입어본 적도 없습니다.
아시다시피 저는 오직 이날을 위해
고생도 마다하지 않았습니다.
저에게 조금만 시간을 주십시오."

하지만, 저승사자는 꿈쩍도 하지 않았다.
모든 것을 포기한 구두쇠는 마지막으로
저승사자에게 애원을 했다.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사흘만 주십시오.
그렇게 해주신다면 제가 가진 재산의
3분의 1을 드리겠습니다."

그러나 저승사자는 냉정하게 고개를 가로 저였다.

"그럼, 이틀만 여유를 주십시오.
제가 가진 재산의 3분의 2를 드리겠습니다."

이번에도 저승사자는 구두쇠의 요구를 거절했다.
절망에 빠진 구두쇠는 눈물을 흘리며
저승사자의 옷자락에 매달렸다.

"그럼 제가 가진 재산을 다 줄테니
단 하루만 시간을 주십시오."

하지만, 저승사자의 반응은 냉담했다.
결국 구두쇠는 저승사자를 바라보며
처절하게 울부짖었다.

"그럼, 글 한 줄을 쓸 시간만이라도 주십시오."

구두쇠의 몸부림이 너무도 안쓰러워
저승사자는 그에게 글 한 줄을 쓸 시간을 주었다.

저승사자로부터 허락을 얻자,
구두쇠는 손가락을 깨물어
허겁지겁 혈서를 쓰기 시작했다.

"사람들아, 자신의 인생을 살아라.
나는 300만 냥이나 갖고 있으면서
단 한시간도 내 마음대로 살 수 없었다."


이 이야기는 [수피의 가르침]이라는 책에
소개된 내용으로 한번뿐인 인생을
모으기에만 급급하지 말고
좀 더 자신과 이웃, 사회, 국가, 세계를 위해
보람있고 유익하고 의미있게 보내라는
메시지를 담고 있습니다.

우리가 인생을 살면서
이 세상은 돈만 있으면 다 해결된다는
단촉한 짧은 생각으로 인해
구두쇠가 되어 한푼 두푼 모으다가
쓸 자리에 마음대로 쓰지 못하고
베풀 자리에 마음대로 베풀지 못하고 지내다가
뜻하지 않은 병고로 죽음을 맞이하거나
또는 자신도 모르게 세월이 흘려 인생을 하직할 때
그 모아놓은 돈들이 무슨 소용이 있으며
인생에 무슨 의미가 있겠습니까?

아무리 돈이 중요하고
그 무엇보다도 바꿀 수 없는 것이라 할지라도
자신의 성장과 복덕을 위해
쓸 자리에 쓰고 베풀 자리에 과감히 베풀줄 알아야
한생을 정리하면서
후회하지 않은 삶이 되겠다는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우리 소중한 님들!
더욱 더 건강하시고
하시는 일들이 뜻과 같이 이뤄지길 염원합니다.
감사합니다.

정천경교무 합장


 
 

 
Total 26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우리에게 필요한 것, 여유 (1) 고원선 2012-08-10 949
16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세 친구의 짧은 우화 고원선 2012-08-08 952
15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원효스님의 도둑이야기 (1) 고원선 2012-08-07 945
14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 글] 살맛나는 세상을 위해 고원선 2012-08-03 885
13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알량한 자존심 때문에 고원선 2012-08-02 990
12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 글] 진정 내 본래 모습은 고원선 2012-08-01 994
11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 글] 나침반과 시계 고원선 2012-07-31 931
10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 글] 사람들아 자신의 인생을 살아라! 고원선 2012-07-30 918
9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 글]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서 고원선 2012-07-27 928
8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 글] 리바이스 청바지 (1) 고원선 2012-07-19 1023
7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 글] 때로는 바보 아닌 바보로 하는 것… 고원선 2012-07-18 947
6 [ 3040방] [정천경 교무님 글] 수피의 가르침 (1) 고원선 2012-07-16 965
5 [ 3040방] [정천경 교무님 글] 마음 먹기에 달렸다 (2) 고원선 2012-07-11 1098
4 [감각감상] 매일 아침 출근시 뛰는 사는 사람을 보면서... (2) 고원선 2012-06-22 984
3 [감각감상] 저도 앞을 못 보거든요_정천경 교무님 글 (2) 고원선 2012-06-13 1146
2 김후조 일기(학생회원) (2) 운영진 2010-11-28 1873
1 내가 교당에 오는 이유: 나를 찾는 일 (4) 허성원재준 2010-06-08 1734
 
 
   11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