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원남교당소식
공지사항
공부참여마당
포토갤러리
교도동정/경조사
교당행사동영상
감각감상/깨달음
자유게시판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교도마당 > 감각감상/깨달음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2-07-27 16:45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 글]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서
 글쓴이 : 고원선
조회 : 928  
장자에 나오는 얘기다.
송나라에 어떤 사람은 손이 트지 않은 약을 잘 만들었다.
그래서 그 집안에서는
대대로 남의 빨래를 해 주는 것으로 업을 삼았다.

빨래를 많이 하면 손이 트게 되는데
그 사람은 손이 틀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되었다.

어떤 손님이 그 이야기를 듣고 찾아와
금 백냥에 약 만드는 비법을 팔라고 했다.
이에, 그 집안에서는 가족회의를 열었다.

"우리는 손 안트는 약이 있어 대대로 빨래를 해서
먹고 살면서 돈 몇푼을 버는 것이 고작이었는데
이제 당장 금 백냥을 준다고 하니 기술을 팔기로 합시다."
그리하여 그 손님은 기술을 배워 돌아갔다.

그 후에 그 손님은 오나라에 가서 왕을 보필하고 있었는데
월나라 군대가 쳐들어오자 왕이 그를 장수로 삼았다.
때는 겨울인데 수전(水戰)을 치르게 되었다.

월나라 군사들은 손이 터서 고생을 하는데
오나라 군사들은 손이 트지 않은 약 덕분에
잘 싸워 월나라 군대를 크게 무찔었다.
그 공으로 그 손님은 많은 땅을 나누어 받았다.


이 이야기는
송나라 사람은 손 안트는 약으로 빨래나 하여 돈을 벌었지만,
그 손님은 나라를 지키고
더 나아가서는 영토를 얻게 되었으니,
같은 기술이라도 어떤 사람을 만나느냐에 따라서,
또한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그 가치와 영향력이 엄청나게 달라지게 된다는
교훈을 주고 있습니다.

또한, 이 이야기는 새로운 것에 대한 발견을 하거나
발명을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 발견이나 발명을 사장시키거나
한 개인의 이익에만 국한하지 않고,
널리 대중과 국가를 위해 사용하고 보급하는 것이
더욱 더 중요하다는 사실을 일깨워 주기도
하고 있습니다.

원불교의 정산 송규종사께서는 법어 응기편 56장에서
"천지에 우로가 있건마는 그 우로를 이용하여
농사를 짓는 사람이 복을 더 받는 것 같이
세상에 좋은 법이 있건마는 그 법을 잘 이용하여
복을 짓는 사람이 복을 더 받나니라."고 하셨습니다.

우리 소중한 님들!
이야기 속의 손님과 같이,
같은 기술이라도 슬기로운 지혜를 발휘해서
개인과 가정의 이익보다는 사회와 국가, 세계의 공익을 위해
사용하는 지혜로운 님들이 되길 바라고,
더불어 좋은 법과 좋은 묘방이 있더라도
그 법을 잘 이용하고 활용하여
더 많은 복을 짓고 더 많은 복을 받는
복덕이 유여한 님들이 되시길 간절히 염원합니다.
감사합니다.

정천경교무 합장


 
 

 
Total 26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우리에게 필요한 것, 여유 (1) 고원선 2012-08-10 949
16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세 친구의 짧은 우화 고원선 2012-08-08 953
15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원효스님의 도둑이야기 (1) 고원선 2012-08-07 945
14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 글] 살맛나는 세상을 위해 고원선 2012-08-03 885
13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알량한 자존심 때문에 고원선 2012-08-02 990
12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 글] 진정 내 본래 모습은 고원선 2012-08-01 995
11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 글] 나침반과 시계 고원선 2012-07-31 931
10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 글] 사람들아 자신의 인생을 살아라! 고원선 2012-07-30 918
9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 글]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서 고원선 2012-07-27 929
8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 글] 리바이스 청바지 (1) 고원선 2012-07-19 1023
7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 글] 때로는 바보 아닌 바보로 하는 것… 고원선 2012-07-18 948
6 [ 3040방] [정천경 교무님 글] 수피의 가르침 (1) 고원선 2012-07-16 965
5 [ 3040방] [정천경 교무님 글] 마음 먹기에 달렸다 (2) 고원선 2012-07-11 1099
4 [감각감상] 매일 아침 출근시 뛰는 사는 사람을 보면서... (2) 고원선 2012-06-22 984
3 [감각감상] 저도 앞을 못 보거든요_정천경 교무님 글 (2) 고원선 2012-06-13 1146
2 김후조 일기(학생회원) (2) 운영진 2010-11-28 1873
1 내가 교당에 오는 이유: 나를 찾는 일 (4) 허성원재준 2010-06-08 1735
 
 
   11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