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원남교당소식
공지사항
공부참여마당
포토갤러리
교도동정/경조사
교당행사동영상
감각감상/깨달음
자유게시판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교도마당 > 감각감상/깨달음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2-12-20 10:00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루이 암스트롱
 글쓴이 : 고원선
조회 : 829  



1901년 8월, '루이 암스트롱'은 뉴올리언즈의 빈민가에서
미혼모의 사생아로 태어났다.

빈민가를 떠돌며 동냥으로 끼니를 연명한 그는
힘든 상황 속에서도
언제나 희망을 잃지 않았다.

어느 날 그는 우연히 얻은 권총을 친구들에게 자랑하다
아동보호소에 가게 되었다.

평소 음악에 소질이 있던 그는 그곳에서
처음으로 정식 음악교육을 받았고,
선생님의 권유로 그의 운명을 바꾸어 놓은 트럼펫을
처음 접하게 된다.

그 뒤 트럼펫에 마음을 빼앗긴 '암스트롱'은
어느 곳이든 트럼펫과 함께 했다.
그리고 트럼펫을 잡으면 오직 연주에만 빠져
주변에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알아채지 못했다.

한번은 그가 미국 남부의 어느 허름한 술집에서
연주를 하는데 손님들 사이에 싸움이 벌어졌다.
말리는 사람과 싸우는 사람이 한데 뒤엉켜
나중에는 가게를 난장판으로 만들어 버렸다.

그리고 한 사람이 주머니에서 칼을 꺼내자,
주인은 물론 연주하던 악사들까지 놀라
모두 도망쳐 버렸다.

한참 뒤 경찰이 도착했을 때 가게는 텅 비어 있고
'암스트롱'만이
무대에 서서 여전히 트럼펫을 불고 있었다.

경찰은 '암스트롱'에게 어떻게 된 일인지 물었다.
하지만, 연주에 정신이 팔려 있던 그는
오히려 경찰들에게 가게에서 일어난 일을 들어야 했다.

허름한 술집에서 받는 몇 푼의 팁으로 생활하면서도
트럼펫을 포기 하지 않았던 '루이 암스트롱'.
트럼펫에 대한 이러한 열정은
결국 그를 세계적인 가수로 키워냈다


이 내용은 언젠가 {좋은 생각}이라는 잡지에 소개된 글로써,
어떠한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희망을 놓지 않고
자신의 소질을 개발하여 열정을 끝까지 다 하면
꼭 성공할 수 있다는 믿음을 주고 있습니다.

또한, 이 이야기는 사람이 어떤 일에 정신이 팔려
열정을 다 쏟아붓다 보면
옆에서 무슨 일이 벌어져도 전혀 모르듯이,
우리들로 하여금 그러한 열정을 다 하는 생활이 되도록
한번 해 보라는 용기와 힘을 불어넣어주고 있습니다.

아울러, '루이 암스트롱'이 트럼펫 하나로
평생 열정을 다해 세계적인 가수가 되었듯이,
한 생을 살아가면서 이것 저것 한 눈 팔지 말고
오로지 자신의 소질을 개발하여 한 우물만 파야
성공이 있음을 새삼 재확인시켜주고 있습니다.

원불교 소태산 박중빈 대종사께서는 {대종경} 교단품 27장에서
"사람이 세상에서 무슨 일을 하기로 하면
각각 그 일의 판국에 따라 그만한 고난과 파란이 다 있나니,
고금을 통하여 불보살 성현들이나 위인 달사 치고
고난 없이 성공한 분이 거의 없었나니라."고 하셨고,
대산 김대거 종사께서도 그의 법문 3집 신성편 53장에서
"명산은 끊기듯 이어져 여유있게 멀리 끌고 와야 하는 것 같이,
개인도 성공하려면 어려운 대목, 죽을 고비가
몇번 있어야 한다."고 하셨습니다.
또한, 소태산 대종사께서는 {대종경} 부촉품 7장에서
"차라리 이것을 놓고 저것을 구하든지,
저것을 놓고 이것을 구하든지 하여,
좌우간 큰 결정을 세워서 외길로 나아가야
성공이 있으리라."고 하셨습니다.

우리 소중한 님들!
오늘도 내가 원하는 바와 같이 뜻대로 안 되었다고
좌절하거나 낙망하지 말고,
다시 한번 희망을 갖고 외길로 한 눈 팔지말고
열정을 다해 살아봅시다.
그러면 언젠가는 희망의 꽃이 피어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정천경교무 합장


용권 12-12-20 11:34
 
불광불급(不狂不及)이란 사자성어가 생각납니다.
내년 한해 저의 좌우명으로 할까하는데, 마침 좋은 사례를 들어서
기쁘고 감사합니다.
도관 12-12-20 15:45
 
외길열정,희망의 꽃,성공과 어려운대목,죽을고비........
은선 12-12-21 10:57
 
내가 원하는 바와 같이 뜻대로 안 되었다고 좌절하지 않으려고 기를 쓰면서 자체 힐링 중입니다. 낙망하지 않고 희망을 가지고, 결국은 모두가 불보살임을 다시 한 번 되뇌이면서....
 
 

 
Total 26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7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글] 자녀와의 갈등을 마음공부로 해… (1) 정의수 2013-06-17 728
116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글] 감사의 편지를 쓰면서 느낀 감… (1) 정의수 2013-06-14 698
115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글] 지금 이 순간을 최고로 즐기라. (1) 정의수 2013-06-13 672
114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세상에 이런 일은 처음이다 (2) 고원선 2013-06-12 669
113 [감각감상] [강성원 교무님의 마음 산책] _ 결국 마음입니다 (1) 고원선 2013-06-04 676
112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날 목사님이라고 부르시는 어머… 고원선 2013-05-06 735
111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지금 기적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1) 고원선 2013-02-28 756
110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당신은 어쩌면 그렇게 모집니까… (2) 고원선 2013-02-20 802
109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때로는 시간과 원하는 바에 초… (2) 고원선 2013-02-12 749
108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이번 주에 들은 소식 중 가장 … (2) 고원선 2013-01-29 764
107 [감각감상] 오광선 교무가 공유하고 싶어서 올린 글 (3) 고원선 2013-01-24 832
106 [감각감상] 나이 들수록 시간이 빨리 가는 이유_이방실 (3) 고원선 2013-01-23 912
105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수건을 한번 잘못 사용하여 (3) 고원선 2013-01-21 771
104 [감각감상] [정 교무님이 추천 하신 좋은 글] 실패보다 못한 성공 (4) 고원선 2013-01-16 845
103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마음만 먹으면 (3) 고원선 2013-01-14 809
102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먹이를 많이 주는 놈이 이기지 (4) 고원선 2013-01-10 820
101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어디간들 사랑받지 않겠느냐 (3) 고원선 2013-01-09 793
100 [감각감상] 남을 돕고 싶다면 그냥 입 다물고 그냥 들어 주시길! 고원선 2013-01-08 764
99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느낌표가 있는 새해 (3) 고원선 2013-01-07 729
98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지금 행복한 남자 (2) 고원선 2012-12-28 811
97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어느 판사의 아름다운 이야기 (2) 고원선 2012-12-26 888
96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구세군의 종소리와 스님의 목탁… (3) 고원선 2012-12-24 886
95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루이 암스트롱 (3) 고원선 2012-12-20 830
94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어머니께서 주신 비단 주머니 (2) 고원선 2012-12-18 812
93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세가지의 체 (3) 고원선 2012-12-17 833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