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원남교당소식
공지사항
공부참여마당
포토갤러리
교도동정/경조사
교당행사동영상
감각감상/깨달음
자유게시판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교도마당 > 감각감상/깨달음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2-12-12 09:20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우리를 위해 죽지 않았더라면
 글쓴이 : 고원선
조회 : 783  



오래전 스코틀랜드의 한 지방에
계곡과 계곡 사이를 가로지르는 철교가 있었는데
간밤에 불어닥친 태풍과 푹우로 철교를 바치고 있던
큰 기둥이 무너져 내렸다.

마침, 아침 일찍이 한 목동이 그 옆을 지나다가
이 사실을 발견하고
기차가 달려오는 쪽을 향해 달려갔다.

마침 멀리서 수백명을 실은 기차가
이 사실을 모르고 달려왔다.
이 목동 소년은 옷을 벗어 들고 기차를 향해 흔들며
멈추라고 외쳤다.

그러나 기차 운전사는 장난 하는 줄 알고
기적을 울리며 달려 오다가 가까이 와도 소년이 비키지 않으니까
브레이크를 잡고 급정거를 했다.

내려 보니까, 그 소년은 이미 토막이 난채
피를 흘리며 죽어 있었고
그 앞에 있는 철교가 끊어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모여든 승객을 향해 그 기사는 이렇게 말했다.
"만일 이 목동이 우리를 위해 죽지 않았더라면
우리 모두는 죽었을 것입니다.”

이에, 승객 모두는 그만 머리를 숙이고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참으로 자신의 목숨을 던짐으로 인해서 여러사람의
생명을 살리는 무아봉공과 살신성인의
본을 보여주는 소중한 예화로써,
감동과 부끄러움을 주는 아름다운 내용이 아닐 수 없습니다.

만약에 그러한 상황에 내가 목동이었다면
나도 과연 그렇게 목숨을 내놓고
달려오는 기차를 향해서 멈추라고 할 수 있을까
조용히 생각해보니 자신이 없습니다.

특히, 내 일신의 영화와 안일을 버리고 세상을 위해
한 몸 바치겠다고 진리 전에 서원하고
새 회상 원불교에 출가한 자로써 그 초발심을 잊어버리고
그 동안 살아온 내 모습을 되돌아보니
몹시 부끄럽기 까지 합니다.

원불교 대산 김대거 종사께서는 그의 법문 3집 법훈편 300장에서
"우리 육신은 사(邪)로 흐르기 쉽기 때문에 몸을 죽이는 것이다.
금강이도(金剛利刀)로 자기 사(私)를 끊고 법을 위해서
살신성인이 되어야 그 일생이 가치있고
보람된 일생이 된다."고 하셨습니다.

또한, 정산 송규종사께서는 {한울안한이치}에서
"너희 한 생 안 나온 폭 잡고 살아라.
그러면 무아봉공이 될 것이다.
나를 주체 삼으니까 시기와 질투가 있지,
나를 없애면 시기와 질투, 원망이 없어지고
마음이 편안할 것이니라."고 하셨습니다.

우리 소중한 님들!
오늘 부터 또 한번 나를 죽이는 공부를 해야겠습니다.
그리고 한 생 안 난폭 잡고 또 살아봐야겠습니다.
그리하여 다시금 무아봉공의 자세로
살신성인의 삶을 위하여 한발 한발 더 다가서는 하루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정천경교무 합장


용권 12-12-12 10:52
 
나를 없애는 공부!!!. 일생의 공부표준으로 삼고 행해야 공부라고 생각합니다.
도관 12-12-12 12:49
 
무아 봉공은  감동을 주는 것 같습니다.
은선 12-12-14 14:27
 
따뜻한 방 안에서 안온한 삶을 살면서, 그 절박한 순간에 자신의 안위를 잊을 수 있는 힘이 길러질까 늘 두렵습니다.
 
 

 
Total 26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2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골찌도 더불어 함께 사는 사회 (4) 고원선 2012-10-04 828
141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9일간의 천국 만들기 (3) 고원선 2012-11-05 824
140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남에게 기쁨을 줄 수 있다면 (1) 고원선 2012-12-05 824
139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세상에서 가장 인기 있는 대통… (2) 고원선 2012-12-13 822
138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들국화와 돌부처 (2) 고원선 2012-12-04 820
137 [감각감상] 남을 돕고 싶다면 그냥 입 다물고 그냥 들어 주시길! 고원선 2013-01-08 819
136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수건을 한번 잘못 사용하여 (3) 고원선 2013-01-21 819
135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이번 주에 들은 소식 중 가장 … (2) 고원선 2013-01-29 815
134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때로는 시간과 원하는 바에 초… (2) 고원선 2013-02-12 806
133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지금 기적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1) 고원선 2013-02-28 805
132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미안하고 또 미안했다 (2) 고원선 2012-11-09 801
131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날 목사님이라고 부르시는 어머… 고원선 2013-05-06 794
130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느낌표가 있는 새해 (3) 고원선 2013-01-07 790
129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더 값비싼 보석 (1) 고원선 2012-12-06 785
128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우리를 위해 죽지 않았더라면 (3) 고원선 2012-12-12 784
127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글] 자녀와의 갈등을 마음공부로 해… (1) 정의수 2013-06-17 784
126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글] 마음공부는 우리의 희망이다. (1) 정의수 2013-06-19 775
125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원불교는 … 고원선 2014-01-29 775
124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글] 현실의 밭과 마음 밭 (1) 정의수 2013-06-23 772
123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망념의 대부분은 (1) 정의수 2013-06-26 762
122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100m 미인, 1m 도인 (1) 고원선 2013-07-10 762
121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글] 나는 이미 부처이다. (1) 정의수 2013-06-19 757
120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돌아가는 길은 짧다? (2) 정의수 2013-06-27 754
119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나는 참 복이 많은가봐 (1) 고원선 2013-07-22 754
118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글] 감사의 편지를 쓰면서 느낀 감… (1) 정의수 2013-06-14 751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