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원남교당소식
공지사항
공부참여마당
포토갤러리
교도동정/경조사
교당행사동영상
감각감상/깨달음
자유게시판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교도마당 > 감각감상/깨달음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2-12-06 09:51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더 값비싼 보석
 글쓴이 : 고원선
조회 : 746  



스웨덴의 아프게니 공주가
어느날 마차를 타고 거리를 달려가다가
거지꼴을 한 할머니를 발견하였다.

"참으로 불쌍하구나!"
공주는 마음이 아퍼서 가지고 있던 동전을 모두 꺼내어
할머니에게 주었다.

그리고는 바로 궁전으로 돌아와
시녀에게 값비싼 보석을 모두 팔라고 하였다.
그러자 시녀는 물었다.

"왜, 이처럼 비싼 보석을 모두 팔려고 합니까?"
"불쌍한 사람들을 위한 양로원을 지으려고 한다."
"그건 국왕 폐하께 말씀드리면 되실텐데 ...."

공주는 시녀의 말을 듣지 않았다.
마침내 스톡홀름 시내에
훌륭한 양로원이 우뚝 세워졌다.

공주는 시녀에게 양로원을 가리키며
"이것 봐. 내 보석이 더 값비싼 보석으로 바뀌었어." 하면서
웃음을 띄었다.


참으로 마음이 선하고 착하며 공심이 많은 아프게니 공주입니다.
그리고 보석을 더욱 값비싼 보석으로 바꾸게 하고
더 빛나게 하는 방법을 일러주고 깨우쳐준 공주입니다.

또한, 보석은 자신을 위해 쓰는 것보다는
어렵고 힘들고 불우한 사람들을 위해 돕고 쓰여질 때,
그 보석이 더욱 더 진가를 발휘한다는 진리를 가르쳐준
지혜로운 공주입니다.

저는 이 일화를 접하고
우리 나라 대통령의 자녀를 비롯한 친인척들과
지도층, 부유층의 자녀들도 아프게니 공주처럼,
자신이 소유한 보석과 재산을 불우한 이웃과
국가와 사회를 위해 환원하여 뜻있게 유용하게 쓴다면,
얼마나 아름답고 훈훈하며, 살 맛이 나는 세상이 될까 하고
잠시 꿈에 젖어보기도 했습니다.

원불교 소태산 박중빈 대종사께서 {대종경} 인과품 19장에서
"복이 클수록 지닐 사람이 지녀야 오래 가나니,
만일 지니지 못할 사람이 가지고 보면 그것을 엎질러 버리든지,
또는 그로 인하여 재앙을 불러 들이게 되나니라.
그러므로, 지혜 있는 사람은 복을 지을 줄도 알고,
지킬 줄도 알며, 쓸 줄도 알아서,
아무리 큰 복이라도 그 복을 영원히 지니나니라."고 하신
법문을 새겨보면서 저도 다시 또 마음을 챙겨서
아프게니 공주처럼 복을 지을 줄도 알고 지킬 줄도 알며,
쓸 줄도 아는 지혜로운 사람이 되어야겠다는
생각도 해 보았습니다.

우리 소중한 님들!
날씨가 여전히 추워 몸을 움추리게 하고 있습니다.
오늘도 추위에 떨며 살아가는 우리의 이웃을 위해
관심을 갖고 살펴보는 하루가 되고.
사랑의 온도를 조금이라도 올려주는 하루가 되며,
복을 지키고 쓸 줄도 아는 지혜로운 하루가 되길 염원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정천경교무 합장


도관 12-12-06 12:59
 
복을 지을 줄도 알고, 지킬줄도 알고,쓸 줄도 알아서....
 
 

 
Total 26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2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세상에서 가장 인기 있는 대통… (2) 고원선 2012-12-13 784
141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수건을 한번 잘못 사용하여 (3) 고원선 2013-01-21 782
140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세상에 공짜는 없다 (2) 고원선 2012-11-06 780
139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들국화와 돌부처 (2) 고원선 2012-12-04 780
138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이번 주에 들은 소식 중 가장 … (2) 고원선 2013-01-29 776
137 [감각감상] 남을 돕고 싶다면 그냥 입 다물고 그냥 들어 주시길! 고원선 2013-01-08 775
136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나 자신에… 고원선 2014-03-25 771
135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지금 기적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1) 고원선 2013-02-28 767
134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때로는 시간과 원하는 바에 초… (2) 고원선 2013-02-12 766
133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비우고 떠나기 (1) 고원선 2013-07-19 763
132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날 목사님이라고 부르시는 어머… 고원선 2013-05-06 756
131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미안하고 또 미안했다 (2) 고원선 2012-11-09 755
130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느낌표가 있는 새해 (3) 고원선 2013-01-07 749
129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글] 자녀와의 갈등을 마음공부로 해… (1) 정의수 2013-06-17 749
128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더 값비싼 보석 (1) 고원선 2012-12-06 747
127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우리를 위해 죽지 않았더라면 (3) 고원선 2012-12-12 743
126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글] 마음공부는 우리의 희망이다. (1) 정의수 2013-06-19 738
125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원불교는 … 고원선 2014-01-29 734
124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글] 현실의 밭과 마음 밭 (1) 정의수 2013-06-23 731
123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100m 미인, 1m 도인 (1) 고원선 2013-07-10 724
122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글] 나는 이미 부처이다. (1) 정의수 2013-06-19 718
121 [감각감상] [권도갑 교무님의 행복을 여는 마음 공부] 깨어나는 … (1) 고원선 2013-12-05 716
120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망념의 대부분은 (1) 정의수 2013-06-26 715
119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칭찬과 존경 (1) 고원선 2013-07-23 713
118 [감각감상] [나상호 교무님의 글] 돌아가는 길은 짧다? (2) 정의수 2013-06-27 711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