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원남교당소식
공지사항
공부참여마당
포토갤러리
교도동정/경조사
교당행사동영상
감각감상/깨달음
자유게시판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교도마당 > 감각감상/깨달음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2-07-11 08:53
[ 3040방] [정천경 교무님 글] 마음 먹기에 달렸다
 글쓴이 : 고원선
조회 : 1,102  
페스탈로치는 어린 시절 몸이 약하고 
수줍음이 많아서 또래 아이들에게 
겁쟁이라고 놀림을 받았다. 

그러던 어느 날 그는 
할아버지와 함께 산책을 했다. 
시원한 바람이 볼을 스치고 
산새들의 즐거운 노랫소리가 
들리는 숲 속 길을 걸으며 
그는 매우 즐거워했다. 

어느새 날이 조금씩 어둑어둑해지자 
그들은 집으로 발길을 
재촉했는데 돌아가는 길에 
시냇물을 건너게 되었다. 

페스탈로치는 할아버지를 
바라보며 싱긋 웃었다. 
그는 틀림없이 할아버지가 
자신을 업고 건널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뜻밖에도 할아버지는 
그의 손을 놓더니 혼자 펄쩍 뛰어 
시냇물을 건너는 것이 아닌가. 

"할아버지, 저는 어떻게 해요?" 
페스탈로치가 놀라 발을 
동동 구르며 울먹거렸다. 
"뭐가 무섭다고 그러느냐? 
뒤로 두어 발짝 물러서서 힘껏 뛰어 봐." 

할아버지의 말에 페스탈로치는 
겁에 질려 울음을 터트리고 말았다. 
그러자 할아버지는 짐짓 
화난 표정으로 말씀하셨다. 

"못 건너면 할아버지 혼자 갈 테다." 
어둠 속에서 냇물 소리는 
더욱 무섭게 들리는데 할아버지는 
혼자서 앞을 향해 걸어가려고 했다. 

순간 홀로 남겨진다는 두려움에 놀란 
그는 엉겁결에 펄쩍 뛰어 냇물을 건넜다. 
그러자 뒤돌아 섰던 할아버지가 달려와 
그를 다정하게 안아 주셨다. 

"그래, 그렇게 하는 거야. 잘 했다. 
이제 넌 언제든지 네 앞에 
나타난 냇물을 건너뛸 수 있을게다. 
얘야, 무슨 일이든 마음먹기에 달렸단다." 

이 할아버지의 말씀과 그 날의 경험은 
페스탈로치가 어른이 된 뒤, 
수많은 실패 속에서도 용기를 잃지 않도록 하는 
큰 힘이 되어 주었다고 한다.   


우리 소중한 님들!
안녕하셨습니까?
저는 이 이야기를 접하면서 
페스탈로치가 자기 혼자 열심히 노력해서 
근세의 유명한 교육자가 된 것이 
아님을 알았습니다.

할아버지의 특별한 교육방식과 가르침이 
보이지 않게 저변에 깔려 있었기에
오늘날의 페스탈로치가 존재했던 것입니다.

특히, 어린 페스탈로치로 하여금 
스스로 냇가를 건너게 한뒤
잘 했다고 격려를 해주면서 
"이제 넌 언제든지 네 앞에 나타난 냇물을 
건너뛸 수 있을게다. 
얘야, 무슨 일이든 마음먹기에 달렸단다." 하며
자신감과 용기를 심어준 대목이
참으로 인상 깊게 남습니다.

오늘도 보이지 않은 수많은 냇물을 
건너야 하는 우리 소중한 님들!
모든 것은 마음먹기에 달렸다는 용기를 갖고
더욱 희망차게 즐겁게 사시길 바라고 
또한, 자녀교육도 의뢰심 조장보다는
스스로 알아서 할 수 있는 자립심을 길러주는 
현명한 나날이 되길 염원해봅니다. 
감사합니다.

정천경교무 합장


이선국 12-07-11 09:41
 
사업도 "바닦을 보아야 성공을 한다"  라는 말도 있죠. 극한을 경험해보야아 평탄할때에도  험한 일을 당할때를 준비하는 마음이 더 절실하겠지요. 법문 말씀처럼요. " 일 없을때 일 당할때를 준비 할것이요. "
 이 불경기가 극심한 시기에  아침부터 좋은 글로 마음을 추스립니다.

원선님. 이번주 법회때 회보 안내란에 어르신들 원남교당 관련 자료수집건을 안내하려고 하는데 어떨지 ? 하루라도 빨리 하는게 맞지않을까 ?
용권 12-07-11 10:07
 
일체유심조- 페스탈로치의 할아버지는 어떻게 이말을 알고(;;;;;^^) 손자한테 써먹었을까?
자기분야에 일가를 이룬 사람은 다 이유가 있는 법인거 같슴당^~~^
 
 

 
Total 26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우리에게 필요한 것, 여유 (1) 고원선 2012-08-10 952
16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세 친구의 짧은 우화 고원선 2012-08-08 962
15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원효스님의 도둑이야기 (1) 고원선 2012-08-07 950
14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 글] 살맛나는 세상을 위해 고원선 2012-08-03 891
13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알량한 자존심 때문에 고원선 2012-08-02 1000
12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 글] 진정 내 본래 모습은 고원선 2012-08-01 999
11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 글] 나침반과 시계 고원선 2012-07-31 935
10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 글] 사람들아 자신의 인생을 살아라! 고원선 2012-07-30 928
9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 글]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서 고원선 2012-07-27 941
8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 글] 리바이스 청바지 (1) 고원선 2012-07-19 1029
7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 글] 때로는 바보 아닌 바보로 하는 것… 고원선 2012-07-18 956
6 [ 3040방] [정천경 교무님 글] 수피의 가르침 (1) 고원선 2012-07-16 969
5 [ 3040방] [정천경 교무님 글] 마음 먹기에 달렸다 (2) 고원선 2012-07-11 1103
4 [감각감상] 매일 아침 출근시 뛰는 사는 사람을 보면서... (2) 고원선 2012-06-22 987
3 [감각감상] 저도 앞을 못 보거든요_정천경 교무님 글 (2) 고원선 2012-06-13 1158
2 김후조 일기(학생회원) (2) 운영진 2010-11-28 1877
1 내가 교당에 오는 이유: 나를 찾는 일 (4) 허성원재준 2010-06-08 1736
 
 
   11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