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원남교당소식
공지사항
공부참여마당
포토갤러리
교도동정/경조사
교당행사동영상
감각감상/깨달음
자유게시판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교도마당 > 감각감상/깨달음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2-11-14 08:54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친구가 보내 준 쌀
 글쓴이 : 고원선
조회 : 823  



율곡 이이는 일생동안 자신이 닦은 학문을 바탕으로
이상국가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한 인물이다.

그러나 개혁적인 사상 때문에 그는 조정에서
많은 미움을 받아 고난이 끊이지 않았다.
게다가 남을 도와주기를 좋아해서
율곡의 집에는 남아나는 것이 없었다.

심지어는 처가에서 마련해 준 집까지 팔아서
가난한 친척에게 나누어 줄 정도였다.
양식이 떨어져 끼니를 굶는 날도 허다했다.

어느 날 율곡의 어려운 사정을 친구 최립이 전해 들었다.
재령 군수를 맡고 있던 최립은 율곡의 처지를 보다 못해
아랫사람을 시켜 쌀 몇 가마니를 율곡의 집으로 보냈다.

그러나 짐꾼이 등에서 쌀가마니를 풀기도 전에
율곡은 짐꾼에게 말했다.
“쌀을 내려놓지 말고 그대로 지고 다시 돌아가거라.
그리고 사또께 아뢰어라.
뜻은 고마우나 쌀은 받을 수 없다고.”

심부름을 온 사람은 난처한 표정을 지으며
쌀가마니를 받아주길 청했다.
그러나 율곡은 고집을 꺾지 않았다.

할 수 없이 짐꾼은 쌀을 다시 등에 지고 돌아갔다.
옆에서 그 광경을 지켜보고 있던 율곡의 하인들은
아까운 듯 율곡에게 불평을 늘어 놓았다.

“대감님, 모처럼 성의로 보내 주신 것을 돌려보내시면 어쩝니까?”
그러자, 율곡은 친구의 사정을 짐작이나 한 듯 이렇게 말했다.
“옛 친구가 보낸 사사로운 물건이라면 왜 안 받겠느냐!
아까 그 쌀은 관가의 물건이니 함부로 받아서는 죄가 되느니라.”

“그것이 관가의 물건이라는 걸 어떻게 아셨습니까?”
“대신을 지낸 나도 이렇게 넉넉치 못한데 하물며
지방 수령을 지낸 친구야 오죽하겠느냐.”고 했다고 한다.


참으로 조선시대의 선비정신인 청렴과 결백과 안빈을
다시 한번 되새길 수 있는 소중한 일화로써,
앞으로 살아가는데 더 많은 생각을 하게 하여
소개를 하였습니다.

특히, 지방 수령을 지내는 친구가 어려운 상황을 알고
호의로 보내준 쌀 몇 가마니조차 함부로 받아서는 죄가 된다며,
야박스러울 정도로 되돌려주는 모습에서
친구 사이에 너무 한다는 생각도 들었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자신을 비추어 관가의 물건인 공물을
철저히 삼가하는 모습에서 그만 고개가 절로 숙여졌습니다.

또한 아무리 어렵고 힘들더라도 아는 사이에 도와준다고
좋아서 무턱대고 덜컥 도움을 받는 것이 아니라,
도움을 주는 상대방의 상황을 고려하고 파악해서 받는 것이
죄가 되지 않는다는 교훈도 새기게 되었습니다.

성균관장을 지낸 최근덕은
{우리의 선비는 이렇게 살았다}란 책에서
선비가 살아가는 9가지 행동지침을 밝혔는데,
그 행동지침을 보면
"첫째는 시사명(視思明)으로 볼 때에는 분명한가를 생각하고,
둘째는 청사총(聽思聰)으로 들을 때에는 확실한가를 생각하며,
셋째는 색사온(色思溫)으로 낮 빛은 온화한가를 생각하고,
넷째는 모사공(貌思恭)으로 태도는 공손한가를 생각하며,
다섯째는 언사충(言思忠)으로 말은 충실한가를 생각하고,
여섯째는 사사경(事思敬)으로 일은 신중한가를 생각하며,
일곱째는 의사문(疑思問)으로 의심나면 물어볼 것을 생각하고,
여덟째는 분사난(忿思難)으로 분이 날 떄는 재난을 생각하며,
아홉째는 견리사의(見利思義)로 이득을 보면 의로운 것인가를
생각하라."입니다.

우리 소중한 님들!
여러가지로 어려운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새롭게 희망을 안고 시작한 오늘,
율곡 이이를 통해 선비정신인 청렴과 결백, 안빈을
다시 한번 되새겨보면서,
그 선비정신의 행동지침으로 오늘도 지혜롭게 보내는
복된 하루가 되길 간절히 염원합니다.
감사합니다.

정천경교무 합장


은선 12-11-14 15:06
 
진정한 공도자셨습니다. 우리 나라 공무원이 모두 이와 같다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저부터 새겨야겠습니다.
도관 12-11-14 21:05
 
선비정신을  조금이나마 이해하게되었습니다.
 
 

 
Total 26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92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기도하는 손 (2) 고원선 2012-12-14 829
91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세상에서 가장 인기 있는 대통… (2) 고원선 2012-12-13 776
90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우리를 위해 죽지 않았더라면 (3) 고원선 2012-12-12 738
89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아인슈타인의 멋진 재능 기부 (2) 고원선 2012-12-11 791
88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기철이 할머니 (3) 고원선 2012-12-10 1006
87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구두쇠와 금덩어리 (1) 고원선 2012-12-07 969
86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더 값비싼 보석 (1) 고원선 2012-12-06 741
85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남에게 기쁨을 줄 수 있다면 (1) 고원선 2012-12-05 781
84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들국화와 돌부처 (2) 고원선 2012-12-04 772
83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인생의 성공 비결 (3) 고원선 2012-12-03 818
82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국자가 국물 맛을 모르듯이 (3) 고원선 2012-11-30 806
81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행운은 당신의 두 손을 (3) 고원선 2012-11-29 877
80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너야 말로 나의 스승이다 (2) 고원선 2012-11-28 817
79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탁자위의 깨어진 꽃병 (1) 고원선 2012-11-27 867
78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작고 하찮은 일이라도 지금부터 (3) 고원선 2012-11-26 853
77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다리를 놓는 마음 (2) 고원선 2012-11-23 817
76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끝까지 포기하지 말아야 (2) 고원선 2012-11-22 842
75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들으면 곧 행(行)해야 합니까? (2) 고원선 2012-11-21 844
74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차라리 태어나지 말았어야 (2) 고원선 2012-11-20 892
73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얼마나 감사한지 모르겠어요 (2) 고원선 2012-11-19 854
72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병원을 거져 줄리가 없다 (3) 고원선 2012-11-16 900
71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한잔의 우유 (3) 고원선 2012-11-15 866
70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친구가 보내 준 쌀 (2) 고원선 2012-11-14 824
69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칼레의 시민 (3) 고원선 2012-11-13 843
68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인디언 추장과 세 아들 (2) 고원선 2012-11-12 876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