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원남교당소식
공지사항
공부참여마당
포토갤러리
교도동정/경조사
교당행사동영상
감각감상/깨달음
자유게시판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교도마당 > 감각감상/깨달음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2-10-31 09:34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이상한 실험 결과
 글쓴이 : 고원선
조회 : 802  



영국의 정신병을 연구하는 학자인 하드필드가
밝힌 실험 결과를 보면 대단히 흥미롭다.
그의 실험은 사람의 정신적인 암시가 육체의 힘에
얼마만한 영향을 주는가에 대한 것이다.

3명의 남자에게 보통의 상태에서
힘껏 악력계를 쥐게 했을 때
그들의 평균 악력은 101파운드였다.

그런데 그들에게 ‘당신은 참으로 약하다.’고
암시를 준 후 다시 재어보았더니
겨우 29파운드로 보통 힘의 1/3 이하로 떨어졌다고 한다.

이번에는 ‘당신은 강하다.’는 암시를 준 후
다시 재어 보았더니
무려 142파운드에 달하는 결과가 나왔다고 한다.

이 실험은 나는 강하다는 적극적인 정신 상태로 충만해지자
그들의 체력은 소극적이고 부정적이었던 상태 때보다
무려 500%나 그 힘이 증가했다는 것을 밝혀주었다.


이 내용은 {좋은생각}이라는 월간지에서 소개된 것으로,
우리 사람들의 정신적인 암시와 신념이
실질적으로 육체에 지대한 영향을 끼치고 있다는 것을
과학적으로 증명해낸 것이어서 참으로 흥미롭습니다.

저는 이 글을 접하고 정신일도(精神一到)면
하사불성(何事不成)이라는 말이 바로 생각났습니다.
즉 정신을 오롯하게 한 곳에 쏟아부어 집중하면
이루지 못할 일이 없다는 말입니다.

또한, 사람의 정신적인 암시와 신념이
사람이 한 생을 살아가는데 얼마나 중요한가를 다시금
깨닫게 하는 소중한 실험 결과라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나는 약하다. 나는 할 수 없다. 나는 뭐든 되는 일이 없어.’하는
소극적이고 자신감 없는 자세로 살면
정말로 그런 사람은 이 세상에 되는 일이 하나도 없는
무능한 인생이 되지만,
반면에 ‘나는 강하다, 나는 해낼 수 있다,
나는 뭐든지 하면 꼭 돼.’하는 강한 자신감과 신념으로
꾸준한 암시를 하면서 노력하는 사람은
그 어떤 어렵고 힘든 일도 해내고 이룰 수 있는 기대와 존경을
한 몸에 받는 찬란한 영광의 인생이 될 것입니다.

원불교 대산 김대거 종사께서는 그의 법문 1집에서
"굳은 신념으로 그 일에 전심(專心)해서 꾸준한 노력을 다 하면
만사에 성공치 못할 일이 없으리라."고 하시어
굳은 신념을 갖고 살라고 하셨습니다.
그러면서 여러 해를 두고 신병으로 지친 동지를 보고
"좌우 사람들이 나를 다 죽을 사람으로 내놓았을 때에도
내 심경에는 세상 사람이 다 나를 버릴지언정
나는 나를 버리지 않아야겠다는 신념으로 살아왔노라."고 하시어
끝까지 스스로를 버리는 포기는 하지말고
강한 신념으로 자신감을 갖고 살아가라고 일러주셨습니다.

우리 소중한 님들!
새롭게 시작되는 오늘도 "나는 강하다."
"나는 뭐든지 다 잘 해낼 수 있다."
"나는 뭐든지 하면 되게 한다."
"세상 사람들이 다 나를 버릴지라도
나는 어떤 상황에서도 내 스스로를 절대 버리지 않고
끝까지 살겠다."는 강한 암시와 투철한 신념으로 무장된
자기자신을 사랑하는 즐겁고 기쁜 하루가 되길 염원합니다.
아모르파티(네 운명을 사랑하라.)!
아모르파티(네 운명을 사랑하라.)!
감사합니다.

정천경교무 합장


도관 12-10-31 12:55
 
신념과 자신감........
선정 12-11-01 08:24
 
나는 뭐든지 다 잘 할수 있다는 자신감으로 11월의 문을 활짝 열어요.  그런데 많이 춥다...^^
용권 12-11-01 10:40
 
나는 오늘 최고의 몸 상태이고 정신 또한 최고이다. 라고..아침마다 세뇌를 시킵니다.
 
 

 
Total 26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67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미안하고 또 미안했다 (2) 고원선 2012-11-09 728
66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꽃자리 (2) 고원선 2012-11-08 774
65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나의 마지막일런지도 모른다 (4) 고원선 2012-11-07 820
64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세상에 공짜는 없다 (2) 고원선 2012-11-06 752
63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9일간의 천국 만들기 (3) 고원선 2012-11-05 759
62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오늘 하루만 제가 아빠를.. (2) 고원선 2012-11-01 791
61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이상한 실험 결과 (3) 고원선 2012-10-31 803
60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도둑 맞은 구두 (2) 고원선 2012-10-30 786
59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소리나는 비단 옷감 (1) 고원선 2012-10-29 845
58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죽음이 곧 휴식 (1) 고원선 2012-10-26 850
57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첫 손님의 말 한마디 (3) 고원선 2012-10-25 835
56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두 조사원의 보고 (4) 고원선 2012-10-24 865
55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어느 바닷가 마을의 한 소년 (4) 고원선 2012-10-23 830
54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앞으로 세걸음, 뒤로 세 걸음 (4) 고원선 2012-10-22 875
53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돌맹이의 가치 (1) 고원선 2012-10-19 857
52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비발디 (2) 고원선 2012-10-18 845
51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지혜로운 며느리 (2) 고원선 2012-10-16 825
50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산적과 노승 (2) 고원선 2012-10-15 825
49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상처 입은 독수리 (1) 고원선 2012-10-12 845
48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맹상군과 맹인 (1) 고원선 2012-10-11 863
47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이 퍼 오신 글] 싸이, 국위 선양 '… 고원선 2012-10-10 875
46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부잣집 노인과 쥐 (3) 고원선 2012-10-09 828
45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인덕 화상과 조장군 (1) 고원선 2012-10-08 851
44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잠자기 전 30분의 독서 (3) 고원선 2012-10-05 846
43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골찌도 더불어 함께 사는 사회 (4) 고원선 2012-10-04 764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