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원남교당소식
공지사항
공부참여마당
포토갤러리
교도동정/경조사
교당행사동영상
감각감상/깨달음
자유게시판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교도마당 > 감각감상/깨달음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2-10-23 08:43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어느 바닷가 마을의 한 소년
 글쓴이 : 고원선
조회 : 829  



어느 바닷가 마을에 한 소년이 살고 있었다.
소년은 날마다 바닷가에 나가 파란하늘,
밀려오는 파도와 놀았다.

그러던 어느날, 소년은 물새알 하나를 발견했다.
아주 예쁘게 생긴 물새알을 주은 소년은
얼른 집에 돌아와 어머니에게 보이자,
어머니는 말없이 물새알을 맛있게 요리해서 아들에게 먹였다.

다음날도 소년은 바닷가에 나갔다.
하지만, 소년은 파도와는 놀지 않았다.
하루 종일 물새알만 찾아 헤맸던 것이다.
어쩌다 물새알을 찾으면 손뼉을 치며 기뻐했고
하나도 못찾을 때에는 어깨가 축 늘어졌다.

그날도 물새알을 못 주워서 힘없이 집으로 돌아오는데
건너 마을 외딴집에서 "꼬꼬댁" 거리는 소리가 들렸다.
처음 듣는 이상한 소리라 가까이 가보니
암탉이 알을 낳고 내는 소리였다.

소년은 물새알과 비슷한 달걀을 가지고 집으로 왔다.
어머니는 또 말없이 그것을 요리해 주었다.
그 후, 그 소년은 바닷가로 나가는 물새알 대신
닭장 옆에 숨어들어 닭이 알을 낳기만 기다렸고
그렇게 시작된 소년의 도둑 버릇은
어른이 되어서는 더욱 커져서 결국 교수형에 처하게 되었다.

사형이 집행되기 전, 소년은 눈물을 흘리는 어머니에게
다음과 같이 말했다.

"어머니! 제가 어린 시절 물새알을 주워 왔을때
어머니께서 '얘야! 어미 물새가 알을 찾느라 얼마나
애 태우고 헤매겠니? 어서 그 알을 제자리에 갖다 놓으렴.' 하고
가르쳤더라면 오늘 제가 이렇게 되지는 않았을지도 모릅니다."


참으로 안타까운 이야기입니다.
오로지 어머니를 기쁘게 해드려야겠다는 순수한 마음으로
시작된 어린 소년의 잘못된 버릇이
결국 어른이 되어서는 더 켜져 교수형을 당하고 나서야
처음 남의 것을 가져왔을 때부터
올바른 말 한마디로 가르쳐 주지 않은 어머니를
탓하고 후회하는 줄거리입니다.

저는 이 글은 접하고 가장 먼저 떠오른 것이
"세살 적 버릇이 여든까지 간다."는 속담이었습니다.
이 속담은 한번 길들여진 습관은
좀처럼 고치기 어렵다는 뚯도 있겠지만,
무엇이든지 처음을 어떻게 시작을 하느냐가 중요하다는 뜻과
그 무엇보다도 아동교육이 교육에 있어서는
절대적으로 중요함을 강조한 내용입니다.

또한, 이 글은 진정한 어머니의 사랑이란
자식의 그릇된 행동을 보고서 모른척 하고 무조건 위해 주는 것이 아니라,
올바른 정신을 가지고 그릇된 행동을 타일러서
끝까지 깨우쳐 주는 것이다는 메시지를 전해주고 있습니다.

더불어, 이 글은 교수형을 당하고 나서야
자신을 사랑하는 눈물을 흘리는 어머니를 탓하기 보다는
스스로 잘못된 버릇을 일찌감치 깨우쳐서
개과천선의 길을 가겠다는 확고한 의지가 그 무엇보다 중요하고
지혜로운 삶이 아닌가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원불교 소태산 박중빈 대종사께서는 {대종경} 수행품 30장에서
"사람의 성품은 원래 선악이 없는 것이나
습관에 따라 선악의 인품(人品)이 있어지나니,
습관은 곧 당인의 처음 한 생각이 좌우의 모든 인연에 응하고
또 응하는 가운데 이루어지는 것이라,
가령 그대들이 공부에 발심하여 처음으로 이 도량에 와서
스승과 동지를 만나고 법과 규칙을 지켜나갈 때에,
처음에는 모든 일이 서투르고 맞지 아니하여 감내하기가 어려우나,
그 발심을 변하지 아니하고 오래 계속하면 차차 마음과 행동이 익어져서,
필경에는 힘 들지 아니하고도 자연히 골라지게 되나니
이것이 곧 습관이라,
이와 같이 좌우의 인연을 따라 습관되는 이치가
선과 악이 서로 다르지 아니하나,
선한 일에는 습관되기가 어렵고 악한 일에는 습관되기가 쉬우며,
또는 선한 습관을 들이기 위하여 공부하는 중에도 조금만 방심하면
알지 못하는 가운데 악한 경계에 흘러가서
처음 목적한 바와는 반대로 되기 쉽나니 이 점에 늘 주의하여야
착한 인품을 이루게 되리라."고 하셨습니다.

우리 소중한 님들!
오늘도 나와 더불어 살아가고 있는 습관이
좋은 습관인가 나쁜 습관인가를 살펴보고
나쁜 습관이거들랑 하루빨리 고치기에 노력하고
좋은 습관이거들랑 더욱 더 방심하지 말고 길들여서
착한 인품을 이뤄가는 주인공들이 되길 염원합니다.
감사합니다.

정천경교무 합장


용권 12-10-23 10:58
 
능선능악에서 선인선과의 단초를 실천하고 악인악과를 끊어내는 법공부를 강조하시는 좋은 말씀입니다.
도관 12-10-23 12:33
 
3주만 계속하면, 습관이 된다 합니다.
나쁜 습관 고치는 데에는 얼마나 걸릴까요???
고원선 12-10-24 08:33
 
늦게 일어 나는 습관, 담배 피는 습관 등 나쁜 습관은 시간뿐만 아니라 정말 굳은 결심과 실천이 아님 어렵지 않나요.
은선 12-10-24 12:41
 
나쁜 습관이라는 것을 자각하면 그나마  다행입니다. 안타깝긴 하지만 사형수의 눈물이 그래서 다행스러워요. 다른 생에서는 다르게 살 수 있을까요?
 
 

 
Total 26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67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미안하고 또 미안했다 (2) 고원선 2012-11-09 728
66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꽃자리 (2) 고원선 2012-11-08 774
65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나의 마지막일런지도 모른다 (4) 고원선 2012-11-07 820
64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세상에 공짜는 없다 (2) 고원선 2012-11-06 751
63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9일간의 천국 만들기 (3) 고원선 2012-11-05 758
62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오늘 하루만 제가 아빠를.. (2) 고원선 2012-11-01 791
61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이상한 실험 결과 (3) 고원선 2012-10-31 802
60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도둑 맞은 구두 (2) 고원선 2012-10-30 785
59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소리나는 비단 옷감 (1) 고원선 2012-10-29 845
58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죽음이 곧 휴식 (1) 고원선 2012-10-26 850
57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첫 손님의 말 한마디 (3) 고원선 2012-10-25 835
56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두 조사원의 보고 (4) 고원선 2012-10-24 865
55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어느 바닷가 마을의 한 소년 (4) 고원선 2012-10-23 830
54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앞으로 세걸음, 뒤로 세 걸음 (4) 고원선 2012-10-22 875
53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돌맹이의 가치 (1) 고원선 2012-10-19 857
52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비발디 (2) 고원선 2012-10-18 845
51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지혜로운 며느리 (2) 고원선 2012-10-16 825
50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산적과 노승 (2) 고원선 2012-10-15 825
49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상처 입은 독수리 (1) 고원선 2012-10-12 845
48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맹상군과 맹인 (1) 고원선 2012-10-11 863
47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이 퍼 오신 글] 싸이, 국위 선양 '… 고원선 2012-10-10 875
46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부잣집 노인과 쥐 (3) 고원선 2012-10-09 828
45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인덕 화상과 조장군 (1) 고원선 2012-10-08 851
44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잠자기 전 30분의 독서 (3) 고원선 2012-10-05 846
43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골찌도 더불어 함께 사는 사회 (4) 고원선 2012-10-04 764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