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원남교당소식
공지사항
공부참여마당
포토갤러리
교도동정/경조사
교당행사동영상
감각감상/깨달음
자유게시판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교도마당 > 감각감상/깨달음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2-06-13 17:31
[감각감상] 저도 앞을 못 보거든요_정천경 교무님 글
 글쓴이 : 고원선
조회 : 1,145  
교통사고로 양쪽시력을 다 잃어버려 비관에 빠진 학생이 있었다.
그 학생은 배우는 것이 무슨 필요가 있을까 하는 생각에
학교도 그만두었지만 부모의 제안으로 어쩔 수 없이
시각장애인학교에 입학하기로 마음먹고 그 곳을 찾아갔다.

학교에 도착하자 교장 선생님과 젊은 목소리의 선생님 한 분이
마중을 나와 있었다.
교장 선생님은 젊은 선생님에게 교정과 학교 건물을
소개시켜 주라고 했다.

젊은 선생님은 밝은 목소리로 인사를 건넨 뒤
학생을 데리고 현관 안으로 들어가더니 이렇게 말했다.
"학생! 이젠 계단을 내려가야 한답니다.
이 계단의 층계는 모두 열다섯개 입니다.
보통의 돌 계단이니까 한 계단을 짚어보면 그 높이를
금방 알 수 있을거에요.
이 계단을 다 내려가면 바로 오른쪽에 화단이 있습니다.
그 화단 앞에 교정이 있답니다.
그 곳에는 학생과 같은 친구들이 함께 뛰놀고
함께 공부하는 교실과 운동장이 있답니다.
가만히 귀 기울여보면 싱그러운 젊음들이
생활하는 아름다운 소리를 들을 수 있을 거에요.
제 말을 잘 기억하고 한발 한발 내디뎌 보세요.
혹시 무슨 일이 생길지 모르니
내 손을 학생의 팔꿈치 뒤에 대고 있겠습니다.
불안하면 언제든지 내 손을 잡으세요"

너무나도 친절한 선생님 말씀에 학생은
마음이 편해짐을 느꼈다.
층계를 하나하나 세면서 내려갔고,
화단 앞을 지날 때는 꽃내음을 맡으면서
교정을 천천히 한 바퀴 돌았다.

선생님과 함께 학교를 모두 둘러본 학생은
이 학교를 꼭 다녀야 겠다는 생각과
선생님께 고마운 마음이 함께 생겼다.

"선생님... 감사해요..
저 같이 앞이 보이지 않는 사람의 마음을
정말 잘 이해해 주셔서...."
그러자 선생님이 고개를 끄덕이며 말했다.
"물론 이해하고 말고요.
저도 앞을 보지 못하는 사람이거든요"


이 이야기를 접하고 저는 바로
원불교 대종경 인도품 59장에 나오는
"그 사람이 아니면 그 사람을 잘 알지 못하나니라." 하신
법문이 떠올랐습니다.

시각장애인 학생을 시각장애인 선생님이 안내를 했기에
그렇게 하나에서 열까지 자상하게 해준 설명과 친절로 인해
학교를 다녀야겠다는 마음을 내었지,
그렇지 않고 비시각장애인이 안내를 했더라면
과연 이 시각장애인 학생이 학교를 다녀야겠다는 마음을
쉽게 바로 낼 수 있었을까 하고 조용히 반문해 봅니다.

그리고 우리가 세상을 살면서 상대방을 100% 이해하고
상대와 더불어 하나된 행동을 하기는 어렵지만,
최소한 상대방의 입장에서 상대방의 상황에 맞게
역지사지하는 심정으로 이해하고
배려하는 마음과 자세가 기본으로는 되어 있어야
상대방이 어느 정도 호감을 갖고 마음을 움직이며
그 마음을 내게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해 보았습니다.

또한, 누군가를 안내하고 지도하는 사람은
그 안내와 지도를 받는 사람과 동질감을 느끼게 하면서
그들 이상의 지식과 능력과 역량을 가지고
그들의 눈높에 맞게 안내와 지도를 잘 해야
안심하고 기쁘게 따르겠다는 생각도 아울러 했습니다.

무기력과 실의, 비관에 빠진사랑에게
무엇인가를 할 수 있도록 동기를 부여하여
가라앉은 마음을 살아나게 하고, 삶의 의욕을 느끼게 하며,
새로운 희망을 갖고 도전하게 하는 일같이
더 큰 일이 없고, 더 큰 보람이 없으며,
더 큰 행복이 없는 것 같습니다.

우리 소중한 님들!
오늘도 역지사지의 마음으로 상대방의 눈높에 맞추어
상대방의 마음을 살리고 마음을 헤아리며,
"저도 앞을 보지 못하거든요."하는 자세로 살아가면 어떨까요?
그러면 세상이 좀 더 훈훈해지지 않을까요?
감사합니다.

정천경교무 합장

<정천경교무의 원불교와 가정이야기>에서 퍼 옴.

* 정천경 교무님은 감동적이며 교훈적인 글을 참 잘 쓰셔요.
제가 메일 이멜로 이런 글을 받고 있는데요,
적절한 예화을 재료로 교훈을 곁들인 후 교전의 말씀으로 마지막 양념을 하여 맛깔 스럽고 감동적인 글을 만들어 내시죠. 이런 교무님들의 글을 우리 홈피에도 연재해 주시도록 해 볼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어떤가요?









정의수 12-06-14 21:05
 
좋은 생각이신 것 같아요.  홈피의 목적에 맞는 것도 같구요.방문하는 모든이들이 자연스럽게 교전의 말씀을 접할 수 있도록 하는...  권도갑 교무님의  글도 좋을 것 같고, 다른 교무님들의 글들도 찾아보면 많을 것 같네요. ^^
관리자 12-06-29 10:36
 
따로 메뉴를 하나 만들어 정천경 교무님 글을 매일 올리는 건 어떨까요?
 
 

 
Total 26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우리에게 필요한 것, 여유 (1) 고원선 2012-08-10 949
16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세 친구의 짧은 우화 고원선 2012-08-08 952
15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원효스님의 도둑이야기 (1) 고원선 2012-08-07 945
14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 글] 살맛나는 세상을 위해 고원선 2012-08-03 885
13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알량한 자존심 때문에 고원선 2012-08-02 990
12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 글] 진정 내 본래 모습은 고원선 2012-08-01 994
11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 글] 나침반과 시계 고원선 2012-07-31 931
10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 글] 사람들아 자신의 인생을 살아라! 고원선 2012-07-30 917
9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 글]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서 고원선 2012-07-27 928
8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 글] 리바이스 청바지 (1) 고원선 2012-07-19 1023
7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 글] 때로는 바보 아닌 바보로 하는 것… 고원선 2012-07-18 947
6 [ 3040방] [정천경 교무님 글] 수피의 가르침 (1) 고원선 2012-07-16 965
5 [ 3040방] [정천경 교무님 글] 마음 먹기에 달렸다 (2) 고원선 2012-07-11 1098
4 [감각감상] 매일 아침 출근시 뛰는 사는 사람을 보면서... (2) 고원선 2012-06-22 984
3 [감각감상] 저도 앞을 못 보거든요_정천경 교무님 글 (2) 고원선 2012-06-13 1146
2 김후조 일기(학생회원) (2) 운영진 2010-11-28 1873
1 내가 교당에 오는 이유: 나를 찾는 일 (4) 허성원재준 2010-06-08 1734
 
 
   11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