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원남교당소식
공지사항
공부참여마당
포토갤러리
교도동정/경조사
교당행사동영상
감각감상/깨달음
자유게시판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교도마당 > 감각감상/깨달음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2-10-19 09:29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돌맹이의 가치
 글쓴이 : 고원선
조회 : 852  



어느날 스승이 제자에게 돌멩이를 하나 주며 말했다.
"이것을 시장에 갔다가 팔려고 하되 팔지는 말아라."

이 말을 들은 제자는 스승의 말씀에 순종하여
작은 돌멩이 하나를 들고 시장으로 나갔다.
시장 어귀에 깨끗한 하얀 보자기 위에
돌멩이 하나를 올려두었다.

수많은 사람들이 지나다니면서 그를 보고 비웃었다.
하루 종일 돌멩이를 앞에 두고 서 있는 청년이
불쌍해서 어떤 노인이 물었다.
"이 돌멩이를 얼마를 주면 팔겠소?"

제자는 아무런 말도 하지 않았다.
"내가 5.000원을 줄 테니 이 돌멩이를 나한테 팔고
저녁이나 먹고 들어가구려."
제자는 팔지 않겠다고 했다.

그러자 노인이 10.000원을 주겠다고 했다.
그래도 청년이 팔지 않겠다고 했다.
이 모습을 보고 있던 사람들이 갑자기 몰려들었다.

사람들은 돌멩이 하나를 두고 가격 흥정을 했다.
아무 말도 없는 청년을 앞에 두고
서로가 돌멩이를 사기 위하여 가격을 높게 불렀다.
"오만원!" "십만원" "이십만원" "삼십만원" "오십만원"...

동정으로 시작된 돌멩이 값이 계속 오르기 시작했다.
사람들은 그 돌멩이가 엄청난 것인 줄 알고
서로 사려고 안간힘을 썼다.

마지막으로 어떤 사람이 비장하게 말했다.
"백만원을 줄 테니 나에게 파시오."
사람들은 입이 딱 벌어져서 포기를 하고 말았다.

"나는 이 돌을 팔 수 없습니다.
단지 시세를 알아보러 여기에 나왔을 뿐입니다."
제자가 돌아오자, 스승이 그를 보고 말했다.

"알겠느냐?
사람들이 가격을 정하고 가치를 정하는 기준이
얼마나 헛되다는 것을..."
제자는 그제서야 허탈하게 끄덕였다.


이 이야기는 물건의 가격과 가치라는 것이 사람들의 관심에 의해
매겨지고 책정이 되는 것이므로,
다는 그렇지는 않지만 때로는 헛되게 매겨진 기준도 있음을 알아서,
너무 시세 가치에 흔들리는 삶을 살지 말고 주체적인 삶을 살라는
교훈을 던져주고 있습니다.

또 이 이야기는 우리 사람들이 살면서
본질적인 문제보다는 돌멩이와 같은 하찮은 주변 것에
더 정신이 팔려 자세히 알아보지도 않고
부화뇌동을 하며 까닭없이 살고 있음을 경계하면서
그야말로 관심을 갖고 살아야 할 참된 가치가 무엇인가를
조용히 생각케 하고 있습니다.

원불교 소태산 박중빈 대종사께서는 {대종경} 요훈품 2장에서
"수도인이 구하는 바는, 마음을 알아서 마음의 자유를 얻자는 것이며,
생사의 원리를 알아서 생사를 초월하자는 것이며,
죄복의 이치를 알아서 죄복을 임의로 하자는 것이니라."고
하셨습니다.

참된 가치란 일시적인 사람들의 관심에 의해서 매겨진 것이 아니라,
오랜 세월을 통해서 많은 사람들의 필요에 의해 매겨진 것이며,
어떤 일 개인이나 특정집단, 특정단체만을 위해서 매겨진 것이 아니라.
구성원 모두를 위해서 매겨진 것이며,
하루 아침에 벼락같이 이뤄진 것이 아니라,
오랜 세월을 통해서 흘린 땀과 노력에 의해서 매겨진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 보았습니다.

우리 소중한 님들!
새롭게 시작되는 오늘도
직접 관련이 없는 돌멩이에 정신이 팔려 관심을 두고
가치를 매기고 흥정하지는 않는지 되돌아보고,
시세 가치에 너무 흔들리지 말고
주체적인 삶을 살아가는 주인공들이 되시길 염원합니다.
감사합니다.

정천경교무 합장



도관 12-10-21 18:31
 
마음을알아서,마음의자유를얻고,생사의원리를알아서
생사를초월하고,죄복의이치를알아서,죄복을임의로하자.
이말씀이참된가치가아닐까사료됩니다.
 
 

 
Total 26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67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미안하고 또 미안했다 (2) 고원선 2012-11-09 727
66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꽃자리 (2) 고원선 2012-11-08 771
65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나의 마지막일런지도 모른다 (4) 고원선 2012-11-07 818
64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세상에 공짜는 없다 (2) 고원선 2012-11-06 751
63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9일간의 천국 만들기 (3) 고원선 2012-11-05 758
62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오늘 하루만 제가 아빠를.. (2) 고원선 2012-11-01 791
61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이상한 실험 결과 (3) 고원선 2012-10-31 801
60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도둑 맞은 구두 (2) 고원선 2012-10-30 785
59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소리나는 비단 옷감 (1) 고원선 2012-10-29 844
58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죽음이 곧 휴식 (1) 고원선 2012-10-26 850
57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첫 손님의 말 한마디 (3) 고원선 2012-10-25 834
56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두 조사원의 보고 (4) 고원선 2012-10-24 864
55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어느 바닷가 마을의 한 소년 (4) 고원선 2012-10-23 828
54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앞으로 세걸음, 뒤로 세 걸음 (4) 고원선 2012-10-22 872
53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돌맹이의 가치 (1) 고원선 2012-10-19 853
52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비발디 (2) 고원선 2012-10-18 844
51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지혜로운 며느리 (2) 고원선 2012-10-16 824
50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산적과 노승 (2) 고원선 2012-10-15 824
49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상처 입은 독수리 (1) 고원선 2012-10-12 845
48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맹상군과 맹인 (1) 고원선 2012-10-11 861
47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이 퍼 오신 글] 싸이, 국위 선양 '… 고원선 2012-10-10 874
46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부잣집 노인과 쥐 (3) 고원선 2012-10-09 827
45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인덕 화상과 조장군 (1) 고원선 2012-10-08 850
44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잠자기 전 30분의 독서 (3) 고원선 2012-10-05 846
43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골찌도 더불어 함께 사는 사회 (4) 고원선 2012-10-04 764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