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원남교당소식
공지사항
공부참여마당
포토갤러리
교도동정/경조사
교당행사동영상
감각감상/깨달음
자유게시판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교도마당 > 감각감상/깨달음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2-10-15 08:49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산적과 노승
 글쓴이 : 고원선
조회 : 824  



옛날 어떤 노승이 산마루 바위에 앉아
선정의 맛을 즐기고 있는데 그곳을 지나던 산적이
그 모습을 보고 트집을 부리기 시작했다.

자칭 '산중의 왕'이라는 자기 앞에 무릎을 끓고
가진 것이 없으면 살려달라고 애원을 해야 하련만
그냥 태연히 눈을 감고 앉아 있는 것이
꼭 자기를 무시하는 듯싶어 부리는 트집이었다.

"영감은 거기 앉아서 무얼 하는가?"
"부처를 찾고 있다네."
"뭐, 부처를!"
산적은 금부처 하나를 얻을 수 있나 싶어
잘 만하면 오늘 수입도 괜찮겠다는 생각을 하면서
"그래 그 부처가 어디에 있는가?"
"그야 내 마음 속에 있지."
"정말 영감 마음 속에 부처가 들어있단 말인가?"
"암, 그렇고 말고."
"그렇다면 영감 속에 있는 부처를 내 앞에 내놓아라." 하며
눈알을 부라리며 달려들었다.
부처를 내놓지 않으면 칼로 목을 쳐서라고
가져가겠다는 심사였다.

노스님은 빙그레 웃으면서
"정 부처를 보겠다면 내 보여주마."
'그러면 그렇지. 제깐놈이 안 내놓고 베겨.' 하면서
산적은 노스님을 노려보았다.

"그럼, 내 먼저 한 가지만 물어보겠네."
"그래 물어보아라."
"지금 그대 옆에 있는 나무가 무슨 나무인가?"

엉뚱한 질문이었다.
"아! 이거, 이거야 벚나무 아닌가."
"그것이 진정 벚나무란 말이냐?"
"그렇다. 이 영감탱이야!"
"그렇다면 자네 그 칼을 내게 좀 빌려주게나.
벚나무라 했으니 그 속에 벚꽃들이 들어있는지 확인해보겠네."
"아니, 이 땡초가 벚나무를 자른다고
그 속에서 어찌 벚꽃을 찾아낼 수 있단 말인가!
벚꽃은 봄이 와야 피어나는 것이지."

"그래그래 자네 말이 맞네.
벚나무 가지를 잘라서 벚꽃을 찾아낼 수 없듯이 ,
지금 내 마음 속에 부처가 들어있다 하여
그대가 나를 잘라봐도 부처는 찾을 수 없을 걸세."

이에 산적은 크게 깨침을 얻고 바로 무릎을 꿇고 참회한뒤,
출가를 서원하여 수도승이 되었다.


이 이야기는 이진하교무의 설교집인
{여시아문1}에 소개된 내용으로
노승의 지혜가 아주 돋보이는 글이 아닐 수 없습니다.

저는 이 글을 읽으면서 어리석은 산적과 같이,
자신이 품고 있는 금부처는 발견하지 못하고
다른 사람이 소유한 금부처를 내놓으라고
눈알을 부라리며 달려드는 어리석은 삶을
살고 있지는 않는지 조용히 되돌아보았습니다.

그리고 벚나무 속에서 당장 벚꽃을 구할 수는 없지만
죽지않고 살아있으면 때가 되어 결국 벚꽃이 피어나듯이,
우리들 마음 속의 부처도 당장 찾을 수는 없지만
꾸준한 정진과 적공을 통하면 언젠가는 그 부처를 찾아서
대자유의 삶을 누릴 수 있겠구나는 확신이 들었습니다.

원불교 소태산 박중빈 대종사께서는
{대종경} 요훈품 10장에서 "큰 도에 발원한 사람은
짧은 시일에 속히 이루기를 바라지 말라.
잦은 걸음으로는 먼 길을 걷지 못하고,
조급한 마음으로는 큰 도를 이루기 어렵나니,
저 큰 나무도 작은 싹이 썩지 않고 여러 해 큰 결과요,
불보살도 처음 발원을 퇴전(退轉)하지 않고
오래오래 공을 쌓은 결과이니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우리 소중한 님들!
무슨 일을 시작하여 당장 눈에 보이지 않고
손에 잡히지 않는다고 조급해 하거나
초조 불안 하여 낙망하고 좌절하지 말며,
천리길도 한 걸음부터라는 생각으로
오늘도 이루고자 하는 꿈과 목표를 향해서
끝까지 마음을 놓지 않고 정성을 다해 노력하고 기다릴 줄 아는
여유롭고 지혜로운 님들이 되길 염원합니다.
감사합니다.

정천경교무 합장


용권 12-10-15 10:09
 
삶은 현미경과 망원경이 같이 필요하다는 말이 생각나는군요.
도관 12-10-17 13:17
 
꾸준한 정진과  꾸준한 적공, 그리고 긴 호흡........
 
 

 
Total 26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67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미안하고 또 미안했다 (2) 고원선 2012-11-09 727
66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꽃자리 (2) 고원선 2012-11-08 771
65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나의 마지막일런지도 모른다 (4) 고원선 2012-11-07 818
64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세상에 공짜는 없다 (2) 고원선 2012-11-06 751
63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9일간의 천국 만들기 (3) 고원선 2012-11-05 758
62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오늘 하루만 제가 아빠를.. (2) 고원선 2012-11-01 791
61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이상한 실험 결과 (3) 고원선 2012-10-31 801
60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도둑 맞은 구두 (2) 고원선 2012-10-30 785
59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소리나는 비단 옷감 (1) 고원선 2012-10-29 844
58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죽음이 곧 휴식 (1) 고원선 2012-10-26 850
57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첫 손님의 말 한마디 (3) 고원선 2012-10-25 834
56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두 조사원의 보고 (4) 고원선 2012-10-24 864
55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어느 바닷가 마을의 한 소년 (4) 고원선 2012-10-23 828
54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앞으로 세걸음, 뒤로 세 걸음 (4) 고원선 2012-10-22 872
53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돌맹이의 가치 (1) 고원선 2012-10-19 853
52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비발디 (2) 고원선 2012-10-18 844
51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지혜로운 며느리 (2) 고원선 2012-10-16 825
50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산적과 노승 (2) 고원선 2012-10-15 825
49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상처 입은 독수리 (1) 고원선 2012-10-12 845
48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맹상군과 맹인 (1) 고원선 2012-10-11 862
47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이 퍼 오신 글] 싸이, 국위 선양 '… 고원선 2012-10-10 874
46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부잣집 노인과 쥐 (3) 고원선 2012-10-09 827
45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인덕 화상과 조장군 (1) 고원선 2012-10-08 851
44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잠자기 전 30분의 독서 (3) 고원선 2012-10-05 846
43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골찌도 더불어 함께 사는 사회 (4) 고원선 2012-10-04 764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