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원남교당소식
공지사항
공부참여마당
포토갤러리
교도동정/경조사
교당행사동영상
감각감상/깨달음
자유게시판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교도마당 > 감각감상/깨달음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2-09-26 13:50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한 생각이 일어나면 그것이 곧 꿈이다
 글쓴이 : 고원선
조회 : 947  



어느 나라에 꿈을 풀이해 주고
살아가는 이가 있었다.

그의 꿈 풀이는 너무나 신통하여
사람들에게 널리 알려졌고
마침내 나라의 임금까지 이 사실을 알게 되었다.

"꿈이란 본래 허망한 것이거늘
그것을 풀이해 주며 살아가다니,
이는 분명 돈을 벌기 위해 백성들을
속이는 것이리라."

임금은 꿈 해몽가를 대궐로 불러들여서
거짓으로 꿈 이야기를 했다.

"짐이 간밤에 대궐의 기왓장 하나가
비둘기로 변해 날아가는 꿈을 꾸엇느니라.
이를 해몽해 보도록 하여라."

"예, 그것은 대궐 안에 있는 이들 중에서
한 사람이 죽을 징조입니다."

이 말을 듣고 임금은 바로
"여봐라. 저 놈을 당장 감옥에 가두어라."고
명령을 내렸다.

그런데 한나절이 지나자,
궁녀들간에 싸움이 벌어져
넘어진 궁녀 하나가 머리를 땅에 부딪혀
죽는 사고가 진짜로 발생했다.

기이하게 생각한 왕이 해몽가를 불러서 물었다.
"꿈이란 본래 허망하기 짝이 없는 것인데
네가 그것을 해몽해주며 살아간다기에
사람을 속이고 이득을 취하는 것이라
생각하였나니라.
그래서 너를 감옥에 가두려고
일부러 꾸지도 않은 꿈을 말한 것인데
네가 해몽한 대로 정말 사람이 죽었으니
이게 어찌된 연고이냐?"

"꿈이란 실로 허망한 것입니다.
그러나 임금님께서 주무실 때 꾸는 꿈만이
꿈이 아니라,
눈을 뜨고서 한 생각이 일어나면
그것도 곧 꿈이옵나이다.
저는 그 꿈을 풀이한 것이옵니다."


이 이야기는
<구미래의 죽음의 재를 태우는 이야기>란 책에서
소개된 내용입니다.

꿈 해몽가의 한 생각 일어나는 것조차도
꿈이라는 말이 전적으로 공감이 되는
깊은 법문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또한, 잠을 자면서 꾼 꿈만을 풀이하는 것이 아니라,
한 생각 일어나는 것조차도 풀이한다고 하니
참으로 타심통을 한 대단한 해몽가구나 싶어
고개가 숙여졌습니다.

우리가 사는 인생 자체를
달관자적인 입장에서 보면
일장춘몽이라고 합니다.

뭔가 대단한 것처럼 당시는 여기지만
세월이 지나면 부귀와 권세도 한낱
꿈에 지나지 않는다는 이야기 입니다.

생각도 마찬가지입니다.
당시는 옳다고 고집하고
당시는 진리라고 규정하고
당시는 그 생각밖에는 없다고 단정하지만,
지나고 보면 그 옳고 하나밖에 없는 진리도
꿈에 불과하다는 것입니다.

그러니 너무 한 생각에만
사로잡히거나 고착되거나 국집하지말자는 것입니다.
너무 한 생각에만 메이면
다른 더 좋은 생각이 나더라도 자리잡을 수가 없습니다.
너무 한 생각에만 메이면
다른 더 좋은 방법이 있는데도 알지를 못합니다.
너무 한 생각에만 메이면
다른 더 좋은 것이 있는데도 보이지 않습니다.
너무 한 생각에만 메이면
다른 더 좋은 길이 있는데도 찾을 수가 없습니다.
너무 한 생각에만 메이면
폐쇄된 사고로 인해 서로간에 마음을 연할 수 없고
대화를 할 수가 없습니다.
너무 한 생각에만 메이면
감정을 조절할 수가 없으며 화를 초래할 수도 있습니다.
너무 한 생각에만 메이면
헛 것이 보여 창황전도할 수가 있습니다.

따라서 우리는 그 영원한 진리라고
여기는 한 생각조차도
한낱 꿈에 불과하다는 자세로 살아가면
더욱 마음의 평화와 여유와 은혜로움이 있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우리 소중한 님들!
오늘도 꿈같은 세상 더욱 행복하고 좋은 날 되소서.
감사합니다.

정천경교무 합장



용권 12-09-27 11:00
 
인생은 꿈속의 또 꿈 같은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도관 12-09-27 23:50
 
눈을뜨고서,한생각이 일어나면,그것도 꿈이다.
뭔가깨달음을주는것같습니다.좋은글감사합니다.
 
 

 
Total 26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2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배추 장수 할머니 (1) 고원선 2012-09-28 926
41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이 세상에서 누구를 제일 사랑… (1) 고원선 2012-09-27 917
40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한 생각이 일어나면 그것이 곧 … (2) 고원선 2012-09-26 948
39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장자와 나비 (2) 고원선 2012-09-17 916
38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앞으로 더욱 좋아질겁니다 (5) 고원선 2012-09-14 848
37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그리스의 이상한 동상 (2) 고원선 2012-09-13 1025
36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미소와 웃음속에 살다보면 (2) 고원선 2012-09-11 844
35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앗다, 그놈 참 독한 놈이다 (3) 고원선 2012-09-10 904
34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황금 물고기 이야기 (2) 고원선 2012-09-07 885
33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나는 이런 일이 한없이 즐겁습… (4) 고원선 2012-09-06 867
32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미운 시어머니는 벌써 죽었지? (4) 고원선 2012-09-05 865
31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100년 후 어느날의 삽화 (3) 고원선 2012-09-04 885
30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지금 무엇이 타고 있느냐? (2) 고원선 2012-09-04 865
29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내면을 보는 새로운 꿈 (1) 고원선 2012-08-31 943
28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네가 자랑스러워 (1) 고원선 2012-08-31 964
27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신이 주신 행복 (2) 고원선 2012-08-30 917
26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살아 있는 성모 마리아 (2) 고원선 2012-08-29 944
25 [감각감상] 정 천경 교무님 글과 카페에 관하여 (2) 고원선 2012-08-28 1078
24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참으로 본 받아야 할 모습 (2) 고원선 2012-08-28 977
23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소를 쳐야 하느냐 달구지를 쳐… 고원선 2012-08-27 958
22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고부간의 갈들을 슬기롭게 극북… 고원선 2012-08-27 951
21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혹시 너 인혜 아니니? 고원선 2012-08-24 980
20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결국 무너져 버린 집 고원선 2012-08-22 962
19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꽃보다 더 좋은 향기 고원선 2012-08-21 929
18 [감각감상] [정천경 교무님의 글] 문수 보살이 점지한 아들 고원선 2012-08-17 1006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