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불교/원남교당 소식

Home 51

CS Center

tel. 080-910-0600

am 9:00 ~ pm 6:00

토,일,공휴일은 휴무입니다.

02-916-6191
sales2@i-sens.com

원불교/원남교당 소식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원불교 첫 흑인 교무 탄생 -(익산=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임상덕 조회 1,415회 작성일 2014-12-12 17:28

본문

원불교 첫 흑인 교무 탄생


연합뉴스 | 입력 2014.12.12 15:41 | 수정 2014.12.12 15:45


(익산=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원불교에서 첫 흑인 교무가 탄생했다.

원대선(본명 데이슨 터너·42) 교무는 12일 오후 전북 익산시 원불교 중앙총부에서 열린 원기 99년 출가 서원식에서 성직자로서의 첫발을 내디뎠다.

그는 대학원에서 긍정심리학을 공부하던 중 원불교를 접했고 출가를 결심한 끝에 미국 필라델피아에 있는 선학대학원대학교에서 5년의 교육과정을 마쳤다. 원대선은 원불교에 입문하면서 받은 법명이다.


사진내용 첫번째 원불교 첫 흑인 교무 탄생 (익산=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원대선(본명 데이슨 터너·42) 교무가 12일 전북 익산시 원불교 중앙총부에서 열린 원기 99년 출가 서원식에서 원불교 의례복인 법락을 받고 있다. 그는 대학원에서 긍정심리학을 공부하던 중 원불교를 접했고 출가를 결심한 끝에 미국 필라델피아에 있는 선학대학원대학교에서 5년의 교육과정을 마쳤다. 원대선은 원불교에 입문하면서 받은 법명이다. 2014.12.12 sollenso@yna.co.kr




↑ 사진내용 두번째 - 원불교 첫 흑인 교무 탄생 (익산=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원대선(본명 데이슨 터너·42) 교무가 12일 전북 익산시 원불교 중앙총부에서 열린 원기 99년 출가 서원식에서 성직자로서의 의무를 다할 것을 다짐하고 있다. 그는 대학원에서 긍정심리학을 공부하던 중 원불교를 접했고 출가를 결심한 끝에 미국 필라델피아에 있는 선학대학원대학교에서 5년의 교육과정을 마쳤다. 원대선은 원불교에 입문하면서 받은 법명이다. 2014.12.12 sollenso@yna.co.kr




↑사진내용 세번째 - 원불교 첫 흑인 교무 탄생 (익산=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원대선(본명 데이슨 터너·42) 교무가 12일 전북 익산시 원불교 중앙총부에서 열린 원기 99년 출가 서원식에서 성직자로서의 의무를 다할 것을 다짐하고 있다. 그는 대학원에서 긍정심리학을 공부하던 중 원불교를 접했고 출가를 결심한 끝에 미국 필라델피아에 있는 선학대학원대학교에서 5년의 교육과정을 마쳤다. 원대선은 원불교에 입문하면서 받은 법명이다. 2014.12.12 sollenso@yna.co.kr

터너 교무는 "인종은 다르지만 우리는 한가족으로 서로 삶을 공유하며 더 발전할 수 있다"며 "미국인들이 문화적 차이와 이질감을 느낄 수 있겠으나 원불교의 큰 뜻을 지혜롭게 전달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원불교 한진경 교무는 "터너 교무는 선학대학원대학교에서 배출한 첫 미국인이자 흑인 교무"라면서 "터너 교무가 앞으로 미국에서 활동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날 출가식에선 원불교대학원대학교에서 4∼6년의 교육과정을 마친 교무와 도무, 덕무 등 성직자 34명이 새로 배출됐다.

이들은 내년 1월 정식 인사발령 후 여러 교당과 기관에서 성직을 수행한다.

미국인 교무는 10명 정도 된다고 원불교 중앙총부는 말했다.

sollenso@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