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원남교당소식
공지사항
공부참여마당
포토갤러리
교도동정/경조사
교당행사동영상
감각감상/깨달음
자유게시판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교도마당 > 원불교/원남교당소식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0-12-21 09:25
빈민촌에 열린 교육 열매… "코리아 만세"
 글쓴이 : 고원선
조회 : 1,560  
빈민촌에 열린 교육 열매… "코리아 만세"
조선일보 원문 기사전송 2010-12-14 03:06 최종수정 2010-12-14

 
남아공 유치원 세운 원불교 김혜심 교무… 7회 졸업생 배출



지난 11일 남아프리카공화국 빈민촌 라모코카에서 아침부터 꽹과리·징·북·장구 소리가 울려퍼졌다. 신명난 곳은 '라모코카 원광유치원'. 7회 졸업식을 맞아 유치원에서 사물놀이를 배운 동네 청년 10여명이 축하 공연을 했다.

이 유치원은 원불교 김혜심(65) 교무가 2003년 세웠다. 김 교무는 이날 난생처음 검은 사각모와 가운을 입은 꼬마 졸업생 23명에게 일일이 졸업장을 건넸다. 아이들은 그에게 "두멜랑, 꼬꼬김" 이라고 인사를 했다. 수투(Sutho)족 말로 '안녕하세요, 김 할머니'란 뜻이다.

김 교무의 아프리카 봉사는 1995년 시작됐다. 이를 위해 원광대 약학대 학장직도 내놓았다. 그는 "소록도에서 8년간 한센인 의료 봉사를 했었는데, 아프리카는 소록도보다 훨씬 열악했다"며 "바로 내가 있어야 할 곳이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그는 남아공 이웃 나라 스와질란드에 '선샤인(Sunshine)' 쉼터를 세우고 에이즈 환자를 돌봤다. 해발 1100m 카풍아 마을에 보건소와 여성개발센터도 지었다. 김 교무는 "해외 원조 등 받는 데만 익숙해진 어른들의 의식을 바꾸기가 쉽지 않았다"며 "어린이 때부터 제대로 가르쳐야겠다고 다짐했다"고 말했다.

마침 2002년 요하네스버그시(市)에서 차로 2시간 거리인 라모코카의 추장이 그에게 "유치원을 세워달라"며 1만5000㎡(약 4500평)의 땅을 내놓았다. 김 교무는 허허벌판에 붉은 벽돌을 쌓아올려 유치원을 세웠고, 마을 전체의 배움터가 됐다. 한국에서 컴퓨터를 기증받아 청소년과 부인들에게 가르쳤다. 2004년부터는 청소년 태권도교실도 열고 사물놀이도 가르쳤다. 주민들과 '텃밭 일구기'운동에도 나섰다.

김 교무가 심은 씨앗은 열매를 맺어가고 있다. 컴퓨터 교육을 받은 주부가 취직했고, 태권도를 배운 청소년들은 국가대표가 됐다. 라모코카 사물놀이패는 남아공월드컵 때 '검은 악마'로 활동하며 대한민국팀을 응원했다.

이날 졸업식에서는 우수 농작물을 재배한 주민을 시상하는 행사도 열렸다. 김 교무는 상품으로 손수레와 삽 등을 건네면서 "이러면 더 열심히 농사일을 하지 않겠느냐"며 웃었다. 주민 보시멜로(61)씨는 "유치원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길과 공동묘지도 청소한다"며 "처음엔 보고만 있던 어른들도 이젠 동참하고 있다"고 했다.

장기 자랑에 열중인 아이들을 바라보던 김 교무는 "진짜 열매는 이 아이들"이라고 했다. "졸업반 이름이 햇님반(sunshine class)입니다. 아이들이 커서 남아공과 아프리카를 비추는 태양이 될 때까지 뒷바라지하고 싶어요." 사물놀이패가 "코리아 코리아 코리아 만세! 꼬꼬김 꼬꼬김 꼬꼬김 만세!"라고 외쳤다. 그는 지난달 대한민국 해외봉사상 대통령상을 받았다.


고원선 11-01-02 00:52
 
[아프리카 어린이 돕는 모임]에 기부하시면 연말정산때 기부금 공제 받으심다.  적은 돈으로 가장 많은 효율(?)을 내실 수 있는 기부죠.  아프리카는 북한과 더불어 (금융 용어로) 기부의 "레버리지" 가 가장 높은 거 같아요...
 
 

 
Total 9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원기 103년 출가서원식 안내 관리자 2018-12-10 1020
93 원남교당의 자랑이신 대종사님의 법통제자들이십니다 (5) 임상덕 2012-10-21 2584
92 ‘기독교 배경’ 미국인들도 불교 참선 거부감 “NO”… 관리자 2011-10-08 2290
91 원기 99년도 원남지구 단장 중앙 훈련 진행 사진 관리자 2014-02-16 2231
90 원불교, 미국에 첫 국외총부 열었다 한겨레 조현기자 관리자 2011-10-08 2086
89 원남청년회 훈련사진입니다 (3) 관리자 2011-03-15 1943
88 배내청소년훈련원 일원탑 건립봉고 운영진 2010-07-11 1903
87 위묘전님과의 저녁식사 (2) 관리자 2011-07-03 1872
86 Dream Challenge Group 안영일 대표 강좌 안내 (1) 최영진 2012-03-26 1718
85 유산 전액 기부로 이어진 김윤남 원정사 '복 짓… 관리자 2014-01-10 1656
84 “북한을 코너에 몰지말고 남쪽에 의지하게 해야”(좌… 운영진 2011-01-07 1645
83 원기 99년도 원남교당 일반법회 교화단 편성표 관리자 2014-01-10 1628
82 봄바람 신바람 새바람 법회가 4월 23~24일 피닉스파크… 김효신 2011-02-06 1621
81 원남장학금 수여식 관리자 2014-03-23 1596
80 빈민촌에 열린 교육 열매… "코리아 만세" (1) 고원선 2010-12-21 1561
79 조현세님이 예쁜딸을 낳았답니다 (1) 관리자 2011-09-26 1499
 
 
 1  2  3  4  5  6  7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