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FAQ
신입교도공부
101문100답
성리공부
공부자료실
The Scriptures(LINK)
교당 역사 추모관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공부방/자료실 > 101문100답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08-07-31 20:23
2. 신앙의 대상은?
 글쓴이 : 운영진
조회 : 1,750  
달을 가리키는 손가락

가만히 살펴보면 종교를 갖든 갖지 않든 사람들은 자신의 삶을 의지하는 곳이 있다.

친구들과 놀다가 갑자기 벌어진 싸움 끝에 "아빠! ○○가 때려." 하고 울먹이며 돌아오는 어린아이의 모습 뒤에서 우리는 흔히 아이의 강한 믿음(Back ground?)의 끈을 발견하게 된다.

우리는 주변에서 "나는 무교(巫敎가 아니라 無敎)입니다." 라고 말하는 사람을 쉽게 접한다. 하지만 대다수 사람들은 삶의 고비에 설 때마다 이율배반적인 모습을 아주 자연스럽게 드러낸다. 그들은 삶이 어려워질 때마다 자신이 무종교인 임을 강조하던 때와는 달리 "하느님, 제발 한번만 도와주세요."라는 무의식적 기도를 서슴없이 하고 마는 것이다.

여기에서 하느님이 우리의 전통신앙에서 나온 것이냐 아니면 기독교 신앙의 대상을 지칭하는 것이냐 하는 논란은 그다지 중요하지 않다. 자신의 힘으로 어찌할 수 없는 상황에 직면한 대부분의 사람들이 무의식 중에 찾아낸 잠재적 신앙의 또다른 형태일 뿐이기 때문이다.

그동안 우리는 삶의 주변에서 각 종교단체들이 믿음이란 단어를 너무 강조하다보니 종교적 믿음이 모든 믿음(신념,신의,신뢰)의 영역들까지 독점해 버린 것처럼 보여 대부분의 사람들은 "나는 믿음이 없습니다"고 쉽게 말하는 것은 아닌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그러나 정작 자신을 들여다보면 무의식적인(?) 믿음들이 얼마나 많이 자리잡고 있는가를 쉽게 알 수 있다. 길을 걸으며, 밥을 먹으며, 잠을 자며, 숨을 쉬며 자연스럽게 살아갈 수 있는 것은 그 자연스러움 뒤에 내재된 믿음 때문에 가능한 것이다.(하긴 요즈음은 길을 가면서도 발 밑이 무너지지나 않을까, 밥을 먹으면서도 농약에 중독되지는 않을까 걱정하면서 살아가야 하는 지경에 이르렀으니 이런 이야기들이 다 부질없는 것인지도 모른다.)

원불교인들은 다른 사람들로부터 "원불교에서는 누굴 믿나요?" 라는 질문을 자주 받게 된다. 종교를 가진 사람들에게 이런 질문은 어쩌면 가장 대답하기 수월한 질문 가운데 하나일 것이다. 기독교인은 "하나님입니다"라는 대답을, 불교인은 "부처님입니다"라는 대답을 하기 마련이다.

그런데 이 쉬운 질문을 원불교인들에게 던졌을 때 상황은 사뭇 다르다. 왜냐하면 원불교에서는 "누구"를 믿지 않기 때문이다. 때문에 원불교인들의 대답은 대부분 그들의 예상을 크게 벗어나거나 더 깊은 의문을 안겨주곤 한다.

어떤 사람이 정산종사(원불교 2대 종법사)를 찾아와 물었다.

"귀교는 무신(無神)입니까? 유신(有神)입니까?"

"우리는 인격신을 신앙하지는 않습니다. 우리가 신앙하는 것은 우주에 편만한 신령한 진리입니다."

정산종사의 간단한 이 대답에서 우리는 원불교가 "누구"라고 지칭되는 특정한 인격(人格)이나 신격(神格)을 신앙하고 있지 않음을 알 수 있다.

처음 원불교를 방문한 사람들의 대부분은 신선한 충격에 사로잡힌다. 교당의 가장 중심되는 불단에는 여느 종교와는 달리 "○"이 모셔져 있고 인자해 보이는 할아버지 사진이 한쪽 벽에 모셔져 있는 조금은 색다른 풍경을 접하게 되기 때문이다. 불교라면 분명 불단의 중앙에 부처님을 모시든지 아니면 원불교를 만드신 분의 사진이라도 모시든지 해야 할텐데 그 어느 것도 아닌 까닭이다.

원불교에서는 "○"을 "일원상(一圓相)" 또는 "법신불 일원상" "법신불 사은"이라 부르며 최고의 상징(Symbol)으로 모시고 신앙의 대상과 수행의 표본으로 삼는다.

"○"은 우주만유에 편만해 있는 진리의 상징이라 할 수 있다. 다시말해 허공에 있는 달을 가리키는 손가락처럼 진리로 안내해 주는 길잡이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이다.

해가 저물라치면 둥그렇게 떠올라 어둠을 걷어내고 만물을 밝혀주며 음양의 조화를 부리는 달은 예나 지금이나 조금도 변함이 없다. 그러나 어린아이들은 종종 그 달을 가리키는 손가락을 보며 그 손가락이 달인 줄 착각한다.

이는 우리가 신앙의 길을 가는데 있어 시사하는 바가 크다. 우리에게 있어서 "하나님" "부처님" "道" 등의 표현들은 모두 참달을 가리키는 손가락과 같은 것이다. 우리는 손가락을 주목하면서 그 손가락의 길고 짧음이나 더럽고 깨끗함을 논할 필요는 없다. 겸허하고 진지하게 그 손가락이 가리키는 곳을 응시하는 노력이 필요할 뿐이다.

원불교에서 "○"은 진리의 상징이다. 곧 "○"은 달을 가리키는 손가락과도 같다. 원불교에서는 "누구"를 믿는다고 하지 않는다. 다만 "○"이 뜻하는 진리를 믿는 것이다


 
 

 
Total 11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원불교 4축2재 관리자 2013-12-04 2661
113 원불교 4축2재 관리자 2013-12-04 2661
112 원불교에 관해서 이선국 2012-07-03 978
111 1. 개교(開敎)의 동기(動機)는? 운영진 2008-07-31 1586
110 2. 신앙의 대상은? 운영진 2008-07-31 1751
109 3. 원불교의 창시자는 누구인가? 운영진 2008-07-31 2741
108 4. 원불교는 언제 생겼나? 운영진 2008-07-31 1557
107 5. 원불교는 어디에서 발생했나? 운영진 2008-07-31 2018
106 6. 원불교와 불교의 같은 점, 다른 점은? 운영진 2008-07-31 2130
105 7. 원불교는 어디에 있나? 운영진 2008-07-31 1442
104 8. 원불교에서는 무엇을 가르치는가? 운영진 2008-07-31 1288
103 9. "○"은 무엇인가? 운영진 2008-07-31 1515
102 10. "○"은 어디에 있나? 운영진 2008-07-31 1281
101 11. 원불교에서 사용하는 용어풀이 운영진 2008-07-31 2042
100 1. 나만 착하면 되지 무엇 때문에 교당을 다녀야 하나… (3) 원불교 2008-06-23 1375
99 2. 종교인들은 더 위선적인 것 같아요 원불교 2008-06-23 1317
98 3. 많은 종교 중에 왜 원불교를 다니나요? 원불교 2008-06-23 1397
97 4. 경제적 부담이 될 것 같아서요 원불교 2008-06-23 1433
96 5. 괴로운 일이 너무 많아서 교당에 못 나가겠습니다. 원불교 2008-06-23 1538
95 6. 교당에 잘 다니는 사람들이 불행한 일을 왜 당하나… 원불교 2008-06-23 1385
94 7. 마음으로만 믿으면 되지 꼭 교당에 다닐 필요가 있… 원불교 2008-06-23 1176
93 8. 일요일 하루만이라도 편하게 쉬고 싶습니다 원불교 2008-06-23 1394
92 9. 계문을 지켜야 한다는 것이 부담스럽습니다. 원불교 2008-06-23 1291
91 10. 종교에는 관심 없어요 원불교 2008-06-23 1159
90 11. 생활이 복잡해서 정리한 다음에 교당에 다니겠습… 원불교 2008-06-23 1381
89 12. 죽으면 끝인데 법신불(부처님)은 믿어서 뭐하나요 원불교 2008-06-23 1672
88 13. 나쁜 사람이 더 잘 사는데 법신불(부처님)을 믿어… 원불교 2008-06-23 1436
87 14. 원불교 경전은 무엇인가요 원불교 2008-06-23 2003
86 15. 신앙 생활을 시작한다고 해도 잘 할 자신이 없습… 원불교 2008-06-23 1312
85 16. 다른 종교를 믿고 있습니다 원불교 2008-06-23 1176
84 17. 신앙 생활을 않고도 잘 살았는데 교당에 다닐 필… 원불교 2008-06-23 1214
83 18. 우리 집안은 대대로 믿는 종교가 있습니다 원불교 2008-06-23 1236
82 19. 종교는 불필요한 낭비 기관이라고 생각합니다 원불교 2008-06-23 1152
81 20. 헌공금은 얼마나 내야 하나요 (1) 원불교 2008-06-23 1856
80 21. 교당은 나가지 않지만 염불ㆍ선ㆍ기도는 가끔합니… 원불교 2008-06-23 1418
79 22.법신불께서 원하는 것을 들어주신다면 교당에 다니… 원불교 2008-06-23 1511
78 23 상사와 종교가 달라 종교 관계로 불편해지고 싶지 … 원불교 2008-06-23 1253
77 24. 신체 장애 때문에 용기가 나지 않습니다 원불교 2008-06-23 1202
76 25. 술과 담배를 못하게 해서 교당에 안 나갑니다 원불교 2008-06-23 1651
75 26. 원불교의 중심 사상은 무엇인가요 원불교 2008-06-23 1374
74 27. 인과의 진리가 정말 있나요 원불교 2008-06-23 1432
73 28. 윤회가 정말 있나요 원불교 2008-06-23 1834
72 29. 어떻게 하면 신앙심이 살아날 수 있을까요 원불교 2008-06-23 1250
71 30. 즐기기에도 시간이 부족한데 언제 교당에 나갑니… 원불교 2008-06-23 1185
70 31. 계속 원불교를 다니라고 하니 매우 부담스럽습니… 원불교 2008-06-23 1271
69 32. 세상에 믿을 수 있는 것은 나 자신밖에 없습니다 원불교 2008-06-23 1271
68 33. 직장 때문에 일요법회에 참석할 수 없습니다 원불교 2008-06-23 1298
67 34. 종교는 사치라고 생각합니다. 원불교 2008-06-23 1288
66 35. 교당도 좋지만 학생은 공부가 먼저 아닌가요 원불교 2008-06-23 1158
65 36. 죄가 많아서 교당에 가는 것이 망설여집니다 원불교 2008-06-23 1092
64 37.인연이 되면 언젠가는 믿게 되겠지요 원불교 2008-06-23 1257
63 38.믿으려면 일찍 믿어야지 너무 늦었어요 원불교 2008-06-23 1249
62 39.원불교를 믿음으로써 소외 당할까봐 걱정됩니다 원불교 2008-06-23 1216
61 40. 너무 깊이 빠져 들까봐 두렵습니다 원불교 2008-06-23 1148
60 41. 행사와 모임에 참석하라는 요구가 많을 것 같아 … 원불교 2008-06-23 1144
59 42. 생업으로 계문을 범하게 되는 교당에 가기가 망설… 원불교 2008-06-23 1339
58 43. 교당이 멀어서 가기가 힘듭니다 원불교 2008-06-23 1202
57 44. 법신불(부처님)은 정말 우리의 기도를 들어주시나… 원불교 2008-06-23 1834
56 45. 원불교 교도들은 사람이 좋은데 비결이 있나요 원불교 2008-06-23 1363
55 46. 대각개교절은 무슨 날인가요 원불교 2008-06-23 1642
54 47. 법인절은 무슨 날인가요 원불교 2008-06-23 2053
53 48. 교무님들은 결혼을 할 수 있나요 원불교 2008-06-23 1731
52 49. 여자 교무님들의 결혼 금지는 남녀 차별이 아닌가… 원불교 2008-06-23 2101
51 50. 전무출신(專務出身)이란 어떤 분인가 원불교 2008-06-23 1446
50 51. 원불교는 창조론에 대해 어떤 입장을 가지고 있나… 원불교 2008-06-23 1427
49 52. 원불교에서는 선(禪)을 어떻게 하나요 원불교 2008-06-23 1256
48 53. 원불교는 어떤 부처님을 믿나요 원불교 2008-06-23 1822
47 54.원불교와 불교는 어떤 관계인가요 원불교 2008-06-23 1635
46 55. 소태산 대종사님을 왜 새 부처님이라고 하나요 원불교 2008-06-23 1636
45 56. 원불교는 언제 어느 곳에서 시작 되었나요 원불교 2008-06-23 1260
44 57. 왜 원불교라고 하였나요 원불교 2008-06-23 1102
43 58. 원불교 개교의 동기는 무엇인가요 원불교 2008-06-23 1627
42 59. 교당에서 교무님들은 무슨 일을 하시나요 원불교 2008-06-23 1300
41 60. 원불교 법당에는 왜 불상이 없나요 원불교 2008-06-23 2139
40 61. 원불교에서는 제사를 어떻게 지내나요 원불교 2008-06-23 2497
39 62. 천도재를 지내면 죽은 사람이 정말 왕생극락하게 … 원불교 2008-06-23 2523
38 63. 원불교인의 하루 일과는 어떻게 이루어지나요 원불교 2008-06-23 1378
37 64. 교당은 고리타분하고 교도들은 재미가 없습니다 원불교 2008-06-23 1171
36 65. 교화단은 무엇 하는 모임인가요 원불교 2008-06-23 1397
35 66. 원불교에서는 불공을 어떻게 하나요 원불교 2008-06-23 1442
34 67.심고(心告)란 무엇인가요 원불교 2008-06-23 1441
33 68. 수행은 왜 해야 하나요 원불교 2008-06-23 1166
32 69. 화두(話頭)란 무엇인가요 원불교 2008-06-23 1575
31 70, 사은(四恩)은 무엇인가요 원불교 2008-06-23 2046
30 71. 삼학(三學)은 무엇인가요 원불교 2008-06-23 1483
29 73. 원불교의 인사법을 알고 싶어요 원불교 2008-06-23 1291
28 74. 원불교와 천도교 증산교는 어떤 관계가 있나요 원불교 2008-06-23 2426
27 75. 정말 극락과 지옥이 있을까요 원불교 2008-06-23 1704
26 76. 수행을 많이 하면 사리가 나온다던 데요 원불교 2008-06-23 1268
25 77. 교도가 지켜야 할 것들에 대해서 말씀해 주세요 원불교 2008-06-23 1307
24 78. 교무님이 되려면 어떤 교육 과정을 거쳐야 하나요 원불교 2008-06-23 1365
23 79. 신앙 생활은 여자들이나 하는 것이지요 원불교 2008-06-23 1174
22 80. 종교 인구가 늘어난 만큼 범죄는 줄어야 하지 않… 원불교 2008-06-23 1201
21 81. 원불교가 성장하고 있는 비결은 무엇인가요 원불교 2008-06-23 1137
20 82. 원불교도 신을 믿나요 원불교 2008-06-23 1293
19 83. 원불교는 유심인가요, 유물인가요 원불교 2008-06-23 1145
18 84. 포교를 위해 방송·언론에 홍보를 해야 하지 않을… 원불교 2008-06-23 1282
17 85. 후천 개벽이란 무엇을 말하며 그 시기는 언제인가… 원불교 2008-06-23 2742
16 86. 원불교는 공산주의에 대해서 어떤 입장을 가지고 … 원불교 2008-06-23 1352
15 87. 일제하에서 원불교는 민족해방을 위해 무슨 일을 … 원불교 2008-06-23 1704
14 88. 원불교는 종말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요 원불교 2008-06-23 1351
13 89. 원불교는 통일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나요 원불교 2008-06-23 1198
12 90. 원불교에 가면 무엇을 배우나요 원불교 2008-06-23 1244
11 91. 원불교는 낙태를 어떻게 생각하나요 원불교 2008-06-23 1474
10 92. 유일신(하나님)과 법신불은 어떤 차이가 있나요 원불교 2008-06-23 2102
9 93. 원불교는 이혼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나요 원불교 2008-06-23 1324
8 94. 원불교는 환경 오염에 대해 어떤 입장을 가지고 … 원불교 2008-06-23 1253
7 95. 부모를 모시지 않으려는 세태에 대해 어떤 입장인… 원불교 2008-06-23 1174
6 96. 새벽종은 33번 저녁종은 28번을 치는데 무슨 뜻이… 원불교 2008-06-23 2099
5 97. 원불교는 인권 문제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가지고 … 원불교 2008-06-23 1365
4 98. 원불교를 믿으면 신통력을 얻을 수 있나요 원불교 2008-06-23 1583
3 99. 원불교에서는 어떤 사업들을 하고 있나요 원불교 2008-06-23 1344
2 100. 원불교에서는 직업에 귀천이 있다고 생각하나요 원불교 2008-06-23 1388
1 101. 어떻게 하면 죽음의 길을 잘 다녀올 수 있나요 원불교 2008-06-23 1559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