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동영상
금주의설법동영상
강연동영상
감상담동영상
금주의법문
금주의열린마당
원남회보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법회/법문 > 금주의열린마당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3-09-07 10:21
98.9.8. 대종사님의 또 다른 대자대비 - 3단 조현세 교도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903  
                                                        대종사님의 또 다른 대자대비
                                                                                                                          3단 조현세 교도

20년간 교당을 다니며 가장 절실한 깨달음은 대종사님이 앞으로 세상의 주세불이시다는 것이다. 대종사님은 오직 우리를 인도하기 위해 험하고 힘든 일을 택하시고 굳이 이 땅에 나시어 모진 탄압하에 뜻을 다 펴지 못하시고 바삐 가셨다. 내가 수생을 마음대로 할 수 있는 도인이라면 굳이 이렇게 힘들게 살아가는 길을 택할 수 있을까. 이는 오직 대자대비인 부처님만이 하실 수 있는 일이다. 궁촌벽지에 스승이 얻는 곳을 굳이 택하여 수생하신 대종사님의 자비심에 가슴이 미어지고 한없이 눈물이 나온다. 대종사께서는 자신을 위해 하신 일은 없으시고, 일원상 서원문도 교전도 교단 건설도 오직 우리를 위해 온갖 수고와 고통을 감내하시며 이를 이루셨다. 새 세상의 주세불이신 대종사님은 왜 우리 회상을 반석위에 올려놓고 떠나지 않으시고 또 더 많은 교화를 하지 않으시고 그렇게 서둘러 가셨을까. 이것이 최근의 큰 의심이었다. 

성리품 13장에서 대종사님은 “공부인이 도를 물으니 가르쳐 주어도 도에 어긋나고 가르쳐 주지 아니하여도 도에는 어긋난다.” 는 구절을 인용하시며, 눈이 쌓인 마당을 손수 비로 쓰시며, 이는 현묘한 이치를 가르치기 위함이라고 말씀하셨다. 수행도 일도 사업도 행복과 불행도 모두 내가 짓고 내가 받는 것이지마는 눈 쌓인 마당을 직접 쓰는 것처럼 이를 깨닫고 실천하는 이가 적다. 때문에 인과품 5장에서 세상 사람들은 복을 받기는 좋아하나 복을 짓는 사람은 드물다고 경계하시고, 인과품 16장에서 가장 큰 선과 덕은 생멸없는 진리와 인과 보응의 진리를 믿게 하는 것, 즉 교화라고 분명히 말씀하셨다.

나는 최근에야 확연히 깨달았다. 성공과 행복으로 가는 지름길은 사심없는 청정한 마음으로 공을 위하는 것, 바로 교화라는 것을... 대종사님이 스스로 많은 일을 하지 않으시고 바삐 가신 것도 실은 우리 스스로가 성불하고 교화하여 무루한 복과 행복을 장만하고 누리도록 하신 기회를 주시기 위함인 또 다른 대자대비라는 것을...

기연편 1장에 대종사께서 최초 단을 조직하실 때 중앙을 비워놓으시며 “이 자리에는 맞아들일 사람이 있느니라.”하시었다. 아직도 우리 교단, 우리 교당 그리고 직장, 사회의 여러 곳에 직함이 아닌 진리가 비워놓은 중앙자리가 많이 있다. 나는 우리 법동지들과 함께 서원코자 한다. 우리 함께 삼대력을 갖추고 오직 공심으로서, 선을 행하고 교화하여 공덕을 쌓아 진리가 비워주신 그 중앙자리에 나아가기를... 우리 교당에 많은 인연이 모여들어 오백명이 함께 법회를 보는 우리 모두의 서원이 실현되기를...


 
 

 
Total 37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79 한 해를 보내며-6단 김용국 교도.98.12.29. 관리자 2013-12-28 654
78 외손녀의 졸업식 - 9단 박시진 교도 관리자 2013-12-13 1087
77 입정처와 생사문 자리 (1) 임도화 2013-12-03 1707
76 한 해를 보내며 - 16단 김원아 교도 관리자 2013-11-23 769
75 부모님 사랑 - 13단 정인진 교도.98.11.17. 관리자 2013-11-16 850
74 남산의 가을풍경-3단 선선우 교도.98.11.10 관리자 2013-11-09 913
73 기도수행-8단 최은상 교도.98.11.3. 관리자 2013-11-02 848
72 친구-14단 송정덕 교도.98.10.27. 관리자 2013-10-26 906
71 구분짓는 마음 - 고서연 청년회장 관리자 2013-10-19 1050
70 한 마음 - 9단 안진영 교도.98.10.13. 관리자 2013-10-12 831
69 낮은 불제자 - 3단 이종범 교도 관리자 2013-10-05 795
68 마음 나누기 - 11단 이도선 교도 관리자 2013-09-21 970
67 반으로 접기 - 12단 최인선 교도 관리자 2013-09-14 921
66 98.9.8. 대종사님의 또 다른 대자대비 - 3단 조현세 … 관리자 2013-09-07 904
65 관계 - 5단 조안철 교도 관리자 2013-08-31 838
64 내려놓기 - 청년회 남성제 교도 관리자 2013-08-28 719
63 일상에서의 내 모습-13단 최상률 교도 관리자 2013-08-17 810
62 수기(水氣) - 5단 정성권 교도 관리자 2013-08-10 651
61 순간 순간의 깨달음 - 이병권 간사 (1) 관리자 2013-07-27 732
60 수마와의 전쟁 - 이광성 간사 관리자 2013-07-22 875
59 남매가 언제쯤 다정해질까? - 18단 오세웅 교도 관리자 2013-07-13 892
58 진짜 지식, 가짜 지식 - 3단 탁재선 교도 관리자 2013-07-06 732
57 일상 중에 드는 생각(12단 서원경 교도) 임상덕 2013-06-22 683
56 교당의 큰별, 신타원 김혜성 원정사님의 열반소식을 … 관리자 2013-06-15 987
55 나의 길 - 8단 니타원 조은덕 교도 관리자 2013-06-10 902
 
 
   11  12  13  14  15  16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