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동영상
금주의설법동영상
강연동영상
감상담동영상
금주의법문
금주의열린마당
원남회보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법회/법문 > 금주의열린마당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3-08-17 13:46
일상에서의 내 모습-13단 최상률 교도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810  
일상에서의 내 모습

                                                                                                                        13단 최상률 교도

2011년 5월 갑작스럽게 현재의 부서로 이동을 하게 되었다. 병원 안에서 제일 바쁘기로 소문난 내과 병동. 상대적으로 중환자가 많고 업무량이라든가 스트레스가 많은 그 곳으로의 이동은 나에게 많은 흔들림과 갈등을 유발하기에 충분했다.
그 동안 쌓아 왔던 직업에 관한 가치관에도 많은 혼란이 일었고, 나름 조금씩 조금씩 실천하던 마음공부 훈련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아무것도 해결하지 못한 채 엉겁결에 출근을 하고, 하나씩 하나씩 부서의 특성을 파악해가며 적응을 해나가고, 변화를 시켜가면서 바쁘고 힘든 하루하루가 빨리도 지나갔다. 원망심이 가득하던 그 해의 법인절에 내가 뽑은 공부표준 법문은 <죄복의 조물주는 각자의 마음이다>었다. 어쩜 그리도 딱 맞아 떨어지는지 애써 외면하고 싶었다.

고군분투하며 나름의 내 자리를 찾고 유지하기 위해서는 많은 갈등과 오해를 풀어야 했고, 힘들 때마다 스스로 포기하고픈 마음의 충동을 다스릴 수 있는 나만의 비법(?)도 찾아야만 했다. 여행, 모임, 취미 생활과 같은 다양한 활동들이 그때 그때의 스트레스는 해소해 주는 듯하였으나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해 주지는 못하였다. 어느새 1년을 훌쩍 보낸 후 2012년 다시 법인절을 맞았다. 그저 좋은 법문만을 원하는 단순하고 간사한 내 마음... 2012년의 공부표준은 <선공후사>~~ 이번엔 정말 정말 현재의 내 상황과 일치하는 법문이라 살짝 겁이 났다. 바쁘고 힘들고 어렵다고 알게 모르게 병동을 외면했었던 내 마음을 들킨 듯 도 하여 양심의 가책도 느껴졌고...

당시 3교대의 힘든 직업에 중소규모이다 보니 간호 인력을 수급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 게다가 우리 병동은 가장 바쁘고 힘든 부서중 하나라 새로 입사하는 간호사들이 하루 이틀 일해보고는 이런 저런 핑계를 대며 무단결근 하는 사례가 점점 늘어가고 있었다. 다들 지치고 힘들어 하던 위기의 순간이었는데, 또 한번 마음을 챙길 공부 표준을 받은 거다. ‘공부에 우연은 없다’ 생각하며 ‘내가 먼저 모범을 보이자’ 다짐하고 행동에 옮기려 노력하였다. 18명의 부서원 마음이 모두 다르다 보니 하나의 문제나 의견에 관해서도 여러 번의 시행착오라든가 오해가 풀려야만 했고, 같은 직업이지만 가치관이나 직장에 대한 애사심의 정도가 다르다 보니 튕겨져 나가는 부서원들이 발생하는 것도 어쩔 수 없는 상황이라는 걸 배우게 되었다.

또 다시 1년이 지난 지금 병동은 여전히 바쁘고 힘들게 돌아가지만 그래도 제법 안정적인 궤도에 들어서 있다. 매일 매일이 순탄치만은 않다. 하지만 매일 매일이 불행하거나 힘들기만 한 것도 아니다. 보이지 않게 응원해 주시는 교당의 도반님들, 인생의 선배님들, 가족들, 친구들, 동료들이 있기에...
대종사 말씀하시었다 [사람마다 자기 물건은 자기 마음대로 사용하나, 오직 마음에 대하여는 자기 마음이건마는 자기 마음대로 사용하지 못하나니 무슨 까닭인가. 참으로 한번 생각하여 볼 일이라] 또 말씀하시기를 [우리의 적은 타인이 아니요 곧 우리의 사심이니 양심의 칼로 잘 베어 버려야 하나니라] 나는 이 법문을 나의 마음공부의 표준으로 삼아 항상 새기며 생활하기로 다짐한다. 


 
 

 
Total 37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79 한 해를 보내며-6단 김용국 교도.98.12.29. 관리자 2013-12-28 654
78 외손녀의 졸업식 - 9단 박시진 교도 관리자 2013-12-13 1087
77 입정처와 생사문 자리 (1) 임도화 2013-12-03 1707
76 한 해를 보내며 - 16단 김원아 교도 관리자 2013-11-23 769
75 부모님 사랑 - 13단 정인진 교도.98.11.17. 관리자 2013-11-16 850
74 남산의 가을풍경-3단 선선우 교도.98.11.10 관리자 2013-11-09 913
73 기도수행-8단 최은상 교도.98.11.3. 관리자 2013-11-02 848
72 친구-14단 송정덕 교도.98.10.27. 관리자 2013-10-26 906
71 구분짓는 마음 - 고서연 청년회장 관리자 2013-10-19 1050
70 한 마음 - 9단 안진영 교도.98.10.13. 관리자 2013-10-12 831
69 낮은 불제자 - 3단 이종범 교도 관리자 2013-10-05 795
68 마음 나누기 - 11단 이도선 교도 관리자 2013-09-21 970
67 반으로 접기 - 12단 최인선 교도 관리자 2013-09-14 921
66 98.9.8. 대종사님의 또 다른 대자대비 - 3단 조현세 … 관리자 2013-09-07 904
65 관계 - 5단 조안철 교도 관리자 2013-08-31 838
64 내려놓기 - 청년회 남성제 교도 관리자 2013-08-28 719
63 일상에서의 내 모습-13단 최상률 교도 관리자 2013-08-17 811
62 수기(水氣) - 5단 정성권 교도 관리자 2013-08-10 651
61 순간 순간의 깨달음 - 이병권 간사 (1) 관리자 2013-07-27 732
60 수마와의 전쟁 - 이광성 간사 관리자 2013-07-22 875
59 남매가 언제쯤 다정해질까? - 18단 오세웅 교도 관리자 2013-07-13 892
58 진짜 지식, 가짜 지식 - 3단 탁재선 교도 관리자 2013-07-06 732
57 일상 중에 드는 생각(12단 서원경 교도) 임상덕 2013-06-22 684
56 교당의 큰별, 신타원 김혜성 원정사님의 열반소식을 … 관리자 2013-06-15 987
55 나의 길 - 8단 니타원 조은덕 교도 관리자 2013-06-10 902
 
 
   11  12  13  14  15  16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