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동영상
금주의설법동영상
강연동영상
감상담동영상
금주의법문
금주의열린마당
원남회보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법회/법문 > 금주의열린마당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3-06-22 20:25
일상 중에 드는 생각(12단 서원경 교도)
 글쓴이 : 임상덕
조회 : 683  


  매장에서 작은 창을 통해 내려다보면, 건너편 평화시장이 보이고 그 사이를 흐르는 잘 정비된 청계천이 보인다. 물속을 분주히 움직이는 작은 물고기들과 한가로이 놀고있는 청둥오리 가족이 보인다. 몇 달 전만 해도 작은 병아리였던 오리가 벌써 어른이 다 되었다. 참 보기 좋은 가족의 모습이다. 그들의 옆쪽으로는 갈대와 수양버들, 그리고 잘 만들어놓은 산책로를 따라 수많은 사람들이 청계천을 즐기고 있다. 깔깔대며 웃기도하고, 혹은 물가에 앉아 물속에 발을 담그고 담소를 즐기기도 하고, 연인들은 사랑을 속삭인다. 서울 한복판에서도 저렇게 느리게 사는 모습이 보이니 참 여유롭고 보기 좋다.

  하지만 높게 쌓아진 돌담과 담쟁이 풀을 경계로 그 위에는 작은 인도가 놓여 있고 도로에는 택시, 버스와 수많은 차들이 ‘빵빵’ 괴성을 지르며 달리고 있다. 오토바이들은 그 사이를 헤집고 다니고 수많은 사람들이 뒤엉켜 참 바쁘게 살아가고 있다.

  마치 숨막히게 꽉 짜여진 기계의 부품처럼 저마다 주어진 역할을 충실히 잘하는 듯하다.
아이러니하게도 나는 매일 매일 전혀 다른 두 개의 상반된 모습을 조그맣게 열려진 창을 통해 보고 있다. 그 모습은 마치 내가 꿈꾸는 미래의 모습과 현실속의 내 모습을 보는 듯 하다. 가끔 남편과 미래에 살고 싶은 꿈, 희망을 이야기 할 때면, 늘 공통적으로 시골에서 ‘느리게 살기’ 이다. 단양이나 영월 어디쯤에 작은 집을 짓고 밭에다가는 약간의 곡식과 남편이 하고 싶어 하는 약초 재배도 하면서 사는 것이다.
 지금처럼 무더운 날에는 개울 속으로 뛰어 들어가 물놀이도 하며 남은 세상을 느리게 살고 싶은 이야기들을, 이 바쁜 세상을 살면서 수없이 이야기를 하며 오늘도 그렇게 보낸다.

  현실은 바쁘고 정신없어서 싫게만 느껴지지만 미래의 꿈같은 삶은 너무나 멀게 느껴지는게 인지상정인가 보다. 그래서 더 더욱 현실을 벗어나고 싶어하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지금 나의 공부는 동정간에 여일한 평상심을 갖는 마음공부가 필요한 때이다.
지금 이 시간에도 남편은 오토바이를 타고 창고로, 거래처로, 버스와 수많은 차량들 사이를 헤집고 다닌다.
 “ 빠라 바라 바라 밤, 오빠 달~려 ~~~~ ”



 
 

 
Total 37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79 11/19자 오늘의 법문. (4) 용권 2012-11-19 760
278 정의(情誼). (2) 용권 2012-12-12 757
277 어린이 마음공부 일기 관리자 2013-04-21 754
276 구도-15단 이도원 단원 관리자 2014-02-22 753
275 14단 정현정 - 봄의 문턱에서 관리자 2014-03-08 750
274 눈물의 의미 - 14단 최인선 단원 관리자 2014-08-30 740
273 소원이네 겨울나기. 14단 조정인 단원.99.1.26. 관리자 2014-01-25 739
272 10단 오은성 단원 관리자 2015-03-14 739
271 6단 이선국 단원 - 훈련 관리자 2014-05-17 738
270 나는 선언한다. 조현세 2012-09-01 735
269 진짜 지식, 가짜 지식 - 3단 탁재선 교도 관리자 2013-07-06 732
268 순간 순간의 깨달음 - 이병권 간사 (1) 관리자 2013-07-27 732
267 마음이란 무엇일까? - 18단 김덕전 단원 관리자 2015-10-24 728
266 내려놓기 - 청년회 남성제 교도 관리자 2013-08-28 719
265 있는 그대로 바라보기 - 서지은 관리자 2014-11-08 714
264 10월 7일 송정덕님-갈등 관리자 2012-10-11 713
263 11/20. 오늘의 법문. (2) 용권 2012-11-20 703
262 원남중창단 모집 - 15단 중앙 김원아 관리자 2015-02-07 700
261 심신을 원만하게 수호하는 공부를 하며 - 6단 중앙 정… 관리자 2015-10-31 691
260 수류탄 사고를 슬기롭게 대처한 신앙인 - 배정혜 단원 관리자 2015-05-02 689
259 13단 최상률 단원 - 시간에 대한 습관 관리자 2014-08-09 686
258 일상 중에 드는 생각(12단 서원경 교도) 임상덕 2013-06-22 684
257 11/23. 오늘의 법문. (3) 용권 2012-11-23 682
256 공부표준-15단 강진형 단장 관리자 2014-08-23 676
255 인연의 이름으로 - 2단 정성교 중앙 관리자 2015-02-28 676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