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마당

Home 37

CS Center

tel. 080-910-0600

am 9:00 ~ pm 6:00

토,일,공휴일은 휴무입니다.

02-916-6191
sales2@i-sens.com

열린마당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107.1.9.어떤 일이든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자! - 최지공교도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조회 26회 작성일 2022-02-08 11:32

본문

어떤 일이든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자!
 16단 최지공 교도

 임인년 새해를 맞아 가족여행을 다녀왔다. 그러나, 여행길에 오른 지 몇 시간이 지나지 않아 큰 난관에 부딪혔다. 여행 중에 만난 뜻하지 않은 사고로 온전한 마음은 온데간데없이 사라지고 그 자리는 금방 원망으로 가득 찼다. 새 마음으로 흑호해를 맞으려던 결심이 와르르 무너지는 순간이었다.

 지난해는 이사, 복직, 전학, 졸업, 취업 등으로 가족 모두 쉼 없이 달려왔다. 그렇다 보니 이렇다 할 만한 추억거리를 만들 시간도 내지 못했다. 이 아쉬운 마음을 조금이라도 달래보려고 가족과 함께 추억만들기 여행을 떠난 것이었다. 그러나, 설레던 마음은 첫 번째 휴게소 주차장을 빠져나오면서 사라지고, 우리 차는 옆 차와 부딪혀 서로 깊은 상처만 남았다.

 처음에는 큰 사고가 나지 않아 다행이라며 연말연시 액땜으로 받아들이고 마음을 챙겨보려고 했다. 그러나 이내 주의하지 못한 남편과 나 자신을 원망하게 되고, 주차선을 넘은 옆 차 주인도 더 얄밉게 느껴졌다. 사실 차 사고의 여파는 지금도 완전히 가시지 않고 있다. 보험사 직원이 연락해올 때마다 당시 상황이 상기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이다.

 이번 사고는 여행길에 없으면 더 좋을 일이었다. 그러나 이번 일을 계기로 유리처럼 얇고 위태로운 내 마음과 다시 마주하게 되었다. 그러면서 작년에 나는 무엇을 챙기지 못했을까 반성하면서 다음 몇 가지 질문을 스스로 던지게 되었다. 나는 코로나19로 온라인 법회에는 참석했지만, 정성껏 마음 밭을 가꾸려고 노력했는가? 혹시 바쁘고 피곤하다는 핑계로 나 자신과 타협한 것들이 더 많지 않았는가? 남 탓, 주변 탓을 더 많이 하며 살지 않았는가?

 사실 그동안 새해에는 그럴듯한 계획을 세우기 바빴다. 그러나 올해는 흩어진 마음과 정신을 온전히 챙기는 시간을 매일 잠깐이라도 내보자고 다짐했다. 무엇보다도 상시 훈련이 정기 훈련 못지않게 중요하다는 말씀을 되새기며 일상수행을 실천해가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