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동영상
금주의설법동영상
강연동영상
감상담동영상
금주의법문
금주의열린마당
원남회보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법회/법문 > 금주의열린마당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20-10-17 21:29
105.10.18.누수사건-17단 이향아 교도
 글쓴이 : 김용석
조회 : 87  
누수 사건
17단 이향아 교도

 올해 여름은 정말 비가 많이 왔습니다. 
8월 초, 거실 천장 벽지가 물에 젖어들기 시작했습니다. 20년이 넘은 아파트 꼭대기 층이다 보니 많은 비를 감당하지 못했던 것이지요. 계속되는 많은 비로, 거실 천장의 누수 피해도 갈수록 늘어갔습니다. 나중에는 벽지가 부풀기 시작해서 '아, 이건 안에서 물이 고이고 있는 것 같다는 생각에 벽지에 구멍을 뚫었는데 수도꼭지에서 물이 나오듯 물이 흘러나왔고 한 달가량을 대야를 받쳐두고 생활을 했습니다.
 안 그래도 코로나로 인해 집에 있는 시간이 늘어났는데, 누수된 천장을 올려다 볼 때마다 심란해졌습니다. 주로 아파트에서 살아온 저로서도 처음 겪는 일이었습니다. 스트레스를 많이 안 받는 성향이라 생각해왔는데, 직접 겪으면서 나름 스트레스를 받았나봅니다. 갑자기 자고 일어나니 귀가 먹먹해 병원에 갔고, '급성 저음성 난청' 진단을 받고 며칠이나 약을 먹었습니다. 지금은 무사히 공사를 끝내고 평화로운 일상을 되찾았습니다만, 이번 누수 사건으로 두 가지 감상을 얻었습니다.
 첫 번째로 자연이 무섭다는 것과 ‘예측하지 못한 긴 장마로 많은 사람들이 고통을 호소하는데, 이는 나를 포함한 사람들의 무분별한 자연 파괴로 인한 것이지’ 하는 반성을 했습니다. 자연을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작은 일이라도 실천해야겠다는 마음을 먹었습니다.
 두 번째로는 주변에 조금 더 관심을 가져야겠다는 마음입니다. 여태껏 살아오면서 태풍이 온다 해도, 장마가 심하다 해도 사실 저와는 관계되지 않은 일이었기 때문에 그 전에는 조금 무관심했던 것이 사실이었습니다.
 이 정도의 누수에도 스트레스를 받는데 집이나 가게의 침수피해를 입으신 분들은 정말 어떤 심정일까, 어느 정도 스트레스를 받을까 하는 생각을 했고, 평범한 일상에 감사함을 느꼈습니다. 또한 내가 겪지 않으면 그 고통을 알 수 없으니 타인의 고통에 대해 함부로 추측하거나 예단하지 말며 이웃의 어려움에 좀 더 관심을 기울여야겠다고 마음 먹었습니다.


 
 

 
Total 37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70 106.10.17.아침기도-6단 감선진 교도님 김용석 2021-10-16 3
369 106.10.10 - 가을의 색 - 13단 근타원 주성진 교도님 김용석 2021-10-09 9
368 11단 이도은 교도 - 코로나19와 자력양성 김용석 2021-10-03 3
367 5단 이동호 교도 - 알아차림 김용석 2021-10-03 7
366 8단 정인진 교도 - 살면서 준비해야 할 것 김용석 2021-10-03 3
365 8단 박양인 교도 - 보은생활 김용석 2021-10-03 4
364 3단 홍성문 교도-분별심과 일상생활 김용석 2021-10-03 5
363 3단 고문국 교도-더 시그넘하우스로 이사온지 3년여를… 김용석 2021-10-03 4
362 106.7.11-법산 오정법 교도님 김용석 2021-07-10 39
361 106.7.4.15단 배정혜 교도-부모님의 은혜 김용석 2021-07-03 38
360 106.6.27.꽃이피는자리-8단 안은선 교도 김용석 2021-06-26 34
359 106.6.20.은혜의 발견-운타원 임도화 교도 김용석 2021-06-19 31
358 106.06.13 어른 될 준비 - 17단 채소빈 이예진 2021-06-12 43
357 106.6.6.사춘기딸과 둘레길걷기-16단 김무량 교도님 김용석 2021-06-05 47
356 106.5.23.일상의 작은 실천-18단 민혜원 교도님 김용석 2021-05-22 33
355 106.5.16.스승님 감사합니다-17단 이정현 교도님 김용석 2021-05-15 27
354 106.2.7 / 2.28 / 3.14 / 4.4 / 4.18 / 5.2 / 5.9 열… 김용석 2021-05-13 52
353 106.1.17-교법실천으로 낙원세계 주인되자-1단 우진성… 김용석 2021-01-16 83
352 106.1.10.인연과-1단 배용권 교도님 김용석 2021-01-09 99
351 106.1.3.뜻밖의 위로-16단 송진이 교도님 김용석 2021-01-02 77
350 150.11.22.절수행을다시시작하다-13단 최인명 교도님 김용석 2020-12-06 76
349 105.11.15.공익심-13단 이혜선 교도님 김용석 2020-11-14 86
348 105.11.8.내 마음바라보기-17단 채소빈 김용석 2020-11-07 85
347 105.11.1.작은 목표-18단 김세명 교도님 김용석 2020-10-31 79
346 105.10.25 잃어버렸던 마음 - 16단 박은원 이예진 2020-10-24 81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