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동영상
금주의설법동영상
강연동영상
감상담동영상
금주의법문
금주의열린마당
원남회보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법회/법문 > 금주의열린마당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20-10-12 13:17
105.10.11.두부촌 이야기 - 3단 임성오
 글쓴이 : 김용석
조회 : 104  
두부촌 이야기
3단 임성오 교도

 오우리 동네에 두부촌이라는 자그마한 식당이 있다. 주인 아주머니의 손맛이 좋아 자주 들른다. 두부 맛도 일품이지만 인심도 넉넉하여 마음 편히 식사할 수 있는 정이 넘치는 곳이기 때문이다.
 금요일 이른 저녁 무렵에 갈때면 연세가 지긋하신 할아버지가 따뜻한 생두부에 막걸리를 드시는 모습을 보게 된다. 나중에 알게 되었는데 할아버지는 부산 태종대의 모자상을 조각하신 홍대 미대를 정년퇴임하신 조각가 전뢰진 교수님 이란다. 금년에 연세가 아흔 둘이시다.
 지난 여름 어느 날, 금요일 저녁이었다. 그날은 주인 아저씨와 함께 막걸리를 드시면서 담소를 나누고 계셨다.
 교수님 왈, "이름따라 산다더니 나는 평생을 이름대로 살고 있다"며 껄껄 웃으신다.
 함(銜)자에 磊(돌무더기 뢰)자가 들어가서 이름처럼 돌과 함께 사신다는 거였다. 근처에 작업실이 있는데 아직도 현역으로 돌조각을 하신다니 한 치도 틀림이 없는 옳은 말씀이었다. 그러니까 교수님의 금요일 저녁은 일주일의 작업을 마감하고 집에 들어가시기 전에 두부촌에 들러 막걸리로 나름대로의 불금을 즐기시는 시간인 것이다.
 우연히 계산하시는 광경을 보게 되었다. 만 원짜리를 한 장 내셨다. 주인 아주머니는 거스름돈이라며 사천 원을 내드린다. 그랬더니 교수님은 돈을 가지런히 정리하여 고맙다며 도로 주인 아주머니에게 두 손으로 공손하게 사천 원을 드린다. 감사의 마음이라 신다. 주인 아주머니 역시 두 손으로 공손히 "교수님, 고맙습니다" 하시며 받는다. 그리고는 정성껏  배웅을 하신다.
 원래 가격은 두부 한접시에 칠천 원, 막걸리는 삼천 원.... 그러나 교수님께서 적게 드시니까 주인 아주머니는 육천 원만 받으신 거고 교수님은 봉사료로 사천 원을 베푸신 거다.
 결국 내가 본 것은 사천 원이 아니라 사은님의 은혜를 주고 받는 두 분의 공양주 부처님을 본 거다. 또한, 문득 몹시 궁금해졌다.
 "두 분 부처님을 열심히 체 받으면 미래에 나는 과연 어떤 모습으로 살고 있을까?"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49 105.11.15.공익심-13단 이혜선 교도님 김용석 2020-11-14 108
348 105.11.8.내 마음바라보기-17단 채소빈 김용석 2020-11-07 105
347 105.11.1.작은 목표-18단 김세명 교도님 김용석 2020-10-31 95
346 105.10.25 잃어버렸던 마음 - 16단 박은원 이예진 2020-10-24 100
345 105.10.18.누수사건-17단 이향아 교도 김용석 2020-10-17 106
344 105.10.11.두부촌 이야기 - 3단 임성오 김용석 2020-10-12 105
343 105.9.27.결정의 연속-3단 이성원 교도님 김용석 2020-09-26 112
342 105.9.20-오랜 장마로 집안 곳곳이 습하다 못해 눅눅… 김용석 2020-09-19 111
341 105.8.16-言 德-4단 선선우 교도 김용석 2020-09-19 118
340 105.8.9.원남교당 신축불사 권선을 하며-무명(無名) 김용석 2020-08-08 122
339 105.8.2.법마상전-10단 조정인 교도님 김용석 2020-08-01 109
338 105.7.19.코로나19-9단 임선인 교도 김용석 2020-07-18 107
337 105.7.12.잡초제거법-6단 창산 김현성 교도 김용석 2020-07-18 111
336 105.7.5.대중음악(트로트)과 클래식음악(성악)-9단 봉… 김용석 2020-07-04 166
335 105.6.28. 코로나19와 가족법회 - 16단 오세웅 교도님 김용석 2020-06-27 136
334 105.6.21.코로나로 발견한 나의 선입관-10단 담타원 … 김용석 2020-06-20 123
333 105.6.14.만행-6단 윤선규 교도님 김용석 2020-06-13 148
332 105.6.7.뉴노멀-11단 숙타원 지연정 교도님 김용석 2020-06-06 156
331 105.5.24.잃은 것과 얻은 것-11단 김원아 교도님 김용석 2020-05-23 113
330 105.5.17.코로나19와 일상수행-11단 시타원 박시현 교… 김용석 2020-05-19 156
329 손씻기(洗手)와 마음닦기 이예진 2020-05-09 163
328 105.5.3.신심을 어떻게 키울까-5단 장산 이성종 교도 김용석 2020-05-02 106
327 105.2.16.동포피은과 동포보은-정다운 교도 김용석 2020-02-15 139
326 105.2.9.부득탐승-15단 원타원 배정혜 김용석 2020-02-09 128
325 105.2.2.일상-9단 이민지 교도 김용석 2020-02-01 135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