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동영상
금주의설법동영상
강연동영상
감상담동영상
금주의법문
금주의열린마당
원남회보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법회/법문 > 금주의열린마당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20-01-18 17:06
105.1.19.시방삼계가 다 오가의 소유인 줄을 알며-3단 공산 홍성문 교도님
 글쓴이 : 김용석
조회 : 17  
신정절에 뽑은 법문 감상 (시방삼계가 다 오가의 소유인 줄을 알며, 감사생활)
                                                                3단 홍성문

  올해 공부표준으로 “시방삼계가 다 오가의 소유인 줄을 알며”와 “감사생활”이 법문 뽑기에서 나왔다. 최근까지 든 감상을 나름대로 두서없이 한번 정리해 본다. 길을 가는데 앞에 사람은 몸을 흔들며 걷고 있고, 어떤 여성은 높은 구두를 신고 바삐 걷고 있다. 각양의 걷는 모습을 보면서 새삼 잘 걸을 수 있다는 것이 참 용하다는 생각이 든다. 또, 내가 길을 걷고 있는 것도 당연한 것 같지만 기적적이며 참 감사한 일이다. 공학도로서 보면 2미터 이내의 긴 물체가 두 발바닥 면적에 무게 분산을 하여 인체와 같이 자연스럽게 보행하는 로봇을 구현하는 것은 결코 쉽지 않다고 알고 있다.
  무엇이 우리를 걸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일까? 뇌 인지 조정능력, 유전자, 만유인력이나 삶에 대한 의지, 하늘에 더 가까이 갈려는 소망 등. 더구나 생사가 숨 쉬는데 달려 있다고 하니 숨 잘 쉬는 것도 중요하다. 평범한 일상이 용하고 감사한 일이라 우리는 만나는 모든 사람, 모든 일에 감사하지 않을 수 없다. 어떤 경계가 오더라도 감사로 돌리면 뒤 따르는 다른 감사로 이어져 금새 주위를 훈훈하게 한다.

  일원상법어에 “이 원상의 진리를 각하면 시방삼계가 다 오가의 소유인 줄을 알며, 또는 우주만물이 이름은 각각 다르나 둘이 아닌 줄을 알며, 또는 제불조사와 범부중생의 성품인 줄을 알며,...  또는 원만구족한 것이며 지공무사한 것인 줄을 알리로다”가 있다. 
  3단회에서 회화를 나눈 적이 있었는데 이 부분이 문법적으로 성립되는냐는 의문이 었다. 다른 문장에는 주어가 있는데 “또는 제불조사와 범부중생의 성품인 줄을 알며”,“또는 원만구족한 것이며 지공무사한 것인 줄을 알리로다”라는 두 문장에는 주어가 없다.
  제불조사와 범부중생의 성품인 줄을, 원만구족한 것이며 지공무사한 것인 줄 무엇으로 알게 되는가? Who am I, How to live, How to die라는 인문학의 3 명제가 결부되어 떠올랐다. 인문학에서 제기되는 3가지의 물음. 정해진 답은 없다.(無有定法) 나는 나로서 그냥 살다가 그냥 가고. 존재라는 것은 이미 생각 이전에 있다. 우리는 길가에 이름없는 들풀들과 같은 존재. 길가의 들풀은 기억해 주는 사람 없고 이름도 없지만 때가 되면 그 모습을 다시 나타낸다.

 걷고 숨 쉬는 것(Who am I) 걸음 걸음사이, 들숨과 날숨사이, 숲속 나뭇가지 끝자락에도 달빛 같은 인과가 깃들어져 있다. 생멸없는 도와 인과가 서로 바탕한 두렷한 기틀은 우리 삶으로 펼쳐진 일상(How to live, How to die)의 세계, 일원상이다.
  법 말씀 받들어 육근작용에 이 원상을 쓰면 원만구족, 지공무사하고 덕과 은혜가 나타난다. 합심하면 공명되어 그 은혜가 더 크게 증폭된다. 금년에 불사와 원남교화가 원만히 진행되고 더 큰 은혜로 아우러지기를 교도님들과 함께 기원해 본다.


 
 

 
Total 32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27 105.2.16.동포피은과 동포보은-정다운 교도 김용석 2020-02-15 18
326 105.2.9.부득탐승-15단 원타원 배정혜 김용석 2020-02-09 14
325 105.2.2.일상-9단 이민지 교도 김용석 2020-02-01 19
324 105.1.19.시방삼계가 다 오가의 소유인 줄을 알며-3단… 김용석 2020-01-18 18
323 105.1.12.제 2의 전성기-9단 운타원 임도화 교도 김용석 2020-01-12 17
322 105.1.5.내가바라는교당,내가바라는나-17단 이창훈 교… 김용석 2020-01-04 23
321 104.12.15.아빠의 마음공부 - 18단 유장훈 교도 김용석 2019-12-14 23
320 104.12.8.사은을 다시금 새기면서-17단 지성인 교도 김용석 2019-12-07 21
319 104.11.24.한마음이좋아요-11단 시타원 박시현 김용석 2019-11-23 37
318 104.11.17.시골농부의 지혜-3단 임성오 김용석 2019-11-16 40
317 104.1110.특별한 두 닭의 모성애와 공동육아-1단 헌산… 김용석 2019-11-09 40
316 11.3.법기운으로 자라나는 아이들을 보며-17단 이정현… 김용석 2019-11-05 42
315 10.27.하늘보기-7단 손인선 교도 김용석 2019-10-26 62
314 10.20.정적명상과 동적명상을 통한 긍정적 사고-6단 … 김용석 2019-10-19 126
313 10.13.밀크티-13단 김혜인 교도 김용석 2019-10-12 55
312 104.10.6.원불교와 나의 건강관리-6단 성산 손성천 교… 김용석 2019-10-05 53
311 104.9.29.가을의 문턱에서-13단 선타원 이혜선 교도 김용석 2019-09-28 64
310 104.9.22.세계평화-6단 훈산 이철선 교도 김용석 2019-09-28 47
309 104.9.8.가을이오는소리-13단 근타원 주성진 김용석 2019-09-07 69
308 104.9.1.믿는마음-6단 김현성 김용석 2019-08-31 71
307 104.8.25.도전 - 12단 임행선 김용석 2019-08-24 75
306 104.8.18.상시일기기재-6단 용산 임선각 김용석 2019-08-17 84
305 104.8.11.남매모임-12단 난타원 노덕선 교도 김용석 2019-08-10 97
304 손녀 간병기 - 5단 법산 이도관 교도 이예진 2019-08-03 128
303 104.7.21.내 인생의 꽃길 - 12단 후타원 강진형 김용석 2019-07-20 90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