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동영상
금주의설법동영상
강연동영상
감상담동영상
금주의법문
금주의열린마당
원남회보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법회/법문 > 금주의열린마당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9-11-23 22:21
104.11.24.한마음이좋아요-11단 시타원 박시현
 글쓴이 : 김용석
조회 : 4  
한마음이 좋아요
11단 시타원 박시현 교도

 또 한 해가 저물어갑니다. 이 해가 다 가고나면 저는 칠십 대에 접어들게 되어 정년퇴임을 하고 지하철 무임승차권을 얻은 해보다도 더 편안한 때를 맞이하게 될 것이라고 예상하면서 한 마음 챙겨보게 됩니다. 유·무념 대조를 하며 사는 원불교 교도로서는 한 마음 챙기는 일이야 늘 할 일이지만 그 중에도 한 해를 마무리하는 때에는 년 초의 마음 그대로 살았는지 그러지 못 하였는지를 점검하는 것이 당연한 일이지요. 원남회보의 열린마당에 글을 내야 할 차례가 되니 일기를 들춰보며 한 해를 돌아보는 일을 조금 당겨서 하게 됩니다.
 “육근이 무사하면 잡념을 제거하고 일심을 양성하며, 육근이 유사하면 불의를 제거하고 정의를 양성하라”는 정전 무시선법의 가르치심을 실천하며 살았는지, 대종경 수행품 2장의 말씀대로 “이 일을 할 때에 저 일에 끌리지 말고 저 일을 할 때에 이 일에 끌리지 말아서 오직 그 일 그 일에 일심만 얻도록” 하였는지, “성심성의를 다하여 그 책임을 잘 지키는 것이 완전한 일심이요 참다운 공부”라 하신 말씀을 잊지 않고 실천하며 살았는지를 점검합니다. 매일, 매달, 매년, 같은 점검을 하지만 건성으로 해서는 아무 소용이 없는 일입니다. 이 또한 한마음으로 해야 할 일인 것입니다.
 큰 아이가 초등학교 2학년 쯤 되었을 때인가, 학교에서 가훈을 적어오라는 숙제를 받아 와서 그 전에 특별히 가훈이라고 가족이 함께 정한 바는 없지만 급히 써서 줘야하는 상황이라 대뜸  ‘한마음’이라고 써 준 기억이 있습니다. 제가 한마음이라는 단어를 무척 좋아하거든요.
 저에게 ‘한마음’은 변함없이 한결같은 마음, 순일한 마음, 큰마음, 본래마음, 하나 된 마음, 정성스런 마음입니다. 저는 이 마음이면 이루지 못할 일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우리가 바라는 ‘모두가 함께 더불어 잘 사는 세상’을 이룩하기 위해서도 바로 한마음을 가꾸고 지켜서 ‘알음알이를 실행’해야 하는 것 아니겠습니까?
 “부당한 원을 제거하고 부당한 행을 그쳐야” “오롯한 일심 공부를” 할 수 있고 일심 공부가 잘 되면 만사에 정성을 다 하게 되니 자연히 허공 법계의 인증을 받아 만사를 이룰 수 있지 않겠습니까?
 그런데 요즘 세상은 조용할 날이 없습니다. 부당한 원을 가지고 부당한 짓을 일삼는 무리가 끊임없이 세상을 어지럽힙니다. 그나마 몇 줄기 맑은 물이 세상을 지탱하고 있는 거 아닌가 싶습니다. 바로 우리에게 이 몇 줄기 맑은 물이 되어 세상을 맑히고 밝히는 일에 앞장서야 하는 임무가 주어졌는데도 불구하고 그러지 못하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다는 생각을 잠시 해봅니다. 그러나 이내 안타까워하고 있다고 문제가 해결되는 것이 아니라는 생각에 이르고 바로 이러한 때에 한마음 챙기는 데에 더욱 정성을 다하고 배운 바를 실천하는 데에 정성을 다하자는 다짐을 합니다. 세상의 모든 지도자들이 한마음 바르게 챙겨서 지도자의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기를 염원하면서 말입니다.


 
 

 
Total 31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19 104.11.24.한마음이좋아요-11단 시타원 박시현 김용석 2019-11-23 5
318 104.11.17.시골농부의 지혜-3단 임성오 김용석 2019-11-16 9
317 104.1110.특별한 두 닭의 모성애와 공동육아-1단 헌산… 김용석 2019-11-09 19
316 11.3.법기운으로 자라나는 아이들을 보며-17단 이정현… 김용석 2019-11-05 18
315 10.27.하늘보기-7단 손인선 교도 김용석 2019-10-26 21
314 10.20.정적명상과 동적명상을 통한 긍정적 사고-6단 … 김용석 2019-10-19 28
313 10.13.밀크티-13단 김혜인 교도 김용석 2019-10-12 29
312 104.10.6.원불교와 나의 건강관리-6단 성산 손성천 교… 김용석 2019-10-05 28
311 104.9.29.가을의 문턱에서-13단 선타원 이혜선 교도 김용석 2019-09-28 28
310 104.9.22.세계평화-6단 훈산 이철선 교도 김용석 2019-09-28 27
309 104.9.8.가을이오는소리-13단 근타원 주성진 김용석 2019-09-07 48
308 104.9.1.믿는마음-6단 김현성 김용석 2019-08-31 47
307 104.8.25.도전 - 12단 임행선 김용석 2019-08-24 49
306 104.8.18.상시일기기재-6단 용산 임선각 김용석 2019-08-17 56
305 104.8.11.남매모임-12단 난타원 노덕선 교도 김용석 2019-08-10 58
304 손녀 간병기 - 5단 법산 이도관 교도 이예진 2019-08-03 62
303 104.7.21.내 인생의 꽃길 - 12단 후타원 강진형 김용석 2019-07-20 63
302 104.7.14.원불교(圓佛敎) 원남교당 신축과 자리이타(… 김용석 2019-07-13 75
301 104.7.7.따뜻한 햇살의 위력, 부드러운 리더쉽 - 11단… 김용석 2019-07-06 62
300 104.6.23.행복이란? - 5단 평산 이광덕 김용석 2019-06-22 77
299 104.6.16 - 소태산대종사님의 품 - 3단 이도성 김용석 2019-06-15 92
298 104.6.9 호의를 베품에 대하여 - 5단 윤산 김윤성 김용석 2019-06-08 102
297 104.6.2 감사일기, 그리고 '빈 자리'챙기기… 김용석 2019-05-31 90
296 104.5.26 다섯 벗과의 인연 - 4단 호산 조원공 교도 김용석 2019-05-30 85
295 104.5.19 불리자성 공부 - 3단 공산 홍성문 교도 김용석 2019-05-30 91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