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동영상
금주의설법동영상
강연동영상
감상담동영상
금주의법문
금주의열린마당
원남회보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법회/법문 > 금주의열린마당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9-11-16 21:22
104.11.17.시골농부의 지혜-3단 임성오
 글쓴이 : 김용석
조회 : 54  
시골 농부의 지혜
3단 임성오 교도

 지난 추석에 성묘를 위해 고향을 찾았다. 곡창지대인 교동 들녘을 지날 때 수확을 앞둔 벼들이 거의 다 쓰러진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랐다.
 태풍 ‘링링’이 고향 마을을  휩쓸고 지나가 피해가 컸다는 소식은 들었지만 설마 이 정도로 심각한 줄은 몰랐다.
 동네 사람들은 하나같이 살아 생전에 가장 강력한 태풍이었다고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곳곳을 돌아보니 링링이 할퀴고 지나간 상흔은 상상을 초월했다.
 담장이 무너지고, 하우스가 날아가고, 창고가 쓰러지고, 고목나무는 뿌리째 뽑혀있는 등, 말로 다 형용할 수 없을 정도였다.
 만나는 친척마다, 친구마다, 이웃들에게 위로의 인사를 전하기에 바빴다.
 그런데 칠십대 중반의 집안 아저씨네는 벼농사 피해가 거의 없었다고 하신다.
 무슨 신통방통한 농사 비법이 있는가? 몹시 궁금해서 귀를 쫑긋했다.
 그러나 비법은 의외로 단순했다.
 기후가 점점 온난해져서 매년 늦은 벼를 심은 후로는 추석 무렵에  태풍이 불어와도 벼가 쓰러지는 피해를 거의 입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 무렵엔 벼가 덜 자라 키가 작기 때문이란다.
 그러나 대부분 농민들은 명절 전에 햅쌀을 생산하면 보다 비싼 가격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이른 벼에 대한 유혹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며 안타깝다고 하셨다.
 "한두 번 당했으면 모낼 때부터 미리 준비해야지, 위험은 외면한 채, 이익만을 쫒는 것은 욕심이다"라는 말씀에 공감하면서 자연의 조화에 순응하는 농사 지혜에 감동해 절로 박수가 나왔다.
 더불어 벼농사의 달인이 우리 집안 어르신이라는 사실이 매우 자랑스러웠다.
 귀경길에 일상생활에서 형편과 사정은 고려하지 않고 늘 삼독심의 경계에서 갈팡질팡하는 아둔한 내 모습이 떠올라 부끄러웠다.
 순간, "부끄러운 줄 알았으면 본 받으라!" 라며 나 자신을 꾸짖었다.
 생생한 농사의 지혜로 큰 가르침을 주신 아저씨! 정말 감사합니다~


 
 

 
Total 34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40 105.8.9.원남교당 신축불사 권선을 하며-무명(無名) 김용석 2020-08-08 4
339 105.8.2.법마상전-10단 조정인 교도님 김용석 2020-08-01 6
338 105.7.19.코로나19-9단 임선인 교도 김용석 2020-07-18 7
337 105.7.12.잡초제거법-6단 창산 김현성 교도 김용석 2020-07-18 6
336 105.7.5.대중음악(트로트)과 클래식음악(성악)-9단 봉… 김용석 2020-07-04 9
335 105.6.28. 코로나19와 가족법회 - 16단 오세웅 교도님 김용석 2020-06-27 17
334 105.6.21.코로나로 발견한 나의 선입관-10단 담타원 … 김용석 2020-06-20 21
333 105.6.14.만행-6단 윤선규 교도님 김용석 2020-06-13 14
332 105.6.7.뉴노멀-11단 숙타원 지연정 교도님 김용석 2020-06-06 15
331 105.5.24.잃은 것과 얻은 것-11단 김원아 교도님 김용석 2020-05-23 18
330 105.5.17.코로나19와 일상수행-11단 시타원 박시현 교… 김용석 2020-05-19 24
329 손씻기(洗手)와 마음닦기 이예진 2020-05-09 28
328 105.5.3.신심을 어떻게 키울까-5단 장산 이성종 교도 김용석 2020-05-02 20
327 105.2.16.동포피은과 동포보은-정다운 교도 김용석 2020-02-15 35
326 105.2.9.부득탐승-15단 원타원 배정혜 김용석 2020-02-09 24
325 105.2.2.일상-9단 이민지 교도 김용석 2020-02-01 32
324 105.1.19.시방삼계가 다 오가의 소유인 줄을 알며-3단… 김용석 2020-01-18 44
323 105.1.12.제 2의 전성기-9단 운타원 임도화 교도 김용석 2020-01-12 35
322 105.1.5.내가바라는교당,내가바라는나-17단 이창훈 교… 김용석 2020-01-04 57
321 104.12.15.아빠의 마음공부 - 18단 유장훈 교도 김용석 2019-12-14 36
320 104.12.8.사은을 다시금 새기면서-17단 지성인 교도 김용석 2019-12-07 34
319 104.11.24.한마음이좋아요-11단 시타원 박시현 김용석 2019-11-23 50
318 104.11.17.시골농부의 지혜-3단 임성오 김용석 2019-11-16 55
317 104.1110.특별한 두 닭의 모성애와 공동육아-1단 헌산… 김용석 2019-11-09 84
316 11.3.법기운으로 자라나는 아이들을 보며-17단 이정현… 김용석 2019-11-05 58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