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동영상
금주의설법동영상
강연동영상
감상담동영상
금주의법문
금주의열린마당
원남회보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법회/법문 > 금주의열린마당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9-11-09 22:18
104.1110.특별한 두 닭의 모성애와 공동육아-1단 헌산 이동헌 교도
 글쓴이 : 김용석
조회 : 96  
특별한 두 닭의 모성애와 공동육아

1단 헌산 이동헌 교도


 극심했던 무더위가 꺽여가던 어느 날 암탉 한 마리(1번)가 알을 품기 시작하였고
2~3일에 걸쳐 알을 더 낳아주어 10개를 품게 되었다. 2주가 지나자 다른 암탉(2번)이 바로 옆 둥지에서 알을 품기에 4개를 더 채워주었다. 시간이 지나 1번 암탉 알에서 병아리 2마리가 태어나고 다음 날 3마리가 태어났다. 그리고 2번 암탉이 어떤 모성애가 발동하는지 자기 알을 포기하고 내려와 병아리를 가로채려하자 두 암탉이 다투게 되었으나 겱국 2번 암탉이 병아리를 차지하는 것으로 정리되었다. 1번 암탉이 2번 암탉에게 밀린 것인지 아니면 병아리가 다칠까봐 양보한 것인지 알 수 없다.
 흥미로운 것은 이후 현상이다. 병아리들이 천방지축으로 나대는 바람에 2번 암탉 혼자 모든 병아리들을 간수하지 못한다. 1번 암탉은 한시도 병아리 근처를 떠나지 않으면서 밖으로 나가려는 병아리를 챙기는 등 적극적으로 공동양육에 나선다. 자연히 두 암탉 사이에 다툼도 없게 되었다. 낮에는 공동으로 병아리를 돌보지만 밤엔 병아리가 2번 암탉 품에 들어가서 잔다. 닭은 횟대에 올라가 자지만 1번 암탉은 허전한지 둥지에서 잔다.
 닭을 키운지 만 2년이 넘었지만 이런 기이한 현상은 처음 목격한 것이고 어디서도 들어본 적이 없다. 병아리가 거부감없이 2번 암탉을 따르는 것은 나름 어느정도 설명이 가능하다고 본다. 부화전 1주일 이상 바로 옆에 있던 2번 닭의 소리와 움직임에 익숙했으리라. 그러나 부화시킨 1번 암탉과 병아리를 뺏은 2번 암탉이 어떻게 다툼없이 공동양육에 성공했는가는 의문이다. 사람으로 치면 아기를 낳은 생모와 빼앗은 새 엄마가 화합하여 같이 키우는 것이 가능할까라는 생각이 든다. 닭의 모성애는 인간의 모성애와 다르다? 우주 자연의 신비로움이다.


 
 

 
Total 34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43 105.9.27.결정의 연속-3단 이성원 교도님 김용석 2020-09-26 3
342 105.9.20-오랜 장마로 집안 곳곳이 습하다 못해 눅눅… 김용석 2020-09-19 4
341 105.8.16-言 德-4단 선선우 교도 김용석 2020-09-19 4
340 105.8.9.원남교당 신축불사 권선을 하며-무명(無名) 김용석 2020-08-08 23
339 105.8.2.법마상전-10단 조정인 교도님 김용석 2020-08-01 17
338 105.7.19.코로나19-9단 임선인 교도 김용석 2020-07-18 11
337 105.7.12.잡초제거법-6단 창산 김현성 교도 김용석 2020-07-18 11
336 105.7.5.대중음악(트로트)과 클래식음악(성악)-9단 봉… 김용석 2020-07-04 13
335 105.6.28. 코로나19와 가족법회 - 16단 오세웅 교도님 김용석 2020-06-27 22
334 105.6.21.코로나로 발견한 나의 선입관-10단 담타원 … 김용석 2020-06-20 23
333 105.6.14.만행-6단 윤선규 교도님 김용석 2020-06-13 17
332 105.6.7.뉴노멀-11단 숙타원 지연정 교도님 김용석 2020-06-06 22
331 105.5.24.잃은 것과 얻은 것-11단 김원아 교도님 김용석 2020-05-23 21
330 105.5.17.코로나19와 일상수행-11단 시타원 박시현 교… 김용석 2020-05-19 34
329 손씻기(洗手)와 마음닦기 이예진 2020-05-09 39
328 105.5.3.신심을 어떻게 키울까-5단 장산 이성종 교도 김용석 2020-05-02 25
327 105.2.16.동포피은과 동포보은-정다운 교도 김용석 2020-02-15 43
326 105.2.9.부득탐승-15단 원타원 배정혜 김용석 2020-02-09 35
325 105.2.2.일상-9단 이민지 교도 김용석 2020-02-01 42
324 105.1.19.시방삼계가 다 오가의 소유인 줄을 알며-3단… 김용석 2020-01-18 53
323 105.1.12.제 2의 전성기-9단 운타원 임도화 교도 김용석 2020-01-12 43
322 105.1.5.내가바라는교당,내가바라는나-17단 이창훈 교… 김용석 2020-01-04 63
321 104.12.15.아빠의 마음공부 - 18단 유장훈 교도 김용석 2019-12-14 41
320 104.12.8.사은을 다시금 새기면서-17단 지성인 교도 김용석 2019-12-07 36
319 104.11.24.한마음이좋아요-11단 시타원 박시현 김용석 2019-11-23 61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