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동영상
금주의설법동영상
강연동영상
감상담동영상
금주의법문
금주의열린마당
원남회보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법회/법문 > 금주의열린마당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9-05-30 12:04
104.3.10 참새의 먹이 욕심과 죽음 - 1단 헌산 이동헌
 글쓴이 : 김용석
조회 : 278  
참새의 먹이 욕심과 죽음


 청정한 환경에서 가족을 위한 달걀 생산을 위해 토종 닭 몇 마리를 키우고 있다. 주변 참새 떼 일부가 닭모이가 탐이 났는지 안을 드다들더니 어느 날 그 수가 갑자기 늘어나서 훔쳐 먹는 양이 많아졌다. 내가 멀리서 닭장으로 움직이는 기척이 나면 빠져나가려고 바빠진다. 참새들 본 바탕에는 훔치는 것이 잘못된 것임을 알고 있다는 반증일 것이다. 내가 닭을 키우는 것이 아니라 정상적으로 먹이활동을 하던 참새에게 게으름과 욕심을 부추긴 격이다.
 참새 출입을 막아보기 위해 망폭이 작은 그물망을 씌웠다. 한동안 참새 출입이 뜸하더니 빈도수가 전과 같은 수준이 되었다. 참새가 포기하지 않고 궁리하여 신축성있는 그물망을 비집고 들어가는 방법을 찾아낸 것이다. 자기들끼리 가르쳤는지 그 수가 많다. 우습게 봤던 참새가 꾀를 낸 것이 신기하지만 다른 한편으로 얄미운 생각도 들었다. 이에 경고를 하고자 미쳐 빠져나가지 못한 참새를 매미채로 잡았다. 욕심이 과하면 잡힌다는 것을 알리기 위해 2-3주 계속했으나 효과가 없다. 잡히면 죽은 듯 꼼짝하지 않고 있다가 빠져나갈 궁리를 하는 중 나와 눈이 마주치기라도 하면 가련한 표정을 짓는다. 내 마음이 흔들려 방심하는 짧은 순간을 이용하여 탈출에 성공한다.
 자연 내 경고 수준이 높아진다. 그물망을 빠져나가다 잡힌 녀석을 그대로 그물망에 방치하면 동료 참새들이 죽음을 무릎쓰고 들어오지 않을 것을 기대했으나 효과가 없다. 참새들은 죽은 자기 동료에 대한 관심을 전혀 보이지 않음을 알게 되었다.
 하찮은 날짐승으로 생각했던 참새가 좁은 그물망을 뚫고 들어가 먹이를 챙기는 머리를 쓰는 것을 보고 자연의 신기함에 감탄하는 한편, 참새는 먹이 욕심 때문에 죽음이라는 더 큰 위험이 있음을 모른다는 것을 발견한다. 게으름과 탐심의 결과가 얼마나 무서운 것인가. 이것이 비단 참새에게만 일어나는 일인지 한번 생각해 보게 된다.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99 104.6.16 - 소태산대종사님의 품 - 3단 이도성 김용석 2019-06-15 222
298 104.6.9 호의를 베품에 대하여 - 5단 윤산 김윤성 김용석 2019-06-08 297
297 104.6.2 감사일기, 그리고 '빈 자리'챙기기… 김용석 2019-05-31 204
296 104.5.26 다섯 벗과의 인연 - 4단 호산 조원공 교도 김용석 2019-05-30 659
295 104.5.19 불리자성 공부 - 3단 공산 홍성문 교도 김용석 2019-05-30 239
294 104.5.12 人生 卒業論文 有感 - 4단 법산 오정법 교도 김용석 2019-05-30 180
293 104.5.5 5월의 시작 - 9단 이민지 김용석 2019-05-30 197
292 104.4.28 대각개교절 종법사님 법문 김용석 2019-05-30 178
291 104.4.21 생활시불법 - 9단 은타원 최은상 교도 김용석 2019-05-30 204
290 104.4.14 경전을 1회 쓴 소감 - 3단 최법천 교도 김용석 2019-05-30 195
289 104.4.7 육아대물림 - 9단 봉타원 송정덕 김용석 2019-05-30 198
288 104.3.24 은혜가 가슴에 저밀 때 - 8단 안은선 김용석 2019-05-30 177
287 104.3.17 말년의 자력생활을 위한 시도 - 1단 보산 고… 김용석 2019-05-30 201
286 104.3.10 참새의 먹이 욕심과 죽음 - 1단 헌산 이동헌 김용석 2019-05-30 279
285 104.3.3 자신훈련으로 새로워진 나 교단을 새롭게 하… 김용석 2019-05-30 220
284 104.2.24 저 사람은 전생에 나라를 구했나봐? - 7단 … 김용석 2019-05-30 235
283 104.2.17 나는 그렇고도 그런 사람인가? - 2단 김덕기 김용석 2019-05-30 177
282 104.2.10 불법활용 - 7단 김공원 김용석 2019-05-30 166
281 104.1.27 입춘대길 2단 김원일 김용석 2019-05-30 171
280 104.1.20 10월의 일기 - 13단 공타원 한보원 김용석 2019-05-30 168
279 104.1.13 새 해 첫 달의 감상 - 1단 석산 허성원 김용석 2019-05-30 161
278 원기 104년을 맞이하며 - 15단 배정혜 관리자 2019-01-06 220
277 반성문 - 7단 김성순 관리자 2018-12-08 198
276 끌리지 아니하고 - 6단 강성기 관리자 2018-11-24 194
275 함께 공부하는 교당 - 6단 손성천 관리자 2018-11-17 203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