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동영상
금주의설법동영상
강연동영상
감상담동영상
금주의법문
금주의열린마당
원남회보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법회/법문 > 금주의열린마당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9-05-30 11:58
104.2.24 저 사람은 전생에 나라를 구했나봐? - 7단 옥타원 강진옥 교도
 글쓴이 : 김용석
조회 : 250  
저 사람은 전생에 나라를 구했나봐?

7단 옥타원 강진옥 교도

 우리는 흔하게 너무 부러운 연예인? 어떤 상대?를 보며 “저 사람은 전생에 나라를 구했나 봐!!” “나는 전생에 나라를 팔아 먹었나 봐?” 라고 너무 쉽게 이야기 하며 웃어 버립니다.
 나라를 구했다? 곰곰이 생각해 보았습니다.
 우리는 압니다. 욕심 부린다고 다 내 것이 아니고, 내 것인 줄 알았어도 내 것이 아닌 것은 한 순간에 날아가 버리는 것도 많고, 아닌 것을 억지로 우기다 보니 내가 불안하고, 그러다 더 크게 화도 내며, 속상하다 한탄만 한다면 나는 계속 그 고통의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합니다.
 하지만 인과를 배운 우리는 오늘 하루도 복을 지을 수 있는 ‘기회’를 주신 것이 얼마나 감사한지 잘 알기 때문에 새로운 ‘내일’을 위해 ‘오늘’ 적공을 해가며 좋은 삶으로 변화할 수 있다는 믿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렇게 생각하고 돌아보면, 모든 것이 감사하고 계속 진급하기 위해 열심히 복을 짓는 삶이 되도록 공부도 하고 실천하며 실제 생활도 변화하는 노력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절로 듭니다.
 
 “사람이 큰일을 하려면 숨은 적공이 있어야 하나니, 몇 생만 숨어서 적공을 하면 천지를 흔들 수 있는 조화가 나오는데, 한 평생도 적공하지 않고 걱정만 하고 있으니 안타까울 뿐이니라” 라는 대산종사법문을 접하고 “저 사람은 전생에 나라를 구했나 봐?” 가 아니라 “그 몇 생을 얼마나 열심히 적공하고 적공했을까?” 라고 생각이 변했습니다.
 냄비 같은 제 모습도 반성해봅니다. 아주 눈꼽만큼 노력하고 금방 무언가 대가를 바라고 있었다는 것이지요~  “몇 생만 숨어서~”가 아니면서...
 이생에서 결과는 적공이 아닌 몇 생? 이라는 말에 다시 흩어진 마음을 추스립니다. 열린마당을 쓰면서 다시 제 마음을 다지고 이를 드러내지 않으며 영생의 적공을 시작하겠습니다. 매일 매일 감사의 마음을 챙기는 것부터 실천해 보겠습니다. 모두 모두 감사합니다~


 
 

 
Total 38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05 104.8.11.남매모임-12단 난타원 노덕선 교도 김용석 2019-08-10 242
304 손녀 간병기 - 5단 법산 이도관 교도 이예진 2019-08-03 317
303 104.7.21.내 인생의 꽃길 - 12단 후타원 강진형 김용석 2019-07-20 206
302 104.7.14.원불교(圓佛敎) 원남교당 신축과 자리이타(… 김용석 2019-07-13 232
301 104.7.7.따뜻한 햇살의 위력, 부드러운 리더쉽 - 11단… 김용석 2019-07-06 206
300 104.6.23.행복이란? - 5단 평산 이광덕 김용석 2019-06-22 209
299 104.6.16 - 소태산대종사님의 품 - 3단 이도성 김용석 2019-06-15 242
298 104.6.9 호의를 베품에 대하여 - 5단 윤산 김윤성 김용석 2019-06-08 312
297 104.6.2 감사일기, 그리고 '빈 자리'챙기기… 김용석 2019-05-31 212
296 104.5.26 다섯 벗과의 인연 - 4단 호산 조원공 교도 김용석 2019-05-30 671
295 104.5.19 불리자성 공부 - 3단 공산 홍성문 교도 김용석 2019-05-30 258
294 104.5.12 人生 卒業論文 有感 - 4단 법산 오정법 교도 김용석 2019-05-30 193
293 104.5.5 5월의 시작 - 9단 이민지 김용석 2019-05-30 211
292 104.4.28 대각개교절 종법사님 법문 김용석 2019-05-30 189
291 104.4.21 생활시불법 - 9단 은타원 최은상 교도 김용석 2019-05-30 215
290 104.4.14 경전을 1회 쓴 소감 - 3단 최법천 교도 김용석 2019-05-30 200
289 104.4.7 육아대물림 - 9단 봉타원 송정덕 김용석 2019-05-30 206
288 104.3.24 은혜가 가슴에 저밀 때 - 8단 안은선 김용석 2019-05-30 189
287 104.3.17 말년의 자력생활을 위한 시도 - 1단 보산 고… 김용석 2019-05-30 210
286 104.3.10 참새의 먹이 욕심과 죽음 - 1단 헌산 이동헌 김용석 2019-05-30 288
285 104.3.3 자신훈련으로 새로워진 나 교단을 새롭게 하… 김용석 2019-05-30 228
284 104.2.24 저 사람은 전생에 나라를 구했나봐? - 7단 … 김용석 2019-05-30 251
283 104.2.17 나는 그렇고도 그런 사람인가? - 2단 김덕기 김용석 2019-05-30 195
282 104.2.10 불법활용 - 7단 김공원 김용석 2019-05-30 174
281 104.1.27 입춘대길 2단 김원일 김용석 2019-05-30 183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