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동영상
금주의설법동영상
강연동영상
감상담동영상
금주의법문
금주의열린마당
원남회보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법회/법문 > 금주의열린마당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8-11-02 22:07
질문의 힘
 글쓴이 : 은선
조회 : 215  
수업을 하다 보면 정답에 익숙해져 있는 학생들의 고통을 느낄 때가 많습니다. 질문 하나 없이 하나부터 열까지 정확하고 분명한 해설을 구하는 말간 눈으로 저를 쳐다보는 학생들에게 "내가 모르는 것은 무엇인가? 그걸 질문으로 만들어 주세요." 라고 말하는 저는 불친절한 교사입니다..생각을 하거나 토의하는 시간은 낭비요, 지식을 속히 축적하고야 말겠다는 학생들에게 저는 게으른 교사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정답보다 중요한 것은 올바른 질문을 하는 것이며, 의심과 알고자 하는 고통에서 학습이 이루어진다고 저는 믿고 있습니다.
교전에는 수많은 질문과 해답이 들어있습니다. 그야말로 지혜의 창고입니다 하지만 저는 정답을 알고 있으면서도 헛된 아상과 습관의 벽으로부터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정답을 알면서도 중생의 길을 걷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지묵 없는 뜨거운 경전은 정답을 구해야 하는 문제집은 아닌 듯합니다. 정답과 해설집이 구비되어 있지도 않습니다. 질문을 던지기도 전에 주어진 정답은, 고통 없이 쉽게
얻은 관념으로 아상을 더욱 견고하게 만들고 있는 건 아닐까 두렵습니다.
대종사님은 120년 전, 어린 나이에도 저 푸른 하늘을 보고 뜨겁고 진실한 질문을 던지셨습니다. 길룡리에 친절한 과학교사가 있었다면 이 총명한 소년은 과학자가 되었을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정답이 주어지지 않았기에 그는 일원의 진리를 깨치고 인류의 스승이 되었습니다.
질문의 힘은 존재를 흔들고 우주를 관통할 수 있습니다. 어린 소년 소녀의 작은 의문과, 어리석은 촌부의 질문, 신음하는 중생의 절규, 그 질문의 무게를 온전히 느끼고 감당하려면, 정답을 말해주고 싶은 유혹을 고요히 내려놓고, 내 앞에 마주한 존재를 열렬히 긍정하고 그 마음을 알아주는 자가 되어야겠습니다.
수목이 이파리를 떨구고 찬바람 속에 우는 것은 찬란한 봄을 품고 있기 따문이겠지요. 질문 하나 마음에 걸고 우직하게 걸어가는 공부인 되겠습니다.


 
 

 
Total 38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80 104.1.20 10월의 일기 - 13단 공타원 한보원 김용석 2019-05-30 179
279 104.1.13 새 해 첫 달의 감상 - 1단 석산 허성원 김용석 2019-05-30 179
278 원기 104년을 맞이하며 - 15단 배정혜 관리자 2019-01-06 229
277 반성문 - 7단 김성순 관리자 2018-12-08 208
276 끌리지 아니하고 - 6단 강성기 관리자 2018-11-24 205
275 함께 공부하는 교당 - 6단 손성천 관리자 2018-11-17 214
274 유무념 대조로 달라진 아이들 - 18단 김수진 관리자 2018-11-10 251
273 질문의 힘 은선 2018-11-02 216
272 기 도 - 2단 김원일 관리자 2018-10-27 196
271 중고신입 교도로서... - 5단 이동호 관리자 2018-10-20 199
270 인화(人和) - 10단 조정인 관리자 2018-10-13 193
269 교화 활성화를 위하여 - 5단 정성권 관리자 2018-10-06 185
268 천지의 길흉 없는 도 - 16단 오세웅 관리자 2018-09-29 211
267 대청봉 산행 - 5단 오상돈 관리자 2018-09-15 229
266 나의 꿈, 나의 우주, 나의 부처 - 4단 선선우 관리자 2018-09-01 274
265 신입교도 교육 감상담 - 10단 최미현 관리자 2018-08-25 200
264 보은이 습관 되도록 - 17단 윤상현 관리자 2018-08-11 235
263 기도는 나의 힘 - 11단 지연정 관리자 2018-08-03 278
262 소리의 마음 - 4단 오성권 관리자 2018-07-23 289
261 어리석음이 없는 공부 - 11단 김원아 관리자 2018-07-14 275
260 들오리이야기에서 오는 감상 - 4단 이정도 관리자 2018-07-08 285
259 총무분과 이야기 - 3단 임성오 관리자 2018-06-23 368
258 마음 내려놓기 - 12단 임행선 관리자 2018-06-16 374
257 대진 침대 방사능 사건 - 3단 정의수 관리자 2018-06-09 370
256 은혜발견, 감사일기 - 9단 최은상 관리자 2018-06-02 267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