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동영상
금주의설법동영상
강연동영상
감상담동영상
금주의법문
금주의열린마당
원남회보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법회/법문 > 금주의열린마당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8-10-13 13:48
인화(人和) - 10단 조정인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78  
인화(人和) - 10단 조정인 교도

 원불교 용어사전에서 인화(人和)라는 단어를 찾아보았습니다.
[사람과 사람 사이에 서로 갈등,대립,투쟁하지 않고 화목하고 화합하는 것. 상생상화ㆍ상부상조ㆍ융통화합 하는 것 항상 상생 선연을 맺는 것. 큰 도인은 心和ㆍ氣和ㆍ人和하여 항상 동남풍을 불리며 한 물건도 버리지 않는다. 사람의 기술 중에서 인화를 잘하는 것이 가장 큰 기술이다.]

 국가적으로나 개인적으로 인화(人和)라는 단어를 자주 떠올리게 하는 것 같습니다. 특히, 최근에 저는 인간관계에서 소소한 불협화음이 이 곳 저 곳에서 있었습니다, 돌이켜봅니다. 이런 상황에 나는 무엇을 놓치고 있는걸까??

 소속된 곳에서 갈등이 있을 때 마음을 살펴보면 심화(心和),기화(氣和),인화(人和)는 식당의 셑트 메뉴처럼 동시에 마음작용하는 것 같습니다. 하나라도 빠지면 불협화음이 생기고, 조율하는 시간이 제법 걸리거나 아예 조율이 안됐습니다. 서로 통(通)하면 모든 경계가 그냥 경계구나 싶고, 불통(不通)하면경계가 불화(不和)가 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한 순간 마음을 놓치거나, 방치해서 생긴 마음의 구멍들은 누가 메워 주냐고 반문합니다. 답을 알고 있다며, 큰 소리 치지만 경계를 바라보고 능수능란하게 회복하지 못합니다.

 인화(人和)는 통(通), 불통(不通)하는 마음자리가 하나라는 것을 알고 경계를 당하여 유무념 대조를 하며 마음을 챙깁니다. 챙기고 챙기다보면 경계는 경계 일 뿐이라는 것을 알아차리고 마음을 돌려서, 치우침없는 중도(中道)행 한다면, 상생선연으로 낙원세계가 저절로 건설 된다는 것을 놓쳤던건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듭니다. 불통(不通)을 진리전에 참회하며 기도생활을 하기로 마음 먹었습니다.

또한, 사실 불공을 병행하여 통(通)하도록 해보려합니다. 혹 저처럼 관계형성에 불통(不通)이신 교도님 함께 기도생활 해 보실래요.^^

교무님. 교도님 환절기 건강관리, 마음관리 잘 하시길 희망해  봅니다. 감사합니다.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74 유무념 대조로 달라진 아이들 - 18단 김수진 관리자 2018-11-10 234
273 질문의 힘 은선 2018-11-02 204
272 기 도 - 2단 김원일 관리자 2018-10-27 177
271 중고신입 교도로서... - 5단 이동호 관리자 2018-10-20 179
270 인화(人和) - 10단 조정인 관리자 2018-10-13 179
269 교화 활성화를 위하여 - 5단 정성권 관리자 2018-10-06 170
268 천지의 길흉 없는 도 - 16단 오세웅 관리자 2018-09-29 199
267 대청봉 산행 - 5단 오상돈 관리자 2018-09-15 215
266 나의 꿈, 나의 우주, 나의 부처 - 4단 선선우 관리자 2018-09-01 262
265 신입교도 교육 감상담 - 10단 최미현 관리자 2018-08-25 187
264 보은이 습관 되도록 - 17단 윤상현 관리자 2018-08-11 218
263 기도는 나의 힘 - 11단 지연정 관리자 2018-08-03 265
262 소리의 마음 - 4단 오성권 관리자 2018-07-23 273
261 어리석음이 없는 공부 - 11단 김원아 관리자 2018-07-14 261
260 들오리이야기에서 오는 감상 - 4단 이정도 관리자 2018-07-08 267
259 총무분과 이야기 - 3단 임성오 관리자 2018-06-23 352
258 마음 내려놓기 - 12단 임행선 관리자 2018-06-16 365
257 대진 침대 방사능 사건 - 3단 정의수 관리자 2018-06-09 353
256 은혜발견, 감사일기 - 9단 최은상 관리자 2018-06-02 255
255 감사일기 - 김혜원 예비교무 관리자 2018-05-26 450
254 오만과 편견 - 16단 감혜관 관리자 2018-05-19 310
253 스승의 날 - 3단 임상덕 관리자 2018-05-12 218
252 물질이 개벽되니 정신을 개벽하자 - 3단 이성원 관리자 2018-05-05 266
251 나는 소중하니까 - 16단 백원성 관리자 2018-04-21 248
250 복 중에 인연복이 제일 - 13단 김혜인 관리자 2018-04-14 246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