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동영상
금주의설법동영상
강연동영상
감상담동영상
금주의법문
금주의열린마당
원남회보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법회/법문 > 금주의열린마당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8-08-03 19:57
기도는 나의 힘 - 11단 지연정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67  
기도는 나의 힘 - 11단  지연정 교도

 원불교를 신앙하면서 기도는 나에게 큰 힘을 준다. 원불교를 공부하면서 어떻게 기도해야 하는지도 배웠다. 왜 기도를 해야 하는지도 알게 되었다. 기도는 나의 생활이 되었다. 교무님께서 주신 천일기도문으로 매일 기도를 한다. 집이 교당에서 조금만 가까웠다면 새벽기도에도 오고 싶다. 언젠가 교무님께서 한 일화를 말씀하시기를 어떤 교도가 새벽에 눈을 맞으면서 교무님께서 문을 여실 때까지 문 앞에 눈사람처럼 서서 기다리고 있었다는데 그런 정성은 있어야 기도를 한다고 할 것 같다.

 천일기도를 하고 있는 중에 아들이 군 입대를 했다. 아들을 낯 선 곳에 보내 놓고 나는 혼자 아들 군에 보낸 엄마처럼 불안하고 힘들어했었다. 눈물이 아무 때나 흐르곤 했다. 옛날에 어머니들은 남편을 또는 아들을 전쟁터에도 보냈는데 얼마나 마음이 아팠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다. 힘든 때에 기도를 하면서 힘을 얻었고 기도시간은 나의 큰 의지처가 되었다. 엄마가 이러고 있는 동안 감사하게도 아들도 군대에서 잘 적응하고 심신이 성장하고 의젓한 대한민국 육군 상병으로 잘 지내고 있다.

 기도를 하면서 은혜도 알게 되고 감사도 하게 된다. 사은의 은혜를 깨닫는다. 나와 모든 인연들의 삶 전체가 사은의 피은 안에 있음을 깨닫는다. 또한 기도에서 은혜에 보은 할 것을 다짐한다. 나의 작은 소망들도 기도한다. 그 소망이 이루어지도록 노력도 하지만 이룸이 아직 이라 하여 실망하거나 좌절하여 기도를 멈추기보다는 내가 드린 노력에 감사하고 허공 법계의 진리의 뜻이라고 받아들인다. 우리의 생이 이생에서 끝이 아니라는 불생불멸의 이치를 마음 속 깊이 새기며 진급하는 삶이 되도록 기도한다.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74 유무념 대조로 달라진 아이들 - 18단 김수진 관리자 2018-11-10 236
273 질문의 힘 은선 2018-11-02 207
272 기 도 - 2단 김원일 관리자 2018-10-27 178
271 중고신입 교도로서... - 5단 이동호 관리자 2018-10-20 182
270 인화(人和) - 10단 조정인 관리자 2018-10-13 181
269 교화 활성화를 위하여 - 5단 정성권 관리자 2018-10-06 172
268 천지의 길흉 없는 도 - 16단 오세웅 관리자 2018-09-29 200
267 대청봉 산행 - 5단 오상돈 관리자 2018-09-15 218
266 나의 꿈, 나의 우주, 나의 부처 - 4단 선선우 관리자 2018-09-01 263
265 신입교도 교육 감상담 - 10단 최미현 관리자 2018-08-25 189
264 보은이 습관 되도록 - 17단 윤상현 관리자 2018-08-11 220
263 기도는 나의 힘 - 11단 지연정 관리자 2018-08-03 268
262 소리의 마음 - 4단 오성권 관리자 2018-07-23 275
261 어리석음이 없는 공부 - 11단 김원아 관리자 2018-07-14 263
260 들오리이야기에서 오는 감상 - 4단 이정도 관리자 2018-07-08 270
259 총무분과 이야기 - 3단 임성오 관리자 2018-06-23 353
258 마음 내려놓기 - 12단 임행선 관리자 2018-06-16 366
257 대진 침대 방사능 사건 - 3단 정의수 관리자 2018-06-09 355
256 은혜발견, 감사일기 - 9단 최은상 관리자 2018-06-02 256
255 감사일기 - 김혜원 예비교무 관리자 2018-05-26 452
254 오만과 편견 - 16단 감혜관 관리자 2018-05-19 312
253 스승의 날 - 3단 임상덕 관리자 2018-05-12 218
252 물질이 개벽되니 정신을 개벽하자 - 3단 이성원 관리자 2018-05-05 268
251 나는 소중하니까 - 16단 백원성 관리자 2018-04-21 249
250 복 중에 인연복이 제일 - 13단 김혜인 관리자 2018-04-14 247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