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동영상
금주의설법동영상
강연동영상
감상담동영상
금주의법문
금주의열린마당
원남회보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법회/법문 > 금주의열린마당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8-06-09 20:22
대진 침대 방사능 사건 - 3단 정의수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369  
대진 침대 방사능 사건 - 3단 정의수 교도

 저희 딸 지원이가 하늘나라로 먼 여행을 떠난 지도 벌써 반년이 넘었습니다.

이번 기회를 빌려 혈소판 수혈을 도와주신 교도님들, 정성을 다해 기도해주신 교감님, 교무님, 교도님 그리고 골수이식비용에 정성을 함께해주신 교도님께 머리 숙여 진심어린 감사를 올립니다. 집사람도 딸아이가 골수이식을 받을 때 “치료가 끝난 후에 저와 함께 교당에 나와서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한 적도 있습니다. 

 아들은 체대에서 보건계열로 전공을 바꿔서 김해에 있는 대학교로 다시 입학해서 혼자 있는 집사람의 마음을 달래주고, 이사도 하느라 교당에 못나오다가 5월 초 SBS방송에서 대진침대에서 발암물질인 라돈가스가 허용 기준치 이상으로 나온다는 방송을 보면서 깜짝 놀랐습니다.

저희 집에서는 2009년부터 대진침대 2개를 사용하고 2012년에도 1개를 추가하여 온 가족이 대진침대를 사용해왔던 것입니다. 저는 3월에 우연히 정밀 건강검진을 받았는데, 폐에 결절이 있어서 추적관찰을 하라는 진단을 받았고, 집사람은 침대를 사용한 이후에 갑상선 물혹이 생겼으며, 아들은 그동안 비염으로 고생해왔던 것입니다.

 각자 독립된 사건으로 여겨졌던 사건들이 연결고리가 보이면서 저희 딸이 라돈가스의 방사능에 노출되어 백혈병 중에서도 생존확률이 30% 밖에 되지 않는 유전자변이가 있는 급성 골수성 백혈병에 걸렸다는 확신을 하게 되었고, 피해자들의 사례를 보면서 저의 폐 결절이나 집사람의 갑상선 물혹, 코피를 자주 흘렸던 것, 아들의 비염이 모두 방사능 피해자들의 공통적인 증상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우리 가족의 비극이 딸아이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나를 포함해서 집사람과 아들도 잘못될 수도 있다는 공포감이 들고, 아직도 문제의 매트리스를 회수해 가지 않는 침대회사, 정부의 늑장대처를 보면서 가습기 사건, 세월호 사건이 생각났습니다.

그 당시에도 없었던 국가재난 컨트롤타워는 지금도 없고, 보건복지부나 환경부 등은 이 사태를 적극적으로 수습하지 않고 서로 책임을 미루고 있습니다.

저는 그 나마 폐 결절을 추적관찰하면 되겠지만 대진침대를 사용해온 가족이 10만이 넘는 상황에서 이미 암으로 사망하신 분, 현재 질환으로 고통 받고 있는 분들이 있고, 또한 이미 암에 걸렸어도 정밀 검진을 받지 않아 모르시는 분들이 있을 것이라 생각되니 이 아픔이 더 이상 커지지 않도록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환경연합이나 소비자보호원, 국회의원이 주최하는 여러 간담회에 참석해서 저의 사례를 발언하고, 기자들을 만나서 사태의 심각함을 알리고 이 사태가 하루라도 빨리 수습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또한, 과거에 얽매여서 우울해하지 않고 미래에 대해 불안해하지 않으려고 노력합니다. 공포는 두려워할 것도 무시할 것도 아니고 있는 그대로 직시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현재 이 순간에 집중하고 지금 할 수 있는 것에 최선을 다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우리 교당에는 대진침대 방사능으로 인해 고통 받는 분들이 없기를 바라면서, 이만 줄이겠습니다. 항상 건강하시기를 기원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Total 38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80 104.1.20 10월의 일기 - 13단 공타원 한보원 김용석 2019-05-30 178
279 104.1.13 새 해 첫 달의 감상 - 1단 석산 허성원 김용석 2019-05-30 179
278 원기 104년을 맞이하며 - 15단 배정혜 관리자 2019-01-06 229
277 반성문 - 7단 김성순 관리자 2018-12-08 208
276 끌리지 아니하고 - 6단 강성기 관리자 2018-11-24 205
275 함께 공부하는 교당 - 6단 손성천 관리자 2018-11-17 214
274 유무념 대조로 달라진 아이들 - 18단 김수진 관리자 2018-11-10 251
273 질문의 힘 은선 2018-11-02 215
272 기 도 - 2단 김원일 관리자 2018-10-27 195
271 중고신입 교도로서... - 5단 이동호 관리자 2018-10-20 199
270 인화(人和) - 10단 조정인 관리자 2018-10-13 193
269 교화 활성화를 위하여 - 5단 정성권 관리자 2018-10-06 185
268 천지의 길흉 없는 도 - 16단 오세웅 관리자 2018-09-29 211
267 대청봉 산행 - 5단 오상돈 관리자 2018-09-15 229
266 나의 꿈, 나의 우주, 나의 부처 - 4단 선선우 관리자 2018-09-01 274
265 신입교도 교육 감상담 - 10단 최미현 관리자 2018-08-25 200
264 보은이 습관 되도록 - 17단 윤상현 관리자 2018-08-11 235
263 기도는 나의 힘 - 11단 지연정 관리자 2018-08-03 278
262 소리의 마음 - 4단 오성권 관리자 2018-07-23 289
261 어리석음이 없는 공부 - 11단 김원아 관리자 2018-07-14 275
260 들오리이야기에서 오는 감상 - 4단 이정도 관리자 2018-07-08 285
259 총무분과 이야기 - 3단 임성오 관리자 2018-06-23 368
258 마음 내려놓기 - 12단 임행선 관리자 2018-06-16 374
257 대진 침대 방사능 사건 - 3단 정의수 관리자 2018-06-09 370
256 은혜발견, 감사일기 - 9단 최은상 관리자 2018-06-02 266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