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동영상
금주의설법동영상
강연동영상
감상담동영상
금주의법문
금주의열린마당
원남회보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법회/법문 > 금주의열린마당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2-12-06 17:15
12월 9일 조원공님-이토선풍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807  
이토선풍(二土禪風)

                                                                                                                        2단  조 원 공

  선은 그 깊이를 헤아릴 수 없기 때문에 어눌한 필설로 말한다는 것은 무모하고 어리석은 일이다. 원래 선은 고대인도의 요가 수행에서부터 비롯되었으나, 선가나 도가에서 많은 이론과 해설을 내 놓아 그 방법만 찾다 허망에 빠지는 우를 범하기 쉽다. 
  선을 함에 있어 먼저 부딪치는 문제는 단전에 정신을 정착하는 일이다. 단전에 대한 정의도 여러 가지고 단전주의 정착을 위해 여러 가지 기법도 동원되고 있다. 그 기법에 너무 집착하다 보면 선의 본질을 벗어 날 수 있다. 단전은 자신이 스스로 정착점을 찾아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대산종법사님이 단전을 넓게 잡으라는 말씀에 유념할 볼 필요가 있다.
  선의 보다 어려운 점은 망념을 떨치는 일이다. ‘망념은 스스로 없어지니 성가시게 여기지 말고, 낙망하지 마라’고 하셨지만 망념은 쓸어도 쓸어도 줄기차게 따라 붙는다. 여기에 부딪치니 선이 그렇게 어려울 수가 없다. 무시선법에서는 ‘선은 어려운 것이 아니고 닦는 법만 알면 농부나 누구나 쉽게 할 수 있다.’고 하셨지만, 초심자인 나로서는 진공으로 체를 삼고 묘유를 용을 삼아야 한다는 첫 대목부터 걸리기 시작하여 끝없이 망념과 싸기만 한다.
  이러한 고민을 같이 나누고자 이토선풍을 시작하였다. 이토선풍은 心과 身과 情의 三合으로 어우러져 있다. 心은 새벽 좌선으로 참마음을 찾아 정신을 가다듬는 것이며, 身은 숲속의 맑은 기운을 담고 건강을 다지는 것이며, 情은 아침 식사와 차를 마시며 교무님들과 교도들과의 회화를 통하여 정을 나누는 것이다.
  이토선풍은 이렇게 어울림으로 좌선을 하자는 것이다. 그러나 선은 더 깊고 높은 곳에 있다. 정산종사께서는 좌선은 깨달음을 구하려는 마음도 내지 말며, 미(迷)함을 없애려는 마음도 내지 말라고 하셨다. 그렇다 선에 깊게 빠져들려면 자기만의 정념을 통하여 진공에 빠져들어야 하고, 선을 한다는 의식도 가지지 말고 순수한 무념에 빠져 들어 가야 한다는 말씀이다.


지연정 12-12-06 19:15
 
이토선풍에 참석하여 선 하는 시간을 늘 기다린답니다. 혼자서 할 수도 있지만 같이하면 더 좋은 시간이 됩니다.  이번 주에는, 그러나, 시간이 여이치(?) 않아서 참석을 못 합니다.  병원 예약도 되어있고요. 제가 하는일이 그렇게 되었습니다.  다음 달에는 꼭 참석하고 싶습니다.^^
고원선 12-12-07 09:00
 
원공님의 선에 대한 수행심과 이토선풍에 대한 확실한 지향이 담겨 있늘 글인거 같습니다.  제가 참석은 못하지만 늘 응원하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도관 12-12-07 12:57
 
좋은 글 감사합니다.
선이 청정일념을 확보하기 위한  잡념과의 싸움인데,
정전에서 그 방법을 잘 가르쳐 주시고 있습니다.
이토선풍이 잘 뿌리내려,더욱 성장 하시길 희망합니다.
 
 

 
Total 37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4 1000일 기도에 부치는 나이 다짐 - 15단 지연정 교도 (1) 관리자 2013-05-25 971
53 5월 19일 2개에서 21개까지 (3단, 정의수) (2) 정의수 2013-05-14 843
52 우물에 빠진 지혜-11단 문지혜 교도 관리자 2013-05-11 771
51 원불교인이 되어가는 나 - 6단 우진성 교도 관리자 2013-05-04 773
50 어린이 마음공부 일기 관리자 2013-04-21 754
49 지천명 - 5단 이정도 중앙 관리자 2013-04-13 882
48 천일기도를 준비하며 - 17단 나선정 단장 관리자 2013-04-06 885
47 원기 98년 3월 24일_하루의 소묘. 정성교 단원 (1) 관리자 2013-03-23 889
46 3월 17일. 일본여행을 다녀와서. 강법연 단원 관리자 2013-03-16 870
45 98년 3월 10일. 이선국 단원 관리자 2013-03-09 839
44 98.3.3 사랑. 7단 정도선 단원 관리자 2013-03-02 649
43 98.2.17. 가족에게 존경 받는 사람이 된다는 것이 얼… 관리자 2013-02-19 814
42 98.2.24 열린마당 기선 2013-02-18 650
41 98.2.3. 다녀왔습니다. 16단 정진여 단장 관리자 2013-02-02 896
40 98년 1월 27일 - 어색함이 자연스러움으로 되어 질 때… (1) 관리자 2013-01-26 830
39 98.1.20. 백마리째 원숭이 현상 - 2단 허성원 관리자 2013-01-21 1203
38 98년 1월 9일 -고원선 새해를 맞는 마음 관리자 2013-01-04 785
37 독선기선. (5) 용권 2012-12-17 878
36 정의(情誼). (2) 용권 2012-12-12 757
35 소인과 대인. (2) 용권 2012-12-10 825
34 11/23. 오늘의 법문. (3) 용권 2012-11-23 682
33 11/21. 오늘의 법문. (4) 용권 2012-11-21 857
32 11/20. 오늘의 법문. (2) 용권 2012-11-20 703
31 11/19자 오늘의 법문. (4) 용권 2012-11-19 760
30 지하철 마음공부_원기 97년 11월 25일 관리자 2012-12-09 866
 
 
   11  12  13  14  15  16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