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동영상
금주의설법동영상
강연동영상
감상담동영상
금주의법문
금주의열린마당
원남회보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법회/법문 > 금주의열린마당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7-09-02 18:30
생사의 이치는? (空中月과 水中月) -3단 홍성문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377  
생사의 이치는? (空中月과 水中月)    - 3단 홍성문 교도

 대종사 말씀하시었다. "간밤에 큰 비가 내린 후 하도 달이 밝기로 밖에 나와 거닐며 살피어 보니, 마당 여기저기 웅덩이마다 물이 고여 있고, 물 고인 웅덩이 마다 밝은 달이 하나씩 비쳐 있더라. 이 웅덩이에도 달이 있고 저 웅덩이에도 달이 있는데 깊은 웅덩이에는 물도 오래 가고 달도 오래 비치지마는 엷은 웅덩이에는 물도 오래 가지 못하고 달도 바로 사라질 것이다. 생사의 이치도 또한 그러하나니, 물이 있으매 달이 비치고 물이 다하매 달이 없으니 물은 어디로 갔으며 달은 어디로 갔는가. 생사의 이치가 이러하나니 모두들 깊이 한번 궁구해 보라." 대종경선외록 17장 선원수훈장 12절에 있는 법문이다.

  이 선외록의 법문을 대하면서 먼저 생사란 참 자연스럽다는 생각이 머리를 스친다. 달은 물이 있어 비추고 있는 것도 아니고 물은 달을 보고 고여 있는 것이 아니리라.
  일원의 진리는 진공과 묘유와 인과의 조화이다. 허공의 달(空中月)은 우리의 본성, 불성이며 진공이고 불생불멸이다. 수중월(水中月)은 인과요 생노병사이다. 공중월이 있어나 그것의 자성(自性)이 없고 수중월이 나타났으나 그것의 자성도 없고 자성이 없다는 것도 또한 없는 것이다. 모든 것은 그것으로 존재하는 그 무엇이 없다. 그것이 무상(無相)이라는 것. 내가 있되 나 속에 나라고 할 만한 것이 없다는 것. 그래서 무아(無我)인 것이리라. 무아이므로 무주(無住)이고 무법(無法)인 것이고 원래 생긴 것도 없고 멸한 것도 없으니 그래서 불생불멸이 아닌가? 반야심경에 조견 오온개공.....시제법공상 불생불멸....고득 아녹다라샴막삼보리요, 금강경에 범소유상 개시허망 ....약견 제상비상이면 즉견여래가 아닌가 한다.

  일원의 진리는 진공에서 묘유로 묘유에서 진공으로 된다. 그것이 인과와 조화이다. 공중월이 웅덩이에 비치어 수중월로 나타난 것은 묘유요 깊은 웅덩이에는 물도 오래 가고 달도 오래 비치고 엷은 웅덩이에는 물도 오래 가지 못하고 달도 바로 사라지는 것이 인과와 조화이리라. 그러나 공중월이 한번이라도 물로 내려간 적이 있었던가?

  봄이 되면 온대지에 봄기운이 가득하여 꽃이 핀다. 봄 속의 꽃(春中花)이다. 그러나 꽃 속에 항상 봄 (花中春)은 있는가? 만약 꽃 속에 봄이 있어 꽃이 떨어져서 봄이 다 사라져 버리게 된다면 그 또한 얼마나 안타깝고 슬픈 일인가? 우리의 깨달음은 봄이 온천지에 가득차면 모든 꽃이 활짝 피는 것을 아는 것이고 떨어진 꽃 속에서도 사라져버린 봄을 아는 것 그것이 생과 사의 도요 진리와의 합일이 또한 아니겠는가?

  空中月과 水中月은 진공과 묘유, 생멸 없이 길이길이 돌고 도는 우주의 진리는 인과와 조화, 모든 것은 그것으로 존재하는 것이 없어 본래 생긴 것도 아니고 없어지는 것도 아니다. 하늘보다 먼저 생겨서 시작이 없고, 땅보다 뒤에 있어 끝이 없는 무시무종 그것이리라. 봄이 오면 온 산하에 꽃 피고, 참 달은 허공에 홀로 있건마는 그 그림자 달은 물위에 비친다. 깨달음에 의한 우주와 인생의 실상, 거기에 일체 고액을 건너 생사해탈과 피안의 안락과 일상의 자유로움이 함께하는 것이 아닐까?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49 요란한 마음 - 12단 감유정 관리자 2018-03-31 210
248 모든 일에 감사하며 - 13단 이혜선 교도 이예진 2018-03-24 242
247 평 상 심 - 2단 탁재선 관리자 2018-03-17 229
246 내 마음을 발견한 여행 - 13단 한보원 관리자 2018-03-10 221
245 설 명절 차례를 원불교식으로 - 2단 고원선 관리자 2018-03-03 538
244 한해를 보내며 - 14단 안성지 관리자 2018-02-09 222
243 영화 신과함께를 보고 - 1단 우진성 관리자 2018-01-27 239
242 言德 공부표준 - 14단 강법연 관리자 2018-01-20 266
241 원남교당 부회장 - 1단 허성원 관리자 2018-01-20 264
240 용기와 치유 - 15단 배정혜 관리자 2018-01-07 231
239 진실성 인성교육 - 3단 최희공 관리자 2017-12-31 300
238 꽁치보살 - 18단 김지현 관리자 2017-12-09 277
237 벽돌 하나 - 9단 임도화 관리자 2017-11-25 238
236 꿈인가 - 6단 이철선 관리자 2017-11-24 239
235 나의 신심? - 11단 안진영 관리자 2017-11-12 240
234 훈련하러 가는 길 - 11단 지연정 관리자 2017-11-04 273
233 행복을 꿈꾸며 - 4단 오정법 관리자 2017-10-27 246
232 무늬만 원불교 교도에서 진짜 원불교 교도로 다시 태… 관리자 2017-10-14 315
231 마음공부 합시다. - 12단 감유정 관리자 2017-10-07 255
230 우리공부 - 8단 정수일행 관리자 2017-09-23 266
229 단회와 좌선 - 3단 2성원 관리자 2017-09-17 258
228 생사의 이치는? (空中月과 水中月) -3단 홍성문 관리자 2017-09-02 378
227 부모은 Again - 16단 김인덕 관리자 2017-08-26 291
226 신타원 종사님의 크신 뜻 - 4단 조원공 관리자 2017-08-19 564
225 부모의 마음 - 8단 정인진 관리자 2017-08-12 264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