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동영상
금주의설법동영상
강연동영상
감상담동영상
금주의법문
금주의열린마당
원남회보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법회/법문 > 금주의열린마당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7-07-08 16:04
노예생활을 버리고 정신을 개벽하자 - 6단 손성천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349  
노예생활을 줄이고 정신을 개벽하자  - 6단  손성천 교도

 하루 일상을 생각해보니 참 로봇 인생 같다는 생각이 든다.
 아침에 일어날 때 핸드폰 알람소리에 의해서 깨어나고, 사무실에 출근하자마자 인터넷을 연결한다. 물론 행정업무가 전산으로 이루어지지만 그 외 시간은 거의 컴퓨터를 조회하고 뉴스, 스포츠, 정치 등 궁금한 부분을 확인하고 그야말로 퇴근할 때까지 컴퓨터, 핸드폰의 노예가 되어 시간을 보낸다.

 출장, 화장실, 자리만 뜨면 그야말로 핸드폰의 노예가 되어 손에 꼭 끼고 다닌다. 언제부터 우리가 핸드폰 없었으면 못 살았을까? 예전엔 없어도 잘 살았는데, 돌이켜 생각해보면 문명의 혜택도 좋지만 우리 인생이 로봇 인생, 노예인생 같은 생각이 많이 든다.

 또 집에 가면 TV를 보게 된다. 오늘의 뉴스, 이슈되는 내용, 드라마, 스포츠 등 잠자리에 들기 전까지 시청한다. 또한 짬짬이 핸드폰에 카톡, 밴드 등 궁금해서 분신을 만진다.

 하루 일상을 분석해 보면 핸드폰, 컴퓨터, TV와 함께 살아가는 물질의 노예로 생활하는 로봇인생과 흡사하다는 생각이 든다.
 이렇게 살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자주 들었는데, 몸에 배인 습관 때문에 쉽게 고쳐지지 않았다.
우리의 신앙표어가  “물질이 개벽되니 정신을 개벽하자“ 인데, 기계의 노예로 살아서야 되겠는가? 반성해 본다.

 ‘물질이 개벽되니 정신을 개벽하자’는 원불교 개교표어를 살펴보면 물질과 정신은 원래 하나이다. 그런데 물질만 개벽되고 정신이 개벽되지 아니하면 문명의 반조각이다. 그래서 물질개벽과 아울러 정신개벽을 하여 물질과 정신이 둘이 아닌 완전한 문명을 이루자는 것이다. 물질이 개벽된다는 것은 과학기술문명이 발달하여 물질생활이 풍요로워진 것을 가리킨다. 그러나 물질문명을 바르게 사용하지 못하면 도리어 문명의 위기를 초래할 수 있다.

 앞으로 노예생활을 줄이고 정신을 개벽하는 법문 공부를 많이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 인터넷 법문사경 시간을 많이 늘리고, 핸드폰도 사용시간을 줄여 모바일 교전공부 등 정신이 개벽되도록 열심히 공부를 많이 해야겠다고 다짐한다.


 
 

 
Total 38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30 우리공부 - 8단 정수일행 관리자 2017-09-23 281
229 단회와 좌선 - 3단 2성원 관리자 2017-09-17 271
228 생사의 이치는? (空中月과 水中月) -3단 홍성문 관리자 2017-09-02 402
227 부모은 Again - 16단 김인덕 관리자 2017-08-26 303
226 신타원 종사님의 크신 뜻 - 4단 조원공 관리자 2017-08-19 600
225 부모의 마음 - 8단 정인진 관리자 2017-08-12 287
224 기도의 힘 그 기적 - 15단 홍지선 관리자 2017-07-29 397
223 원불교인을 사로잡은 상(相) - 2단 임영관 관리자 2017-07-22 365
222 늦기 전에 습관을 바꿔보자 - 16단 최지공 관리자 2017-07-15 372
221 노예생활을 버리고 정신을 개벽하자 - 6단 손성천 관리자 2017-07-08 350
220 수요법회 - 5단 김윤성 관리자 2017-07-01 350
219 심월을 찾자 - 11단 정안중 관리자 2017-06-17 632
218 제2의 인생을 축하드린 날 - 15단 배정혜 관리자 2017-06-10 331
217 다시 챙겨보는 마음 - 16단 탁진원 관리자 2017-06-03 302
216 대종사님과 이순신 정신 - 4단 정성교 관리자 2017-05-27 375
215 감사기도 - 13단 송진이 관리자 2017-05-22 416
214 감사합니다 - 14단 안성지 관리자 2017-05-13 430
213 아이고, 사은님 - 17단 류종훈 관리자 2017-05-06 363
212 미운 놈 떡하나 더 준다 - 5단 이성종 관리자 2017-04-29 790
211 마음 일으키기 - 9단 임선정 관리자 2017-04-22 405
210 법불아귀와 무상의 도 - 3단 고문국 관리자 2017-04-16 424
209 마음운동 - 17단 김혜승 관리자 2017-04-08 345
208 두려움 - 4단 이도영 관리자 2017-04-01 328
207 허은경 인사드립니다. - 11단 허은경 관리자 2017-03-18 390
206 지난날의 단상 - 8단 이정진행 관리자 2017-03-11 371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