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 동영상
설법 동영상
강연 동영상
수행담 동영상
법문
열린마당
원남 회보
검색
관련사이트
 
* 열린마당 Home > 법회/법문 > 열린마당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2-05-19 11:16
5월 20일 최희공님-천지의 젖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177  
     
                                     

나는 최해월 신사를 마음으로 공경하고 그 법문을 좋아한다. 최수운 신사와 최해월 신사의 관계는 대종사와 정산 종사의 관계와 같다. 오늘날 최수운 신사가 위대한 성자로 드러난 것은 최해월 신사가 천신만고와 함지사지를 당할 지라도 여한 없이 스승님의 법을 받들어 분투노력한 결과이다. 최수운 신사가 무극대도를 깨달으시고 교화를 펼치시다가 4년 만에 사도난적으로 몰리어 순교하신 후 최해월 신사는 죽을 고비를 수 없이 넘기시며 숨어서 분투노력하여 스승님의 법을 체계화하고 보편화하여 세상에 드러나게 하신 것이다.
  한번은 최해월 신사가 관가의 눈을 피하여 한 교도의 집에 들려 점심을 드시려는데 베 짜는 소리가 들리는 지라  “누가 베를 짜고 있느냐“ 물으니 ”우리집 며느리가 먹는 것도 잊고 베를 짠다“ 하므로 ”며느리가 베를 짜느냐, 천주(天主)님이 베를 짜느냐, 천주님이 베를 짜느니라 “ 하셔서 천주직포설(天主織布說)이 나오게 된 것이다. 이조 말 암울한 시대에 사람이 한울(天)이라는 인내천(人乃天) 사상을 내 놓으시어 최수운 신사를 성인으로 드러내신 것이다. 최해월 신사의 법문 중 가장 감명 깊은 법문은 ”천지가 부모요 부모가 천지니 부모의 포태가 천지의 포태이니라. 어린아이가 빠는 젖은 천지의 젖이요 오곡도 천지의 젖이니라. 그러므로 식사할 때 식고(食告)하지 않을 수 없느니라.“ 하신 법문이다. 우리가 먹는 곡식이 우연 자연이 세상에 나타난 것이 아니라 천지가 우리를 먹여 살리기 위해서 내는 젖이라는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천지의 젖을 먹고 살기 때문에 천지를 부모 같이 받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나는 해월 신사의 법문에서 대종사와 정사종사의 법문의 또 다른 일면을 발견하곤 한다. 내가 해월신사의 사상과 행적에서 보고 배운 큰 교훈의 하나는 내가 앞으로 수천만 생을 드나들며 대종사님과 정산종사님, 대산종사님과 삼세 제불제성님을 모시고 성불 제중할 때에 천신만고와 함지사지를 당할지라도 여한이 없이 다 바치리라고 결심하게 한 계기를 마련해준 것과 식사 시에 심고를 성심껏 하지 않는 습관을 반성케 하여 식사 시 성심으로 심고할 것을 유무념 공부로 실행하도록 결심하게 한 것이다.


 
 

 
Total 38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0 지하철 마음공부_원기 97년 11월 25일 관리자 2012-12-09 866
29 12월 9일 조원공님-이토선풍 (3) 관리자 2012-12-06 808
28 10월 28일 윤산 김윤성님 -禮와 敬 관리자 2012-10-26 977
27 10월 7일 송정덕님-갈등 관리자 2012-10-11 713
26 9월 16일 소지수님-게으른 나 행복한 나 관리자 2012-09-15 817
25 나는 선언한다. 조현세 2012-09-01 738
24 8월 19일 오정법님-<<반야바라밀다심경>>… 관리자 2012-08-30 1012
23 7월 8일-홍도관 우리들마음의 black box 관리자 2012-07-14 1029
22 6월 10일 이소성대의 위력 조현세 2012-06-09 1013
21 5월 20일 최희공님-천지의 젖 관리자 2012-05-19 1178
20 5월 13일 장경조님-"인생 이모작" 관리자 2012-05-19 940
19 4월 22일 임선각님-상시일기를 기록하며 관리자 2012-04-20 1139
18 4월 15일 탁재선님-참회문 외우기 관리자 2012-04-14 1423
17 4월 8일 최은상님-사리연구 법문을 듣던 날! 관리자 2012-04-07 924
16 4월 1일 조현세님-나의 엄지 조현세 2012-03-24 914
15 3월 18일허성원(남)님-공부심이 묻어나는 두가지 이야… 관리자 2012-03-17 963
14 3월 4일 오상돈님-뉴욕 원 달마 센터 가는 길 관리자 2012-03-01 1279
13 2월 26일 남도현님-새해 봄맞이 기원문 관리자 2012-02-25 1039
12 2월 19일 이동헌님-"별난 특별천도재" (1) 관리자 2012-02-12 1115
11 2월 12일-김덕기님 "사랑으로 바라보자" 관리자 2012-02-11 761
10 2월 5일 이동은간사 출가감상담 관리자 2012-02-11 1329
9 1월 29일 강진형님-"변하는 내가 되자" 관리자 2012-01-28 934
8 2012년 1월 22일 조현세님-"백일기도 초보자" 조현세 2012-01-21 1261
7 1월 15일 오정법님-" 일원상 서원문 쉬운말로 써 보기… 관리자 2012-01-12 1151
6 97년 1월 8일 정의수님-"백성호 기자의 현문우답" 관리자 2012-01-04 1562
 
 
   11  12  13  14  15  16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