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동영상
금주의설법동영상
강연동영상
감상담동영상
금주의법문
금주의열린마당
원남회보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법회/법문 > 금주의열린마당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6-06-25 13:04
조금씩, 조금씩 - 15단 임행선 단원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453  
조금씩, 조금씩
                                                                                                          15단 임행선 단원


내 나이 아직 50도 안됐는데 오십견이 왔다.
어느 날 부터인가 팔을 움직이는 것이 불편하더니 점점 더 심해져서 팔이 어깨위로뻗어지질 않는다. 처음에는 이러다 말겠거니 하고 견뎌봤는데 팔을 올리기는 점점 더 힘들어지고 나중에는 통증까지 심해져서 견딜 수가 없게 되었다. 조금 아팠을 때 병원엘 갔어야했는데 미련하게 참고 참다가 병을 악화시켜서 병원을 찾았다.

의사선생님은 일주일에 3일정도 병원에 와서 재활치료를 받으라고 하셨다. 병원치료를 받으면 금세 나아질 줄 알았다. 하지만 하루 30분 정도의 찜질팩과 초음파 치료, 그리고 10분정도의 운동이 전부인 재활치료가 이미 굳어져버린 팔을 빠르게 호전시키지는 못했다.

일주일에 3일씩 한 달이 지나니 전보다는 아주 조금 팔이 올라간다. 조금씩 아주 조금씩 호전되어간다. 그렇게 약 5개월 치료를 받고 이제는 완전치는 못하지만 생활의 불편함 없이 그리고 통증 없이 지낼 수 있게 되었다. 수술을 한다거나 약을 먹는다거나 하는 치료는 없었지만 매일 조금씩 팔운동을 해준 것이 움직이기만 해도 아팠던 팔을 낫게 해준 것이다.

원남교당에 온지도 벌써 2년이 되어 간다.아직도 법우들 속에 있는 내가 어색하게 느껴질 때도 있지만 그 2년 동안 나도 조금씩 원불교인으로 변화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안 올라가던 팔이 하루 10분의 운동으로 움직여지는 것처럼 나도 일원상서원문을 외우고 힘들 때는 영주나 청정주로 마음을 다스리는 원불교인으로 서서히 여물어지고 있다.
엊그제 다녀온 빡센 여행의 후유증으로 일요일 좀 쉬어볼까 하다가 법회참석하려고 준비하고 있는 나를 발견하고는 쓰담 쓰담 잘하고 있다고 스스로에게 박수를 보낸다.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9 우인훈련원 동선 감상담 - 10단 최미현 관리자 2017-01-14 493
198 공부 - 11단 박시현 단장 관리자 2017-01-07 363
197 "거꾸로" 생각하기 연습 - 18단 김은성 관리자 2016-12-17 408
196 요즘은 감사훈련 중 - 15단 최은상 단원 관리자 2016-12-10 510
195 방충망 - 7단 김영선 단장 관리자 2016-12-07 395
194 칭찬에 인색한 나 - 서원경 단원 관리자 2016-11-19 440
193 원망생활을 감사생활로 돌리자 - 18단 이소영 단원 관리자 2016-11-05 536
192 망령된 말을 하지 말며 - 3단 이동헌 단장 관리자 2016-10-16 805
191 즉비감사(卽非感謝) 시명감사(是名感謝) - 2단 김윤성… 관리자 2016-10-08 654
190 완전체 일원상 - 6단 이선국 단원 관리자 2016-10-01 425
189 식사 유무념 - 15단 김원아 단원 관리자 2016-09-24 447
188 삶이 언젠가 끝나는 것이라면 - 6단 정의수 중앙 관리자 2016-09-17 596
187 나의 습관을 고쳐 준 수요공부방 - 7단 최지은 단원 관리자 2016-09-10 465
186 한 마음, 두 가지 생각 - 18단 이윤선 단원 관리자 2016-09-03 397
185 마음공부 합시다 - 17단 감유정 중앙 관리자 2016-08-27 476
184 구자무불성 유감 - 6단 오상돈 단원 관리자 2016-08-13 780
183 살아있는 아이 마음이 일원상 이었네요. - 16단 서지… 관리자 2016-08-12 463
182 법도량의 은혜 - 16단 박은원 중앙 관리자 2016-07-23 422
181 귀 기울이기 - 16단 김도일 단원 관리자 2016-07-18 388
180 우리의 방향키, 일원을 향하셔 - 7단 임도화 단원 관리자 2016-07-16 421
179 한 생각 - 15단 김혜인 단원 관리자 2016-07-02 463
178 조금씩, 조금씩 - 15단 임행선 단원 관리자 2016-06-25 454
177 변화의 어려움 - 4단 이성원 단원 관리자 2016-06-18 510
176 흙과 함께 살아보기 - 12단 박인정 단원 관리자 2016-06-11 481
175 그리운 스승님 - 2단 박원경 단원 관리자 2016-06-04 495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