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 동영상
설법 동영상
강연 동영상
수행담 동영상
법문
열린마당
원남 회보
검색
관련사이트
 
* 열린마당 Home > 법회/법문 > 열린마당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6-01-30 09:14
원불교를 만나서-18단 정성은 단원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499  
원불교를 만나서

18단 정성은 단원

“내 종교는 원불교야.”
지금의 남편과 연애하던 시절, 그가 던진 한마디는 다소 충격적이었습니다. 25년 평생 종교생활을 해본 적이 없던 제 앞에, 불교도, 기독교도, 천주교도도 아닌 원불교도가 나타나다니요. 친구들에게 급히 물어보니 원불교는 우리나라 4대 종교 중 하나이고 다들 그 이상은 모른답니다. 헌법 책에서 본 ‘기본권’, ‘종교의 자유’ 이런 말들이 퍼뜩 머리를 스쳤습니다. 종교에 대해 막연한 거부감을 품은 제 마음이 가까운 사람의 종교 생활도 저의 삶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는 합리화를 한 것이지요. 여전히 저는 비종교인이었습니다.

결혼을 앞두고 양가 친척들에 인사를 드릴 무렵이었습니다. 익산에 계신 남편의 친척 분께 인사를 다니러 가는 길에, 남편은 저를 원불교 총부에 데리고 갔습니다. 자기가 어릴 때 방학 때마다 머무르던 할머니 댁이라고 총부의 사가를 소개했지요. 거대한 운명의 파도가 저를 통째로 삼키고 있다는 그 때의 감정은 잊을 수가 없습니다. 더 이상 원불교라는 종교는 저에게 종교의 자유니 뭐니 이런 알량한 단어로는 거부할 수 없는 것이 되어 버린 것이지요.

어느덧 입교를 한지 일 년이 다 되어갑니다. 그동안 원불교를 공부한다는 생각으로 교당에 나오면서 참 많은 것을 느끼고 깨달았습니다. 비종교인으로서 아만심에 사로잡혀 남들보다 조금 더 앞서가기 위해서만 노력하였다면, 이제는 자타의 간격이 없다는 사실을 잊지 않으려 노력합니다. 세속인으로서 항상 마음이 바빴음에도 원하던 목표에 도달했을 때는 막상 아무것도 없음에 허무해 하였지만, 원불교를 만난 후 저는 현재의 생활에 감사하고 마음이 넉넉하여 풍요로움을 느낍니다. 

일원상의 위력은 깊은 인연으로 저를 묶어 원불교도로 이끌었습니다. 아직 원불교도로서 아는 것보다 모르는 것이 더 많지만 원불교의 처음 100년이 지나기 전에 훌륭하신 교도님들과 한 인연으로 묶인 것만으로도 저에겐 축복된 일이라 생각합니다. 이 복된 기운으로 일원의 진리를 체 받아 까닭 있게 살아가고 싶습니다. 일원가정, 나아가 일원세계 건설에 이바지하는 원불교 신앙인이 되기 위해 정진하겠습니다.

“모든 사람이 스승님의 은혜를 다 같이 느낄 것이나, 나는 특히 친히 찾아 이끌어 주신 한 가지 은혜를 더 입었노라.” <정산종사법어 제2부 법어 기연편 제8장>


 
 

 
Total 38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80 우리의 방향키, 일원을 향하셔 - 7단 임도화 단원 관리자 2016-07-16 436
179 한 생각 - 15단 김혜인 단원 관리자 2016-07-02 476
178 조금씩, 조금씩 - 15단 임행선 단원 관리자 2016-06-25 468
177 변화의 어려움 - 4단 이성원 단원 관리자 2016-06-18 530
176 흙과 함께 살아보기 - 12단 박인정 단원 관리자 2016-06-11 507
175 그리운 스승님 - 2단 박원경 단원 관리자 2016-06-04 510
174 백번째 원숭이 현상 - 18단 유장훈 교도 관리자 2016-05-21 566
173 100주년 기념대회 에필로그 - 10단 송정덕 단원 관리자 2016-05-07 545
172 남산의 사계 - 5단 선선우 단원 관리자 2016-04-23 645
171 그래도 감사 - 15단 안성지 단원 관리자 2016-04-16 543
170 새로운 공부의 시작 - 3단 감선진 단원 관리자 2016-04-09 449
169 새 봄처럼 - 13단 이민지 중앙 관리자 2016-04-02 569
168 은혜와 보은 - 16단 남성제 단원 관리자 2016-03-26 608
167 바쁘다 바뻐 - 13단 강진옥 단원 관리자 2016-03-19 566
166 썩은 사과 - 17단 노정명 단원 관리자 2016-03-12 652
165 나의 공부심은 어디까지 왔을까? - 15단 한보원 단원 관리자 2016-03-05 577
164 나의 이야기 - 5단 우진성 단원 관리자 2016-02-27 476
163 아버지의 목탁소리 - 청년회 정현진 교도 관리자 2016-02-20 449
162 돌리는 공부 - 최은상 단원 박덕희 2016-02-13 519
161 원불교를 만나서-18단 정성은 단원 관리자 2016-01-30 500
160 진급기 사람-15단 김원아 중앙 관리자 2016-01-23 516
159 원기101년 1월 17일. 6단 김현성 단원 - 감사를 발견… 관리자 2016-01-16 436
158 원기101년 1월 3일. 새로운 '나' - 13단 안… 관리자 2016-01-02 512
157 너무 다른 첫째와 둘째 관리자 2015-12-19 554
156 천일기도 회상 - 12단 허성원 단장 관리자 2015-12-12 793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