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불교 원남교당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홈 회원가입 로그인
원불교동영상
금주의설법동영상
강연동영상
감상담동영상
금주의법문
금주의열린마당
원남회보
검색
관련사이트
 
Home > 법회/법문 > 금주의열린마당

                     ::: 로그인후 글쓰기 버튼이 나타납니다. 이용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작성일 : 2015-12-19 15:27
너무 다른 첫째와 둘째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529  
너무 다른 첫째와 둘째
16단 모인영 단원

오늘도 변함없이 둘째 응주는 피아노 뚜껑을 열어놓고 건반위에 올라가서 건반을 발로 밟으며 놀고 있습니다. 처음에는 그 광경에 깜짝 놀라서 소리를 지르며 못하게 하였지만 이제는 그러려니 하면서 다치지만 않기를 바랄 뿐입니다. 피아노라는 악기는 전공을 한 나에겐 목숨과도 같은데 응주에게는 그저 발로 밟으면 소리가 나는 물건이자 놀이감일 뿐입니다.

처음 첫째를 딸로 낳아서 기를 때는 수월하게 길렀음을 둘째를 아들로 낳아 기르면서 깨닫게 됩니다. 첫째 딸아이는 위험한 물건에는 가까이 가거나 손도 잘 대지 않고 하지 말라면 하지 않으면서 얌전히 앉아 그림을 그리거나 장난감을 가지고 놀곤 하였습니다. 그러나 둘째 아들 응주는 하지 말라고 말려도 보고 혼을 내보아도 자기가 관심이 가는 물건은 전부 만져야 하고 놀아야 하나 봅니다.

둘째를 키우면서 첫째와는 다른 새로운 경험을 많이 하다 보니 새로이 육아를 하는 기분까지 듭니다. 딸아이 키우는 것과 아들 키우는 것이 많이 다르다는 말은 들었지만 막상 이렇게 남매를 키워보니 아기때부터 이렇게 성향이 다르구나 하는 것을 매일 깨닫곤 합니다. 이것이 꼭 성별에 따른 차이가 아니다 하더라도 첫째는 첫째의 모습대로 둘째는 둘째의 모습대로 커 나가는 것이 온전한 진리의 모습이라 생각하니 있는 모습 그대로가 인정되어지고 수용되어 집니다.

남편과의 결혼생활에서도 서로 살아온 시간들이 다르고 각자 익힌바 습관과 성격이 달라서 처음에는 서로 적응하느라 참 많이 다투었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서로 다름과 차이를 인정하면서 살아가게 되었고 오히려 서로 닮아가고 같아지는 부분까지 생기게 되었습니다.

세상은 천지만물이 각기 다른 모습으로 함께 어울려 살아가게 되는 것 같습니다. 서로의 다름과 차이를 인정하고 함께 어울려 사는 삶이 아름다운 삶임을 달라도 너무 다른 행동을 보이는 딸아이와 아들을 보면서 깨닫는 요즘입니다.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4 백번째 원숭이 현상 - 18단 유장훈 교도 관리자 2016-05-21 545
173 100주년 기념대회 에필로그 - 10단 송정덕 단원 관리자 2016-05-07 528
172 남산의 사계 - 5단 선선우 단원 관리자 2016-04-23 630
171 그래도 감사 - 15단 안성지 단원 관리자 2016-04-16 520
170 새로운 공부의 시작 - 3단 감선진 단원 관리자 2016-04-09 429
169 새 봄처럼 - 13단 이민지 중앙 관리자 2016-04-02 552
168 은혜와 보은 - 16단 남성제 단원 관리자 2016-03-26 590
167 바쁘다 바뻐 - 13단 강진옥 단원 관리자 2016-03-19 544
166 썩은 사과 - 17단 노정명 단원 관리자 2016-03-12 633
165 나의 공부심은 어디까지 왔을까? - 15단 한보원 단원 관리자 2016-03-05 566
164 나의 이야기 - 5단 우진성 단원 관리자 2016-02-27 457
163 아버지의 목탁소리 - 청년회 정현진 교도 관리자 2016-02-20 437
162 돌리는 공부 - 최은상 단원 박덕희 2016-02-13 503
161 원불교를 만나서-18단 정성은 단원 관리자 2016-01-30 482
160 진급기 사람-15단 김원아 중앙 관리자 2016-01-23 501
159 원기101년 1월 17일. 6단 김현성 단원 - 감사를 발견… 관리자 2016-01-16 418
158 원기101년 1월 3일. 새로운 '나' - 13단 안… 관리자 2016-01-02 496
157 너무 다른 첫째와 둘째 관리자 2015-12-19 530
156 천일기도 회상 - 12단 허성원 단장 관리자 2015-12-12 780
155 마음이 뭐길래-7단 김영선 단장 관리자 2015-12-05 329
154 감사생활 - 14단 김성순 중앙 관리자 2015-11-21 443
153 60 즈음에 - 2단 홍도관 단원 관리자 2015-11-21 589
152 심신을 원만하게 수호하는 공부를 하며 - 6단 중앙 정… 관리자 2015-10-31 670
151 마음이란 무엇일까? - 18단 김덕전 단원 관리자 2015-10-24 707
150 쉼 없는 세상, 진정한 쉼 - 성원회 공명인 관리자 2015-10-03 572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회원가입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오시는길
서울시 종로구 원남동22-1 원불교 원남교당 (우)110-450 TEL: 02-762-9100, 02-762-9133
이메일: wwonnam@hanmail.net, FAX: 02-745-5987, Copyright (C) 2014 원남교당 All rights reserved.